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0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결단의 시간 다가오는 安…막판 단일화 어게인?

    ... 판단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입당 대신 중도 확장을 모색하다가 여야 박빙 구도에서 야권 단일화 카드를 내미는 것이 현실적으로 최적의 선택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여론조사 흐름을 보면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오프' 통과조차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9일 발표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에서 안 대표의 차기 대권 지지율은 2.5%에 그쳤다. 국민의힘 후보인 ...

    한국경제 | 2021.08.11 11:01 | YONHAP

  • thumbnail
    '대세' 박민지, MBN 여자오픈서 단일 대회 3연패+시즌 7승 도전(종합)

    ... 목표"라고 말했다.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3년 가까운 우승 갈증을 해소한 오지현(25)의 상승세가 이어질지도 관심사다. 오지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코스를 잘 모르지만, 샷 감각이 나쁘지 않은 만큼 일단 예선 통과를 목표로 열심히 쳐 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박민지와 공동 3위에 자리했던 최혜진(22)은 시즌 첫 승의 문을 다시 두드린다. 최혜진은 2017년 MBN 여자오픈 챔피언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10 14:56 | YONHAP

  • thumbnail
    LPGA 이정은, 유럽 원정 '삼세번' 도전…이번엔 스코티시 오픈

    ... 아픔과 좌절의 연속이었다. 프랑스에서 열린 메이저대회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최종 라운드 5타차 선두를 지키지 못하고 연장전에 끌려 들어가 아쉬운 패배를 겪었다. 이어 북아일랜드에서 치른 ISPS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에서는 통과하지 못했다. 출전 선수 가운데 세계랭킹 20위 이내 선수로는 혼자여서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됐던 이정은에게는 입맛이 썼던 결과였다. 마음을 추스른 이정은은 유럽 원정 세 번째 도전에 나선다. 무대는 12일부터 ...

    한국경제 | 2021.08.10 10:48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상위권 진입 '가물가물'…PGA 투어 3라운드 공동 49위

    이번 시즌 들어 세 번째 통과에 성공한 배상문(35)이 상위권 진입은 힘들어졌다. 배상문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트러키의 타호 마운틴 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총상금 3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꿔 4점을 보탰다. 이 대회는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을 부여하고 보기는 1점 감점, 더블보기 이상은 3점을 깎아 점수 합계로 순위를 가리는 변형 스테이블 ...

    한국경제 | 2021.08.08 10:38 | YONHAP

  • thumbnail
    '부상 투혼' 배상문, PGA 투어 시즌 세 번째 통과

    목 디스크로 어려움을 겪는 배상문(35)이 미국 프로골프(PGA)투어 이번 시즌 세 번째 통과를 이뤘다. 배상문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트러키의 타호 마운틴 클럽(파71)에서 열린 PGA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총상금 ... 리조트 챔피언십 공동 67위 이후 5개월 만에 상금을 받게 됐다. 배상문은 최근 치른 5차례 대회에서 2차례 탈락에 2차례 기권했다. 기권은 목 디스크 때문이었다. 강성훈(34)은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쳐 탈락했다. ...

    한국경제 | 2021.08.07 10:48 | YONHAP

  • thumbnail
    '부상 투혼' 배상문, 배러쿠다 챔피언십 1R 공동 37위(종합)

    ... 가끔 손이 저리기도 한다. 많이 놀랐고, 연습을 많이 못 했다. 보시는 분들께서 실망하셨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우선 몸을 챙기고, 약을 먹으며 경기를 치르고 있다. 몸 관리를 열심히, 집중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성훈(34)은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더블보기를 4개나 쏟아내 -6점을 적어냈다. 130위로 떨어진 강성훈은 통과가 급해졌다. 조엘 대먼(미국)이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 16점으로 선두에 나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6 13:03 | YONHAP

  • thumbnail
    배상문, PGA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 1R 공동 37위

    ... 인비테이셔널과 같은 기간에 열려 올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한 선수들에게는 반전의 기회다. 배상문은 이번 시즌에 10차례 PGA투어 대회에 출전해 두 번 밖에 통과하지 못했고 페덱스컵 랭킹 217위로 밀려나 있었다. 강성훈(34)은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더블보기를 4개나 쏟아내 -6점을 적어냈다. 130위로 떨어진 강성훈은 통과가 급해졌다. 조엘 대먼(미국)이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 16점으로 선두에 나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6 10:49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경선버스? 다시 제3지대?'…길어지는 安의 침묵(종합)

    ... 국민의힘에 들어와서 대선에 출마할 경우 윤석열 전 총장이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 쟁쟁한 당내 주자들과 경쟁해야 한다. 당내 기반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안 대표가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오프를 통과할 수 있을지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 야권 인사는 4일 통화에서 "안 대표가 지금 상황에서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원 오브 뎀'이 되고 마는 것인데 뭐가 아쉬워서 들어가겠나"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안 대표가 합당하지 ...

    한국경제 | 2021.08.04 19:33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경선버스? 다시 제3지대?'…길어지는 安의 침묵

    ... 국민의힘에 들어와서 대선에 출마할 경우 윤석열 전 총장이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 쟁쟁한 당내 주자들과 경쟁해야 한다. 당내 기반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안 대표가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오프를 통과할 수 있을지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 야권 인사는 "안 대표가 지금 상황에서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원 오브 뎀'이 되고 마는 것인데 뭐가 아쉬워서 들어가겠나"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안 대표가 합당하지 않고 국민의당에 ...

    한국경제 | 2021.08.04 17:11 | YONHAP

  • thumbnail
    소렌스탐, 시니어 무대도 접수하나…US시니어 3타차 선두

    ... 스코어보드에 버디가 표시되는 걸 보면 기쁘다. 좋은 성적을 받아쥐면 늘 기분 좋다"고 말했다. 1988년 스웨덴 선수로는 처음으로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던 소렌스탐의 4년 선배인 노이만은 3타를 줄여 시니어 무대 통산 5승에 도전할 디딤돌을 마련했다. 올해 82세의 조앤 카너(미국)는 첫날 82타에 이어 이날 78타를 쳐 이틀 연속 에이지슈트를 기록했지만, 통과하지 못했다. 카너는 LPGA투어에서 43승을 따낸 전설급 선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31 13: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