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1-240 / 3,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희영, 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 '홀수 해니까 내 차례'

    ... 대회 정상에 복귀했다. 김효주도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투어 통산 5승이 된다. 올해 6개 대회에 나와 네 번 탈락한 박성현(28)은 이번 대회를 통해 부진 탈출에 도전한다. 박성현은 통과한 두 차례 대회에서도 3월 ...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공동 34위, HSBC 월드 챔피언십 공동 57위 등으로 부진했다. HSBC 월드 챔피언십은 이 없는 대회였다. 모리야, 에리야 쭈타누깐 자매와 올해 ANA 인스피레이션 우승자 패티 타와타나낏(이상 태국)이 ...

    한국경제 | 2021.05.04 09:02 | YONHAP

  • thumbnail
    취미가 '꽃꽂이'인 '꽃미남 스타' 김동은 "2승·신인상 목표"

    ... 않았는데 그 퍼트를 할 때는 심장 소리가 들릴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올해 코리안투어 데뷔를 앞두고 1승과 신인상을 목표로 했다는 그는 "이제 2승도 하고 싶고, 앞으로 기회가 되면 외국으로 나가 더 큰 무대에서 저를 시험해보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특이하게 '꽃꽂이'가 취미라는 김동은은 "주위에 선물도 해드리고 그런다"고 소개하며 "다음 주 매경오픈은 오늘 분위기에 취하지 않고, 통과를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16:40 | YONHAP

  • thumbnail
    전날 12타 잃었던 김동민, 오늘은 5언더파 "큰 경험 했습니다"

    ... 4라운드 결과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바람에 약한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며 "또 마지막 조에서 쳐본 적도 없었는데 이번 대회에서 큰 경험을 했다"고 3라운드 '참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김동민은 "다음 주 매경오픈은 코스가 쉽지 않은 곳에서 열리는데 우선 '톱10'을 목표로 하겠다"며 "아직 대회가 많이 남은 만큼 이번 시즌 대상 포인트 부문 20위 안에 들도록 통과를 꾸준히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2 13:34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국가대표 출신 김동은, KPGA 투어 군산CC오…)

    ... 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에서 주로 활약했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공동 4위로 통과, 올해 신인으로 KPGA 코리안투어에 뛰어든 김동은은 신인 자격으로 나온 두 번째 대회에서 우승을 노리게 됐다. ... 경기는 바람이 초속 6.5m로 강하게 불어 선수들이 코스 위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언더파 점수를 낸 선수가 통과한 77명 가운데 4명에 불과했다. 최민철(33)과 최이삭(41)이 나란히 2언더파로 데일리 베스트를 작성했고 ...

    한국경제 | 2021.05.01 16:50 | YONHAP

  • thumbnail
    국가대표 출신 김동은, KPGA 투어 군산CC오픈 3R 단독 선두

    ... 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에서 주로 활약했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공동 4위로 통과, 올해 신인으로 KPGA 코리안투어에 뛰어든 김동은은 신인 자격으로 나온 두 번째 대회에서 우승을 노리게 됐다. ... 경기는 바람이 시속 6.5m로 강하게 불어 선수들이 코스 위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언더파 점수를 낸 선수가 통과한 77명 가운데 4명에 불과했다. 최민철(33)과 최이삭(41)이 나란히 2언더파로 데일리 베스트를 작성했고 ...

    한국경제 | 2021.05.01 16:46 | YONHAP

  • thumbnail
    4타 줄인 임성재, 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 2R 공동 6위 도약

    세계 1·2위 존슨·토머스 중위권…미컬슨·최경주는 탈락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 둘째 날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임성재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하버의 ... 41위(2언더파 140타)다. 안병훈(30)은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공동 54위(1언더파 141타)에 올라 가까스로 통과했다. 17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한 필 미컬슨(미국)은 공동 70위(이븐파 142타)로 탈락했다. ...

    한국경제 | 2021.05.01 08:48 | YONHAP

  • thumbnail
    김지영 '메이저퀸 보인다'…KLPGA 챔피언십 선두 질주(종합)

    상금 1위 장하나, 부상으로 기권…최혜진, 3년 만에 탈락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손꼽히는 장타자 김지영(25)이 메이저대회 크리스 F&C KLPGA 챔피언십에서 이틀 내리 선두를 달렸다. 김지영은 ... 기약하게 됐다. 작년까지 KLPGA 대상을 3년 연속 받은 최혜진(22)은 2타를 잃어 중간합계 2오버파 146타로 통과하지 못했다. 최혜진은 이전까지 탈락이 2018년 5월 E1 채리티 오픈 때 한 번뿐이었다. /연...

    한국경제 | 2021.04.30 18:34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두 번 우승한 싱가포르서 첫날 8언더파 맹타…단독 선두(종합)

    ... 한 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해 ISPS 한다 빅오픈까지 LPGA 투어 통산 3승을 보유한 박희영은 이글 하나에 버디 6개를 적어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7타를 줄였다. 올해 앞서 6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만 통과하고 1월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공동 22위가 최고 성적인 그는 이날 시즌 최고의 라운드를 치렀다. 특히 후반에 보기 없이 10번 홀(파4) 샷 이글과 14∼16번 홀 연속 버디로 맹타를 휘둘렀다. 박희영은 "1번 홀을 ...

    한국경제 | 2021.04.29 18:17 | YONHAP

  • thumbnail
    박인비, 두 번 우승한 싱가포르서 첫날 8언더파 맹타…단독 선두

    ... 퍼트도 26개만 기록해 쾌조의 컨디션을 뽐냈다. 지난해 ISPS 한다 빅오픈까지 LPGA 투어 통산 3승을 보유한 박희영은 이글 하나에 버디 6개를 적어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7타를 줄였다. 올해 앞서 6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만 통과하고 1월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공동 22위가 최고 성적인 그는 이날 시즌 최고의 라운드를 치렀다. 특히 후반에 보기 없이 10번 홀(파4) 샷 이글과 14∼16번 홀 연속 버디로 맹타를 휘둘렀다. 여기에 김효주(26)와 ...

    한국경제 | 2021.04.29 15:48 | YONHAP

  • thumbnail
    '골프 가족의 힘' 김우정, KLPGA 챔피언십 첫날 8언더파

    ... 김우정은 지난해 9월 이 코스에서 열린 팬텀 클래식에서 공동2위를 차지한 좋은 기억이 있다. 앞서 열린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때는 담이 들어 경기 도중 기권했던 김우정은 "지난 대회 때 몸이 아파 결과가 좋지 않았기에 이번 대회는 통과만 하자는 생각이었는데 첫날 결과가 좋다"고 덧붙였다. "이제 1라운드를 치렀을 뿐"이라는 김우정은 "이번 시즌에는 첫 우승이 목표지만, 상금 랭킹 20위 이내에 드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14: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