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220 / 3,3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LPGA '신흥 강호' 홍정민, 2연승 도전…27일 E1 채리티 출격

    ... 초반에 불안했던 퍼트도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을 계기로 바로 잡았다. 신인이던 작년에는 그린에서 헤맨 탓에 탈락했지만, 홍정민은 퍼트에 자신감을 장착한 올해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 조아연(22)은 홍정민과 시즌 2승 선착 경쟁을 벌인다. 대회 최소타 기록 보유자 배선우와 KLPGA투어 최다 출전과 최다 통과 기록을 남기고 은퇴를 앞둔 홍란(36)이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 상금랭킹 1위 유해란(21)은 US여자오픈에 ...

    한국경제 | 2022.05.24 11:12 | YONHAP

  • thumbnail
    우즈 "아무것도 못 했다"…PGA 챔피언십 다리 아파 기권

    ... 저조한 기록으로, 우즈는 사흘 합계 12오버파 222타로 공동 76위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경기에서 물러났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적어내 공동 99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2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며 공동 53위로 가까스로 통과했다. 교통사고 이후 돌아와 치른 2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통과하는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2라운드 종료 후 "다리가 몹시 아프다"고 고백한 우즈는 3라운드에서 더는 대회를 치르기 힘든 컨디션을 보였다. 2번 홀(파4)에서 ...

    한국경제TV | 2022.05.22 19:56

  • thumbnail
    '매치퀸' 홍정민, 퍼트 부진 탈출 비결은 '선생님' 캐디

    ...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낸 홍정민(22)은 이 대회 전까지 부진에 허덕였다. 6번 대회에 출전해 세 번이나 탈락하고 두 번은 50위 밖으로 밀렸다. 가장 높은 순위가 30위였다. 원인은 퍼트 난조. 평균 퍼트 31.94개로 ... 잘못됐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기에 금세 퍼트를 바로 잡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별리그는 플레이오프를 거쳐 힘겹게 통과했지만, 퍼트 감각을 되찾은 홍정민은 16강전부터 승승장구했다. 특히 승부가 결정 난 막판에 압박감 속에서도 버디 ...

    한국경제 | 2022.05.22 18:54 | YONHAP

  • thumbnail
    다리 아픈 우즈, PGA 챔피언십 3R 후 기권…"아무것도 못 했다"(종합)

    ... 저조한 기록으로, 우즈는 사흘 합계 12오버파 222타로 공동 76위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경기에서 물러났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적어내 공동 99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2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며 공동 53위로 가까스로 통과했다. 교통사고 이후 돌아와 치른 2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통과하는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2라운드 종료 후 "다리가 몹시 아프다"고 고백한 우즈는 3라운드에서 더는 대회를 치르기 힘든 컨디션을 보였다. 2번 홀(파4)에서 ...

    한국경제 | 2022.05.22 10:15 | YONHAP

  • thumbnail
    다리 아픈 우즈, PGA 챔피언십 3R 후 기권…"아무것도 못했다"

    ... 저조한 기록으로, 우즈는 사흘 합계 12오버파 222타로 공동 76위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경기에서 물러났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적어내 공동 99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2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며 공동 53위로 가까스로 통과했다. 교통사고 이후 돌아와 치른 2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통과하는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2라운드 종료 후 "다리가 몹시 아프다"고 고백한 우즈는 3라운드에서 더는 대회를 치르기 힘든 컨디션을 보였다. 2번 홀(파4)에서 ...

    한국경제 | 2022.05.22 09:47 | YONHAP

  • thumbnail
    교통사고 후유증 이겨낸 임희정, 두산 매치플레이 4강 진출

    ... 증세를 겪는 등 후유증은 아직도 남았다. 이 대회에 앞서 3번밖에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고, 한번 기권에 한번은 탈락했다. 이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1차전에서 신인 마다솜(23)을 이겼으나 2차전에서 ... 올랐다. 그러나 임희정은 이날 오전에 치른 16강전부터 샷과 퍼트 감각이 살아났다. 조별리그를 3전 전승으로 통과한 박주영(32)을 2홀 차로 따돌리고 8강에 오른 임희정은 7번 홀까지 5개의 버디를 쓸어 담아 기선을 제압했다. ...

    한국경제 | 2022.05.21 17:46 | YONHAP

  • thumbnail
    다른 선수 타구에 머리 맞고도 PGA 챔피언십 2R 완주한 와이즈

    빗나간 스미스 드라이버샷이 머리 강타…'물병 찜질'로 이겨내며 공동 30위 에런 와이즈(미국)가 메이저대회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 경기 중 다른 선수가 친 공에 머리를 맞는 아찔한 상황에도 경기를 모두 치르고 통과했다. PGA 투어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와이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캐머런 스미스(호주)의 샷에 머리를 맞았다. 와이즈는 7번 홀(파4) ...

    한국경제 | 2022.05.21 11:27 | YONHAP

  • thumbnail
    타수 줄여 반등한 우즈, 복귀 후 2개 메이저대회 연속 통과

    ... 공동 99위에 그쳤던 우즈는 이틀간 합계 3오버파 143타를 기록, 공동 53위에 오르며 통과했다.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한동안 필드에 서지 못하다 복귀 무대가 된 지난달 마스터스(공동 47위)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통과다. 교통사고 때 다리를 심하게 다쳐 한참 목발을 짚기도 했던 우즈는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다리 쪽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아프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날도 부침은 겪었으나 전날보다 경기력은 한결 나아졌다. 1번 홀에서 ...

    한국경제 | 2022.05.21 10:22 | YONHAP

  • thumbnail
    잴러토리스, PGA 챔피언십 2R 선두 도약…우즈 1타 줄여 53위

    이경훈은 3타 잃고 주춤…세계 1위 셰플러 탈락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아직 우승을 못한 윌 잴러토리스(미국)가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서 선두로 반환점을 돌았다. 잴러토리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 2라운드를 마쳤다. 한국 선수로는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 우승자 이경훈(31)과 김시우(27)가 통과했다. 3타를 잃은 이경훈은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 등과 공동 41위(2오버파 142타)에 자리했고, ...

    한국경제 | 2022.05.21 10:11 | YONHAP

  • "더 강해졌다"던 우즈, 부활은 고사하고 통과도 못할 위기

    ... 무릎을 꿇었다.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같은 조에서 뛴 타이거 우즈(47·미국)와 로리 매킬로이(33·북아일랜드)는 180도 다른 스코어 카드를 적어냈다. 4타를 잃은 우즈는 커트 통과도 장담하기 어려워진 반면 5타를 줄인 매킬로이는 리더보드 첫 번째 자리에 올랐다. 우즈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CC(파70)에서 열린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았으나 ...

    한국경제 | 2022.05.20 17:34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