전체뉴스 101-110 / 3,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민지, 3연속 버디로 탈락 위기→공동 20위 '통과'

    ...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라운드 잔여경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대세' 박민지(23)가 무서운 집중력으로 탈락 위기에서 벗어났다. 박민지는 17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 2위(10언더파 134타)다. 디펜딩 챔피언 박현경(21)도 전날 12개 홀까지 이븐파에 머물러 합계 1언더파로 탈락 위기였지만, 잔여 경기에서 2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를 만들고 통과에 성공했다. 대회는 3라운드는 ...

    한국경제 | 2021.07.17 08:54 | YONHAP

  • thumbnail
    또 디섐보 약 올린 '앙숙' 켑카 "난 드라이버 사랑해"

    ... 소셜미디어(SNS)에 "클럽이 아니라 내 경기력이 망할 수준"이라면서 "클럽 탓을 한 건 정말 프로답지 못했다. 후회한다"고 적으며 논란이 된 발언을 수습했다. 그는 2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치고 공동 65위(합계 1오버파 141타)로 을 겨우 통과한 이후 방송 인터뷰는 거절했지만, 일부 기자들 앞에서 "나의 실수였다"며 거듭 반성했다. 디섐보는 "이 순간은 개인적인 성장 과정이 될 것이고, 앞으로는 올바른 일을 하기를 바란다"며 "나는 당시 격렬한 상황에 있었고, ...

    한국경제 | 2021.07.17 08:08 | YONHAP

  • thumbnail
    우스트히즌, 디오픈 이틀 연속 선두…36홀 최소타 기록

    ... 적어내고 중간합계 3언더파 137타로 전날 공동 9위에서 공동 25위로 내려왔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로 (1오버파)을 턱걸이로 통과했다. 올해 PGA 챔피언십에서 최고령 메이저 우승 신기록을 세운 필 미컬슨(미국), 2018년 디오픈 우승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는 탈락했다. 지난주 유러피언투어 스코티시 오픈에서 우승하며 디오픈 초대장을 받은 교포 이민우(호주)도 을 넘지 못했다. 한편, 공동...

    한국경제 | 2021.07.17 06:44 | YONHAP

  • thumbnail
    최고령 메이저 챔피언 미컬슨, 디오픈 1R 80타 수모

    ... 두 번째로 나쁜 스코어다. 메이저대회 1라운드만 치면 최악의 성적이다. 미컬슨은 PGA챔피언십 우승이라는 빛나는 성과를 올린 이후 성적이 신통치 않다. 4차례 대회에서 출전해 한번은 탈락했고 나머지 3차례 대회에서는 공동 61위가 최고 순위였다. 2라운드에서 극적인 반전을 이루지 못하면 미컬슨은 2019년에 이어 2회 연속 디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한다. 미컬슨은 2013년 디오픈을 제패했고 2016년에는 준우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6 07:12 | YONHAP

  • thumbnail
    샷 정확도 높인 KLPGA '장타왕' 이승연, 스윙 고치고 부활 나래(종합)

    ...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2019년 우승이 없었다면 시드를 지킬 수도 없었을 만큼 경기력이 바닥이었다. 지난해 그는 평균타수가 81위(73.5타)까지 떨어졌다. 올해도 이승연의 경기력은 신통치 않았다. 13차례 대회에서 4차례나 통과하지 못했고 톱10은 단 한 번뿐, 하위권을 맴돌았다. 이승연은 15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쓸어 ...

    한국경제 | 2021.07.15 18:50 | YONHAP

  • thumbnail
    뜨는 이낙연에 속타는 丁·秋·朴…3위 쟁탈전도 후끈(종합)

    ... "음주운전 범죄 경력자는 선출직 포함, 모든 공직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며 "민주당부터 공직 검증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적었다. 주자 중에는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음주 전과가 있다. 조직 확대로 도약을 노리는 정 후보는 예비경선(오프)을 통과하지 못한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의 지지를 견인하기 위해 이낙연 후보와 경쟁을 펴고 있다. 이날 최 지사를 만나 지지를 당부한 그는 SNS에 "최 지사의 바통을 이어받아 강원도를 변방이 아닌 북방의 관문으로 ...

    한국경제 | 2021.07.15 18:13 | YONHAP

  • thumbnail
    "또 한 번 탈락은 사양" 박민지, 후반에만 4언더파 뒷심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1R 3언더파 "이러다 또 탈락하면 안 되겠단 생각에 혼신의 힘을 다했죠."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6승을 쓸어 담으며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1위를 달리는 '대세' ... 3개 홀 연속 버디를 완성했다. 박민지는 "지난번 탈락했던 맥콜 모나파크 오픈 때 악몽이 떠올랐다"면서 " 탈락은 꼭 피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어떻게 해서든 통과하면 (우승) 기회가 온다"는 박민지는 "내일 2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7.15 14:58 | YONHAP

  • thumbnail
    샷 정확도 높인 KLPGA '장타왕' 이승연, 스윙 고치고 부활 나래

    ...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2019년 우승이 없었다면 시드를 지킬 수도 없었을 만큼 경기력이 바닥이었다. 지난해 그는 평균타수가 81위(73.5타)까지 떨어졌다. 올해도 이승연의 경기력은 신통치 않았다. 13차례 대회에서 4차례나 통과하지 못했고 톱10은 단 한번 뿐, 하위권을 맴돌았다. 이승연은 15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쓸어 ...

    한국경제 | 2021.07.15 13:45 | YONHAP

  • thumbnail
    뜨는 이낙연에 속타는 丁·秋·朴…3위 쟁탈전도 후끈

    ... 주자는 타격점을 이재명 후보에서 이낙연 후보까지로 넓히며 역전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조직을 확대하며 도약을 노리는 정세균 후보는 예비경선(오프)을 통과하지 못한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를 두고 이낙연 후보와 경쟁을 펴고 있다. 그는 이날 최 지사를 찾아가 오찬을 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오프 이튿날인 지난 12일엔 양 지사를 찾아 지지를 요청했고 양 지사의 핵심 측근이 이날부로 정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고 정 후보측이 밝혔다. 앞서 ...

    한국경제 | 2021.07.15 12:34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지방과 청년, 우리 사회 아픈 손가락"

    '오프' 통과 이후 충청권 첫 방문, 대전서 청년 기업인과 간담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후보가 오프 통과 이후 첫 지역 방문 일정으로 12일 대전을 찾아 청년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후보는 이날 중앙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열린 청년 기업인과 간담회에서 "우리 사회 아픈 손가락 2개를 꼽으라면 저는 지방과 청년을 꼽는다"며 "지방에서 청년으로 사는 게 얼마나 아픈 일인지 저는 알고 있다. 창업하거나 소상공인으로 새롭게 ...

    한국경제 | 2021.07.12 18: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