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3,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LPGA 신인 권서연 "1부 무대 적응 완료…자신감 ↑"

    ... 않았다. 하지만 프로 무대에서는 빛을 보지 못했다. 2020년에 조건부 시드로 KLPGA 투어에서 나섰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출전 기회조차 제대로 잡지 못했다. 고작 7개 대회에서 나선 그는 2번밖에 통과를 하지 못했다. 지난해 드림투어에서 두 차례 우승에 상금랭킹 2위에 올라 다시 KLPGA 투어로 돌아온 권서연은 2년 전과 달리 빠르게 KLPGA 투어에 적응하고 있다.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더니 롯데오픈 ...

    한국경제 | 2022.06.16 15:38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KLPGA 신인 윤이나, 한국여자오픈서 섹스튜…)

    ... 하나도 없었다. 첫 홀에서 6타를 잃었으니 남은 홀에서 최대한 타수를 줄여보자는 생각으로 11번 홀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후 윤이나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4오버파 76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윤이나는 "내일은 통과를 위해 타수를 더 줄이겠다는 각오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작년 드림투어 상금왕을 차지하고 올해 KLPGA 투어에 뛰어든 윤이나는 드라이버샷 1위(평균 264야드)의 장타력이 돋보이는 유망주다. 올해 9개 대회에서 두 번 ...

    한국경제 | 2022.06.16 13:56 | YONHAP

  • thumbnail
    KLPGA 신인 윤이나, 한국여자오픈서 섹스튜플 직후 '홀인원'

    ... 하나도 없었다. 첫 홀에서 6타를 잃었으니 남은 홀에서 최대한 타수를 줄여보자는 생각으로 11번 홀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후 윤이나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4오버파 76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윤이나는 "내일은 통과를 위해 타수를 더 줄이겠다는 각오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작년 드림투어 상금왕을 차지하고 올해 KLPGA 투어에 뛰어든 윤이나는 드라이버샷 1위(평균 264야드)의 장타력이 돋보이는 유망주다. 올해 9개 대회에서 두 번 ...

    한국경제 | 2022.06.16 12:39 | YONHAP

  • thumbnail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16일 개막…이태훈 2연패 도전

    ... 후원사 주최 대회에서 호성적을 노린다. 이들 중 박은신은 지난달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박상현은 개막전인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 이어 시즌 2승을 정조준한다. 발달장애 골프 선수인 이승민은 개인 통산 네 번째 통과에 도전한다. 이승민은 이달 초 SK텔레콤 오픈에서 세 번째(국내 2회·해외 1회) 통과를 기록한 바 있다. 류현우(41)와 송영한(31) 등 일본프로골프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9명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

    한국경제 | 2022.06.14 14:16 | YONHAP

  • thumbnail
    KPGA 선수권 '대역전 우승' 신상훈 "PGA 꿈 생겨…콘페리 참가"

    ... 또 PGA 투어에 나가고 싶다는 꿈이 생겼다"며 "올해 8월 안에 우승을 하면 PGA 2부 콘페리 투어에 참여할 생각이었는데 우승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제네시스 포인트 8위 자격으로 PGA 투어 CJ컵에 출전한 신상훈은 통과는 물론 8언더파 280타로 공동 64위로 대회를 마쳐 PGA 투어 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타이거 우즈가 롤모델이라는 신상훈은 PGA에서 활약하는 동갑내기 친구 김성현(24)을 보며 PGA 진출에 대한 의지를 더욱 단단히 ...

    한국경제 | 2022.06.12 17:03 | YONHAP

  • thumbnail
    '이틀 동안 16언더파' 신상훈, KPGA 선수권 석권…데뷔 첫 우승

    ... 차지한 김비오(32)는 김준성(29)과 함께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2020년 대회에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의 신화를 쓴 김성현(24)은 9언더파 275타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3라운드 단독 4위였던 '낚시꾼 스윙' 최호성(49)은 마지막 날 2오버파를 쳐 8언더파 276타로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서 최고령 통과 기록(61세 6일)을 달성한 김종덕(61)은 3오버파 287타 공동 56위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2 15:59 | YONHAP

  • thumbnail
    '군 복귀' 황중곤, KPGA 선수권 이틀 연속 선두…3R 12언더파(종합)

    ... 스윙' 최호성(49)은 10언더파 204타 단독 4위로 3라운드를 마쳤고, 2020년 대회에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의 신화를 쓴 김성현(24)은 9언더파 205타로 올해 처음으로 코리안투어 시드를 따낸 배용준(22)과 함께 ... 김민규(21)는 3라운드에서 4오버파 75타로 부진해 6언더파 207타 공동 13위로 하락했다. 이번 대회서 최고령 통과 기록(61세 6일)을 달성한 김종덕(61)은 3언더파 210타 공동 3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연합...

    한국경제 | 2022.06.11 16:57 | YONHAP

  • thumbnail
    '군 복귀' 황중곤, KPGA 선수권 이틀 연속 선두…3R 12언더파

    ... 스윙' 최호성(49)은 10언더파 204타 단독 4위로 3라운드를 마쳤고, 2020년 대회에서 역대 최초 예선 통과자 우승의 신화를 쓴 김성현(24)은 9언더파 205타로 올해 처음으로 코리안투어 시드를 따낸 배용준(22)과 함께 ... 김민규(21)는 3라운드에서 4오버파 75타로 부진해 6언더파 207타 공동 13위로 하락했다. 이번 대회서 최고령 통과 기록(61세 6일)을 달성한 김종덕(61)은 3언더파 210타 공동 3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연합...

    한국경제 | 2022.06.11 16:1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숍라이트 LPGA 클래식 첫날 공동 3위…선두와 2타 차(종합)

    ... 디펜딩 챔피언 부티에는 공동 35위(1언더파 70타), 지난해 이 대회 때 고진영과 공동 선두를 달리다 공동 2위로 마쳤던 박인비(34)는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공동 51위(이븐파 71타)다. 선두에 오른 키리아쿠는 세계랭킹 117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2승을 거둔 선수다.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데뷔한 이래 5개 대회에서 2차례만 통과했고 4월 롯데 챔피언십의 공동 26위가 최고 성적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1 13:33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숍라이트 LPGA 클래식 첫날 공동 3위…선두와 2타 차

    ... 디펜딩 챔피언 부티에는 공동 35위(1언더파 70타), 지난해 이 대회 때 고진영과 공동 선두를 달리다 공동 2위로 마쳤던 박인비(34)는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공동 51위(이븐파 71타)다. 선두에 오른 키리아쿠는 세계랭킹 117위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2승을 거둔 선수다.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데뷔, 5개 대회에 출전해 2차례만 통과해 4월 롯데 챔피언십의 공동 26위가 최고 성적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11 08: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