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3,0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2승 도전…선두와 2타 차 공동 6위(종합)

    ... 선두인 크레이머 히콕(미국), 버바 왓슨(미국·중간합계 10언더파 200타)을 2타 차로 추격하고 있다.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이경훈은 이 대회에서 한국인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해 선두권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경훈은 약 6주 만에 PGA 투어 2승째를 노린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강해진 바람 속에서 3번홀(파4)부터 4번홀(파4), 5번홀(파3)까지 퍼트 난조로 연속 보기를 적어내며 흔들렸다. ...

    한국경제 | 2021.06.27 08:54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3R 공동 6위…선두와 2타 차

    ... 선두인 크레이머 히콕(미국), 버바 왓슨(미국·중간합계 10언더파 200타)을 2타 차로 추격하고 있다.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이경훈은 이 대회에서 한국인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해 선두권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경훈은 약 6주 만에 PGA 투어 2승째를 노린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3번홀(파4)부터 4번홀(파4), 5번홀(파3)에서 퍼트 난조로 연속 보기를 적어내며 흔들렸다. 그러나 7번홀(파4)에서 ...

    한국경제 | 2021.06.27 07:24 | YONHAP

  • thumbnail
    LPGA투어 장타자 파시, 늑장 플레이 벌타…버디가 보기로

    ... 사실도 누구나 다 안다. 나는 늑장 플레이로 찍힐 선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번엔 내가 표적이 됐을 뿐"이라면서 "어쨌든 이번 일로 배웠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5오버파 77타를 친 파시는 기준 타수에 1타가 모자라는 2라운드 합계 3오버파로 통과하지 못해 억울함이 더했다. LPGA투어에서 늑장 플레이로 선수가 벌타를 받거나 벌금을 부과받은 건 이번 시즌 들어 벌써 세 번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6 13:37 | YONHAP

  • thumbnail
    '샷 이글' 박인비, 선두에 6타 차 공동 7위(종합)

    ... 32위(1언더파 143타)로 내려앉았다. 1오버파 73타를 친 전인지(27)도 공동 32위로 후퇴했다. 첫날 76타를 쳐 탈락 위기에 몰렸던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8)은 3언더파 69타를 때려 공동 49위(1오버파 145타)로 기사회생했다. ... 우승자 박성현(28), 작년 ANA 인스피레이션 챔피언 이미림(31), 작년 AIG 여자 오픈 우승자 조피아 포포프(독일), 작년 US여자오픈 우승자 김아림(26) 등 상당수 메이저 챔피언들은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6 10:51 | YONHAP

  • thumbnail
    김주형, 한국오픈 2R 3위 도약…역대 두 번째 '10대 우승' 조준(종합)

    ... 선두였던 2018년 우승자 최민철(33)은 4타를 잃고 함정우(27), 서요섭(25) 등과 공동 14위(1언더파 141타)로 떨어졌다. 마찬가지로 전날 공동 선두였던 아마추어 국가대표 김백준(20)은 5타를 잃어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 등과 공동 20위(이븐파 142타)에 자리했다. 최종 예선을 1위로 통과해 이번 대회에 나선 강윤석(35)은 최호성(48) 등과 공동 44위(3오버파 145타)로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5 19:21 | YONHAP

  • thumbnail
    '포천의 딸' 서연정, 포천힐스에서 선두 질주(종합)

    ... 수 있었다. 오늘 잘 마무리한 것 같다"면서 "내일부터 티박스 위치가 변경되면서 짧아지는 2개 홀에서 버디를 노리고, 나머지는 최대한 욕심을 부리지 않겠다"고 전략을 밝혔다. 박현경(21)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30위(이븐파 144타)에 머물렀다. 최혜진(22)은 2타를 잃어 박현경과 같은 공동30위로 3라운드를 맞는다. 발목 통증으로 절뚝이며 경기를 치른 끝에 이븐파를 친 장하나(29)는 2오버파로 간신히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5 19:02 | YONHAP

  • thumbnail
    '포천의 딸' 서연정, 포천힐스에서 선두 질주

    ... 태어나 고등학교까지 다닌 토박이 부친의 친지가 많아 대회장 진입로에는 '포천의 딸' 서연정을 응원하는 플래카드가 걸렸다. 작년 이 대회 챔피언 김지영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줄여 타이틀 방어의 불씨를 살렸다. 박현경(21)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30위(이븐파 144타)에 머물렀다. 최혜진(22)은 2타를 잃어 박현경과 같은 공동30위로 3라운드를 맞는다. 이븐파를 친 장하나(29)는 2오버파로 간신히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5 18:32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1천1번째 라운드 홍란 "1천100라운드가 당면 목표"

    ...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KLPGA투어 통산 1천1번째 라운드를 치렀다. KLPGA투어에서 1천라운드를 넘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최장 시즌 연속 시드 유지(17년 시즌), 최다 경기 출전(342경기), 최다 통과(279회) 기록 등 '최장 기록부자' 홍란이 KLPGA투어에 남긴 또 하나의 금자탑이다. 이날 1라운드를 마친 홍란에게 KLPGA투어 강춘자 대표, KLPGA 김순미 부회장, KLPGA 김순희 전무 등 수뇌부가 총출동해 ...

    한국경제 | 2021.06.24 15:53 | YONHAP

  • thumbnail
    송영길 "김동연, 野 가진 않겠다고 해…與경선 참여했으면"

    ...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대선에 나갈 생각이 있다면 밖에서 돈다고 되는 게 아니니 어느 당으로 가든지 무소속이든지 정해야 할 것 아니냐"며 "시간이 짧기는 하지만 (예비경선이) 국민여론조사 50%에 권리당원이니까 오프 통과에는 큰 부담이 없지 않으냐. 오래전에 준비하시던 분이니 고민하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분은 문재인 정부와 곁을 같이 하는 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전 부총리는 지난 20일 자신을 ...

    한국경제 | 2021.06.23 17:57 | YONHAP

  • thumbnail
    존슨, PGA 투어 트래블러스 대회 2연패·세계 1위 탈환 노린다

    ... 이번 대회에는 나오지 않는다.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은 최근 3년간 우승 점수가 17, 17, 19언더파였을 정도로 선수들의 '버디 사냥터'로 유명하다. 지난해 대회 평균 타수가 68.626타였고 2라운드까지 4언더파를 쳐야 통과할 수 있었다. 또 짐 퓨릭(미국)이 2016년 이 코스에서 58타를 쳤고,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2011년 이 대회에 아마추어 자격으로 나와 60타를 쳤다. PGA 투어에서 아마추어가 60타를 친 것은 이때 캔틀레이가 유일하다. ...

    한국경제 | 2021.06.22 09: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