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3,0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족 골퍼' 한정원 "대회장 오니 머리 하얘져"…42오버파(종합)

    ... 스탠딩 금메달, 2019년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필드 골프 개인전 1위 등의 성적을 냈다. 그는 "세미 프로 테스트 통과가 1차 목표고 나중에 시니어 투어에서 활동하고 싶다"며 "패럴림픽에 정식 종목이 되면 태극 마크를 달고 금메달을 ... "저희와 즐겁게 플레이하시고 좋은 추억을 만드시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한정원은 '매 라운드 18홀 기준 파 수에서 16오버파 이상을 기록 시 자동 오프된다'는 대회 규정에 따라 2라운드에는 출전할 수 없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8 18:36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반란'에 與 위기감 증폭…"보수의 전략화 두렵다"(종합)

    일각선 이준석 당선시 야권에 부메랑 관측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서 '30대 청년'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1위로 예비경선(오프)을 통과하는 파란을 일으키자, 더불어민주당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2030 세대의 표심과 맞물려 차기 대선의 변수로도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권 내 위기감이 증폭되는 모습이다. 송영길 대표는 28일 전국위원장 간담회에서 "이준석 후보 돌풍으로 청년 문제가 새롭게 다가오고 있다"며 "보궐선거에서 20·30대 청년 민심의 ...

    한국경제 | 2021.05.28 17:35 | YONHAP

  • thumbnail
    '의족 골퍼' 한정원의 아름다운 도전…"내겐 극복해야 할 다음 홀 있다"

    ... 다가올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2년 안에 세미 프로 테스트를 통과해 시니어투어에서 커트 통과가 1차 목표고 나중에 시니어 투어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악천후에 ... 취소됐다. 이에 따라 이 대회는 54홀로 축소됐다. 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날씨 때문에 54홀로 축소된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2라운드는 29일 열리고 통과한 선수들은 30일 최종 라운드를 치른다. 이천=조수영 기자

    한국경제 | 2021.05.28 17:27 | 조수영

  • thumbnail
    36세 이준석 1위로 본선행 '돌풍'…나경원·주호영 '조직표' 넘을까

    ... 후보 등 5명이 진출했다. 국회의원 ‘0’선의 30대 기수인 이준석 후보가 1위로 예비경선을 통과하는 등 출발부터 ‘이변’이 속출했다. 李, 합산 지지율 41%로 1위 28일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 후보는 4%(6%, 3%)로 5위였다. 초선 반란을 꿈꿨던 김웅·김은혜 후보와 3선의 윤영석 후보는 오프 벽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전당대회 당대표 예비경선 결과에 대해 보수층이 이 후보로 대표되는 ...

    한국경제 | 2021.05.28 17:13 | 이동훈

  • thumbnail
    '이준석 반란'에 與 위기감 증폭…"보수의 전략화 두렵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서 '30대 청년'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1위로 예비경선(오프)을 통과하는 파란을 일으키자, 더불어민주당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단순히 청년 정치인의 돌풍에 그치는 차원을 넘어, 차기 대선의 변수로도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권 내 위기감이 증폭되는 모습이다. 수도권 지역구의 민주당 중진 의원은 2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야당 지지자들이 정권 교체를 얼마나 갈망하는지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평가했다. 서울 지역의 다른 ...

    한국경제 | 2021.05.28 12:31 | YONHAP

  • thumbnail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악천후에 54홀로 축소

    ... 취소했다. KB금융그룹과 KPGA 경기위원회는 출전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판단이라고 밝혔다. 대회는 이에 따라 54홀로 축소됐다. 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날씨 때문에 54홀로 축소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2라운드는 29일 개최되고 통과한 선수들은 30일 최종 라운드를 치른다. 전날 열린 1라운드에서 서형석(24)이 6언더파 66타를 쳐 단독 선두에 나섰고 문도엽(30) 등이 3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8 11:24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세대교체론·영남홀대론·계파부활론은 3대 필패론"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8일 예비경선 결과 발표후 "함께 오프를 통과한 나경원, 이준석, 조경태, 홍문표 후보님께 제안 드린다"며 "예비경선 기간 동안 당원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대선 3대 필패론'인 '영남 배제론', '세대 교체론', '계파 부활론, 이제 그만합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지금 ...

    한국경제 | 2021.05.28 10:58 | 성상훈

  • thumbnail
    KPGA '소년급제' 서형석, 2년 만의 타이틀 방어 '파란불'

    ... 급제' 선수로 불린다. 데뷔만 빠른 게 아니라 2017년 DGB 대구경북오픈, 2019년 KB금융 리브챔피언십 등 이미 2차례 우승까지 거뒀다. 하지만 지난해 서형석은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 올해도 개막전 탈락을 겪었지만, 서형석은 KPGA 군산CC오픈에서 17경기 연속 탈락의 사슬을 끊었고 이어진 GS 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선두권을 달린 끝에 공동 9위에 올라 슬럼프 탈출을 알렸다. 서형석은 ...

    한국경제 | 2021.05.27 18:31 | YONHAP

  • thumbnail
    경남·부산 찾은 김은혜 "빼앗긴 4년 되찾아 정권교체 할 것"(종합)

    ...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치 신인과 중진이라는 대결 구도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당선) 선수나 나이가 아니라 비전이 중요하다"며 "혁신의 바람은 우리 세 사람 사이에서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오프) 통과할 수 있을 듯하다"며 "변화와 혁신의 목소리가 있고, 그런 면에서 이 판을 즐기고 있다"고 웃었다. 김 의원은 청년 공천을 강조했다. 그는 "총선에서 (당선)될 만한 곳에 청년들을 전면 배치하겠다"며 "30%는 40대 ...

    한국경제 | 2021.05.24 16:15 | YONHAP

  • thumbnail
    김은혜 "부산 민심 이정표 삼아 정권교체 할 것"

    ...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치 신인과 중진이라는 대결 구도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당선) 선수나 나이가 아니라 비전이 중요하다"며 "혁신의 바람은 우리 세 사람 사이에서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오프) 통과할 수 있을 듯하다"며 "변화와 혁신의 목소리가 있고, 그런 면에서 이 판을 즐기고 있다"고 웃었다. 김 의원은 청년 공천을 강조했다. 그는 "총선에서 (당선)될 만한 곳에 청년들을 전면 배치하겠다"며 "30%는 40대 ...

    한국경제 | 2021.05.24 13: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