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3,0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철부대' 출신 안준형, KPGA 매치플레이서 일낸다

    ... 안 해"…데상트 매치플레이서 존재감 2014년 퀄리파잉토너먼트(QT)를 거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안준형(27)은 시드를 유지하지 못하고 입대를 결심했다. 당시 안준형은 7개 대회에 출전해 2개 대회에서만 통과했다. 1시즌 동안 번 상금은 296만8천원에 불과했다. 안준형은 2015년 특수전사령부(특전사)에 지원해 입대했다. 5일 경남 거제 드비치 골프클럽(파72)에서 만난 안준형은 "공수훈련, 유격훈련, 혹한기 훈련 다 받고 ...

    한국경제 | 2021.06.06 08:28 | YONHAP

  • thumbnail
    이정은,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이틀째 1타 차 2위 도약(종합)

    ... 리드(잉글랜드)는 2타를 잃어 박인비, 렉시 톰프슨(미국) 등과 공동 6위로 3라운드를 치른다.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작년 챔피언 김아림(26)은 1언더파 70타를 적어냈지만, 1라운드에서 8타를 잃은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탈락했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박성현(28)과 넬리 코르다(미국), 미셸 위 웨스트(한국 이름 위성미), 크리스티 커, 폴라 크리머(이상 미국) 등 주목받은 선수 상당수가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5 14:49 | YONHAP

  • thumbnail
    US여자오픈 역대 챔피언, 메이저 챔피언 무더기 탈락

    US여자오픈 ' 탈락 잔혹사'는 올해도 이어졌다. 역대 챔피언과 최근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스타 선수들이 5일(한국시간) 2라운드를 마치고 줄줄이 짐을 쌌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US여자오픈 역대 챔피언은 모두 13명. 이 가운데 6명이 통과하지 못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아림(26)은 2라운드 합계 7오버파 149타로 탈락했다. 2라운드에서는 1타를 줄이는 선전을 펼쳤지만, 전날 8타를 잃은 부담을 이기지 못했다. 2009년 이 ...

    한국경제 | 2021.06.05 13:26 | YONHAP

  • thumbnail
    이정은, US여자오픈 이틀째 1타 차 2위 도약

    ... 멜 리드(잉글랜드)는 2타를 잃어 박인비, 렉시 톰프슨(미국) 등과 공동6위로 3라운드를 치른다.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작년 챔피언 김아림(26)은 1언더파 70타를 적어냈지만, 1라운드에서 8타를 잃은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탈락했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박성현(28)과 넬리 코르다(미국), 미셸 위 웨스트(한국 이름 위성미), 크리스티 커, 폴라 크리머(이상 미국) 등 주목받은 선수 상당수가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5 12:02 | YONHAP

  • thumbnail
    캔틀레이·람, PGA 메모리얼 토너먼트 2R 공동 1위…강성훈 21위

    ... 남긴 가운데 2라운드에서만 2타를 잃고 4언더파를 기록,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등과 함께 공동 8위가 됐다. 한국 선수로는 2라운드를 끝낸 강성훈(34)이 2언더파 142타로 공동 21위에 올랐다. 김시우(26)가 이븐파로 공동 43위, 이경훈(30)은 1오버파로 공동 53위를 각각 달리며 통과를 바라보고 있다. 반면 최경주(51)와 임성재(23)는 나란히 3오버파를 쳐 기준선인 2오버파를 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5 10:20 | YONHAP

  • thumbnail
    6번 출전해 5번 '톱10' 장하나, 시즌 첫 우승 물꼬 트나(종합)

    ... 조아연(21)도 3타씩을 줄여 공동 3위 그룹에 합류했다. 2언더파 70타를 적어낸 임희정(21)도 공동 3위에 올랐다. 최혜진(21)은 1타를 잃어 장하나에 2타 뒤진 채 3라운드를 맞는다. 첫날 선두 안송이(31)는 3오버파 75타로 부진, 공동 11위(2언더파 142타)로 밀렸다. 전날 2오버파를 쳤던 박현경(21)은 이날 3타를 잃어 통과에 실패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지한솔(25)은 오른쪽 손목 부상으로 기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4 18:51 | YONHAP

  • thumbnail
    6번 출전해 5번 '톱10' 장하나, 롯데오픈 우승 경쟁 합류

    ... 대회를 끝내면 50억원을 넘는다. 최근 상승세가 뚜렷한 박주영(31)과 부진 탈출을 노리는 조아연(21)이 3타씩을 줄여 장하나를 1타차로 추격했다. 최혜진(21)은 1타를 잃어 장하나에 2타 뒤진 채 3라운드를 맞는다. 첫날 선두 안송이(31)는 3오버파 75타로 부진했다. 전날 2오버파를 쳤던 박현경(21)은 이날 3타를 잃어 통과가 어려워졌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지한솔(25)은 오른쪽 손목 부상으로 기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4 15:11 | YONHAP

  • thumbnail
    PGA투어 메모리얼, 악천후로 1R 차질…모리카와 6언더파

    ... 맞바꿨다. 김시우(26)는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오버파 73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대회를 주최하는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초청으로 늘 이 대회에 출전하는 최경주(51)는 버디 2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를 곁들여 2오버파 74타를 쳤다. 부진에 빠진 안병훈(30)은 7오버파 79타를 쳐 통과가 어려워졌다. '개인적 사유'로 프로암과 공식 기자회견을 빠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번 홀에서 보기를 하고선 경기가 중단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4 08:25 | YONHAP

  • thumbnail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년 6개월 만에 3승 도전

    ... 간절히 원해서 요즘은 욕심이 살짝 생겼다"면서 "늘 대회 초반에는 잘하다가 후반에 좋지 않았기에 이번은 끝까지 잘해보겠다"고 다짐했다. 평균타수 1위 안나린(25)이 박소연(29) 등 6명과 함께 공동 4위(3언더파 69타)에 포진했다. 장하나(29), 임희정(21)이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11위에 올랐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지한솔(25)은 4오버파 76타로 통과가 발등의 불이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3 19:10 | YONHAP

  • thumbnail
    '최혜진 살아나나'…롯데오픈 첫날 버디 7개 잡고 4언더파

    ... 작년까지 3년 연속 대상을 받은 최혜진은 올해 들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경기력으로 실망을 샀다. 메이저대회인 KLPGA 챔피언십에서는 탈락했고,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는 꼴찌나 다름없는 공동 63위에 그쳤다.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는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해 사흘 만에 짐을 쌌던 최혜진은 이어진 E1 채리티 오픈에서는 1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채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슬럼프에 빠졌다는 ...

    한국경제 | 2021.06.03 18: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