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3,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광재 꺾은 김진태…'강원특별자치도' 첫 지사로

    ... ‘초대 강원특별도지사’가 된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강원특별자치도법’이 통과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강원은 내년 6월부터 연 3조원 이상의 추가 재원과 각종 규제 완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영향력을 키울 수 있게 된다. 그는 경선 과정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논란 등으로 인해 오프됐다가 기사회생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그간 ‘극우’ 이미지로 중도 확장성이 낮다는 지적을 ...

    한국경제 | 2022.06.01 20:19 | 맹진규

  • thumbnail
    '데뷔 첫 승' 정윤지, 2주 연속 우승 도전…KLPGA 롯데오픈 출전

    ... 쟁쟁한 신인 선수들의 각축전도 기대된다. 신인왕 포인트 선두를 달리는 국가대표 출신 이예원(19)과 신입답지 않은 패기로 올 시즌 모든 대회서 통과를 기록한 마다솜(23), 2021년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인 윤이나(19) 등이 KLPGA 투어 첫 승에 도전한다. 예선전에서 아마추어 1위로 통과한 박서진과 2년 연속 롯데 오픈에 참가하는 조이안,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 서교림 등 3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의 활약도 기대된다. 한편 대회 사상 처음으로 ...

    한국경제 | 2022.05.31 12:21 | YONHAP

  • thumbnail
    PGA투어 진출 '예약' 김성현, 국내 무대 2승 도전

    ... 격돌하는 양상이다. PGA 시니어 투어인 챔피언스투어에서 한국인으로는 처음 정상에 오르는 등 경기력이 여전한 최경주는 SK텔레콤 오픈의 터줏대감이다. 이번이 무려 20번째 출전인 최경주는 2008년부터 2019년까지 12년 연속 통과 기록도 갖고 있다. 이번 시즌 들어 정상에 오른 챔피언 박상현(39), 김비오(31), 장희민(20), 박은신(32), 양지호(33) 는 시즌 2승 경쟁에 나선다. 양지호는 2주 연속 우승도 바라보고 있다. SK텔레콤 후원을 받는 ...

    한국경제 | 2022.05.31 10:35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3R 24위…선두는 셰플러(종합)

    ... 챌린지(총상금 8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7타를 쳤다. 1, 2라운드 이틀 연속 이븐파를 적어내 간신히 통과한 임성재는 공동 24위(3언더파 207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11언더파 199타로 선두에 나선 스코티 ... 표시했다. 마스터스 제패 이후 출전한 3차례 대회에서 한 번도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PGA 챔피언십에서 탈락했던 셰플러는 시즌 5승을 바라보게 됐다. PGA투어에서 6월이 되기 전에 5승을 올린 선수는 1980년 톰 ...

    한국경제 | 2022.05.29 12:07 | YONHAP

  • thumbnail
    3R 3언더파 임성재, 공동 24위…셰플러, 시즌 5승 눈앞

    ... 챌린지(총상금 8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7타를 쳤다. 1, 2라운드 이틀 연속 이븐파를 적어내 간신히 통과한 임성재는 공동 24위(3언더파 207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11언더파 199타로 선두에 나선 스코티 ... 유지했다. 마스터스 제패 이후 출전한 3차례 대회에서 한 번도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PGA 챔피언십에서 탈락했던 셰플러는 시즌 5승을 바라보게 됐다. 브랜던 토드와 스콧 스톨링(이상 미국)이 2타 뒤진 공동 2위(9언더파 ...

    한국경제 | 2022.05.29 08:3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찰스 슈와브 챌린지 통과…'세계 1위' 셰플러 선두

    임성재(24)가 한 달 만에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2타 차로 탈락을 모면했다. 임성재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7천209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찰스 ... 달 만에 대회에 출전했다.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이븐파를 기록한 임성재는 중간 합계 이븐파 140타로 통과 기준(1오버파 141타)을 가까스로 넘겨 3라운드에 진출했다. 순위는 지난 대회 우승자인 제이슨 코크랙(미국) ...

    한국경제 | 2022.05.28 12:32 | YONHAP

  • thumbnail
    '사우스스프링스의 여왕' 지한솔, 첫날 6언더파 선두(종합)

    ... 된다. 그린 경사를 이용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내가 그런 경사를 잘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대회에 앞서 통과가 목표"라던 지한솔은 "1라운드를 1등 했으니 기세를 몰아 우승하고 싶다. 이 대회에서 두 번 우승한 선수한테도 ... 1타 뒤진 2위에 올라 신인 돌풍을 이어갈 태세다. 국가대표 출신 서어진은 올해 치른 6차례 대회에서 4번이나 탈락하는 등 기대와 달리 KLPGA투어 무대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날 버디 6개를 잡아내며 모처럼 힘을 냈다. ...

    한국경제 | 2022.05.27 19:26 | YONHAP

  • thumbnail
    '사우스스프링스의 여왕' 지한솔, 첫날 6언더파 선두

    ... 지한솔의 선두 도약에는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과 궁합이 있었다. 지한솔은 "이곳 그린은 핀을 곧장 겨냥해서는 안 된다. 그린 경사를 이용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내가 그런 경사를 잘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대회에 앞서 통과가 목표"라던 지한솔은 "1라운드를 1등 했으니 기세를 몰아 우승하고 싶다. 이 대회에서 두 번 우승한 선수한테도 별도의 부상이 있다고 한다. 뭔지 비공개라는데 꼭 받아서 내용물을 알아야겠다"고 대회 2연패에 대한 의욕을 보였다. ...

    한국경제 | 2022.05.27 15:25 | YONHAP

  • thumbnail
    미셸 위, 복귀 1년 2개월 만에 은퇴 시사…"한발 물러날 것"

    ... 1989년생인 위 웨스트는 2003년 3월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13세 5개월 17일로 LPGA투어 역대 최연소 통과 기록을 세우며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2005년 LPGA 투어 데뷔 후 통산 5승에 그치며 아마추어 시절만큼의 폭발력을 보여주진 못했다. 2019년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탈락한 뒤 손목 부상 치료와 재활을 위해 당분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힌 뒤 LPGA투어 무대에서 한동안 사라졌다. 그동안 ...

    한국경제 | 2022.05.27 14:58 | YONHAP

  • thumbnail
    생일날 공동 선두 이태희 "아내가 끓여준 미역국 먹고 힘났다"

    ... 칭찬했다. 서요섭은 "내일 바람이 많이 분다는데 가능하면 낮은 탄도로 코스를 공략하겠다"고 2라운드 게임 플랜을 밝혔다. 올해 두 번째 출전이지만, 앞선 대회가 매치 플레이 대회라서 이번이 사실상 첫 출전인 배윤호(29)도 4언더파 68타를 쳤다. 그는 버디 5개에 보기 1개로 깔끔한 경기를 치렀다. 배윤호는 "처음 출전이라 긴장했는데 다행히 티샷과 아이언 샷 모두 완벽했던 하루였다"면서 "목표는 일단 통과"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26 15: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