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3,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호텔소식] “언택트 추석, 마음은 더 가까이” 특급호텔 풍성한 추석 선물세트

    ... 아롱사태 찜 세트, 30년 이상 축적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노하우로 탄생한 특허 소시지, 연어, 콜드 등으로 구성된 그랜드 델리의 마스터 셰프 홈메이드 세트 등이다. 인터컨티넨탈 셰프가 직접 엄선한 인터컨티넨탈 셰프 ... 시그니엘 부산에서는 시그니엘에서만 만날 수 있는 품격 있는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커피 마스터의 엄격한 품질 관리를 통과한 원두만 블렌딩해 아로마가 살아있는 시그니엘 79와 시그니엘 123 블렌드 커피, 시그니엘의 시그니처 향을 담은 ...

    한국경제TV | 2021.08.25 17:16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PO 1차전 2R 17위로 껑충…람, 단독 선두

    김시우·더스틴 존슨·모리카와 등은 탈락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PO) 첫 대회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50만달러) 둘째 날 6타를 줄이며 순위를 크게 끌어 올렸다. 임성재는 21일(한국시간) ... 46위(3언더파 139타)로 6계단 올라섰다. 김시우(26)는 2라운드까지 이븐파 142타를 적어내 공동 76위에 그치며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세계랭킹 2위 더스틴 존슨(미국)도 공동 76위로 탈락했다. 이 ...

    한국경제 | 2021.08.21 08:51 | YONHAP

  • thumbnail
    PGA투어 한국인 3인방, PO 1차전 첫날은 '소걸음'(종합)

    ...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 클럽(파71)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50만달러) 1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쳐 공동 52위에 머물렀다. 김시우(26)는 1오버파 72타를 적어내 통과가 급선무가 됐다. 김시우는 15번 홀(파4)에서 두 차례나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고 벌타 2개를 받아 트리플 보기를 적어낸 게 뼈아팠다. 플레이오프 1차전은 정규시즌 페덱스 랭킹 125위 이내 선수만 출전한다.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1.08.20 17:13 | YONHAP

  • thumbnail
    PGA투어 한국인 3인방, PO 1차전 첫날은 '소걸음'

    ...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 클럽(파71)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50만달러) 1라운드에서 임성재(23)와 이경훈(30)은 이븐파 71타를 쳐 공동52위에 머물렀다. 김시우(26)는 2오버파 73타를 적어내 통과가 급선무가 됐다. 플레이오프 1차전은 정규시즌 페덱스 랭킹 125위 이내 선수만 출전한다.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과 세계랭킹 5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나란히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공동선두에 나섰다. 5타를 ...

    한국경제 | 2021.08.20 08:18 | YONHAP

  • thumbnail
    KLPGA 공식 경기 첫 동반 플레이 박희영·주영 자매

    ... 퍼트를 좀 더 자신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박희영의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2년 만에 국내 대회에 출전한 박희영은 "한국이든 미국이든 어떤 곳에서 열리는 대회도 다 잘하고 싶다. 매일 최선을 다하다 보면 성적도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2라운드 역시 언니와 함께 경기하는 박주영은 "우선 티샷을 페어웨이에 안착시키는 게 먼저"라면서 "통과하고, 그다음은 톱10을 목표로 차근차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19 14:47 | YONHAP

  • thumbnail
    점잖던 원희룡이 왜?…'노이즈마케팅'·'당권노림수' 시선도

    ... 보겠다는 원 전 지사의 모습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제기되는 이유다. 당장은 낮은 지지율로 고전하는 원 전 지사가 경선 레이스 출발을 앞두고 존재감을 높이려는 시도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오는 11월 본경선까지 두 차례 '오프 관문'을 통과하기 위한 이른바 '4위 전략'이라는 것이다. 원 지사의 지지율은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한국갤럽과 리얼미터 등의 여론조사에서 한 자릿수의 대선주자 선호도를 기록하거나 상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전날 ...

    한국경제 | 2021.08.19 11:17 | YONHAP

  • thumbnail
    '행운아' PGA투어 해들리…생애 첫 홀인원으로 플레이오프 진출

    ... 랭킹이 132위였다. 125위 이내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플레이오프에 나가고 투어 카드를 지키려면 윈덤 챔피언에서 상위권 성적이 꼭 필요했다. 16일(한국시간) 4라운드를 시작할 때 해들리의 플레이오프 진출 전망이 어두웠다. 을 겨우 통과해 51위로 4라운드에 나선 해들리는 그러나 신들린 듯 타수를 줄여나갔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해들리는 10번(파4), 11번 홀(파4) 연속 버디에 이어 13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았다. 14번 홀(파4) ...

    한국경제 | 2021.08.16 07:52 | YONHAP

  • thumbnail
    임성재·김시우·강성훈, 윈덤 챔피언십 3R 공동 15위

    ... 냈다. 하지만 후반엔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15번 홀(파5) 보기만 남겼다. 2라운드 공동 12위였던 강성훈은 2타를 줄였으나 순위는 3계단 밀려나 마찬가지로 공동 15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앞선 30개 대회 중 13차례 통과, 지난해 11월 마스터스 토너먼트 때 공동 29위가 가장 나은 성적인 강성훈은 시즌 최고 성적 경신 기회를 남겼다. 이경훈(30)은 3타를 줄여 공동 23위(8언더파 202타), 안병훈(30)은 2타를 줄여 공동 28위(7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8.15 07:40 | YONHAP

  • thumbnail
    '60대 타수 딱 한번' 신인 지수진, 노보기 7언더파 폭발(종합)

    ... 뜻이다. 60대 타수를 적어낸 게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라운드 3언더파 69타 한 번뿐이다. 그린 적중률 82위(66.67%), 평균 퍼트 95위(31.03개)가 말해주듯 샷과 그린 플레이 모두 신통치 않았다. 통과는 5번뿐이라 상금랭킹도 98위(2천134만원)에 불과하다. 하지만 13일 경기도 포천 대유 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대유위니아 MBN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지수진은 전혀 다른 선수로 변신했다. ...

    한국경제 | 2021.08.13 18:19 | YONHAP

  • thumbnail
    '아뿔싸' 박민지, 규정 착각해 한 번에 4벌타 '악몽'(종합)

    ... 규정 위반을 동반 선수들에게 정직하게 알린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잃었지만, 1∼3번 홀 연속 버디로 반등했던 박민지는 6번 홀 '악몽'으로 이날 3오버파 75타를 쳤다. 공동 94위까지 밀린 박민지는 2라운드에서 분발하지 않으면 통과도 장담하지 못할 처지에 몰렸다. 마지막 9번 홀(파4)을 버디로 마무리한 게 그나마 박민지에게는 힘이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13 18: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