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290 / 3,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재, 마스터스 공동 8위…셰플러, 첫 메이저 왕관

    ... 홀(파4)도 보기로 마감했다.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벗어났고 3m 파퍼트에 실패했다. 김시우(27)는 4오버파 76타를 쳐 공동 39위(7오버파 295타)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마스터스에서 한국 선수 최고 기록인 5회 연속 통과에 만족해야 했다. 버디 4개에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인 세계랭킹 1위 셰플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맹추격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메이저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

    한국경제 | 2022.04.11 08:14 | YONHAP

  • thumbnail
    우즈, 마스터스 최종일도 6오버파…복귀전은 '절반의 성공'(종합)

    ... 그는 10m 거리에서 3퍼트를 했다. 그는 첫날만 1언더파를 쳤을 뿐 2라운드부터 사흘 연속 타수를 잃었다. 특히 3, 4라운드에서는 자신의 마스터스 최악의 스코어 78타를 제출했다. 최종 성적은 13오버파 301타로 통과한 52명 가운데 47위. "우승이 가능하다고 생각해 출전했다"던 장담과 달리 하위권에 그쳤다. 복귀 무대는 초라하게 막을 내린 셈이다. 그러나 우즈의 복귀전을 아무도 '실패'로 보지 않는다. 그는 14개월 전에 자동차 ...

    한국경제 | 2022.04.11 06:33 | YONHAP

  • thumbnail
    [권훈의 골프 확대경] 마스터스 진짜 챔프는 우즈…온통 '고마워요, 타이거'

    ... 포함해 5차례 우승한 마스터스와 함께 말이다. 2022년 마스터스는 우즈가 불굴의 의지로 '인간승리' 드라마를 쓴 대회로 역사에 남을 전망이다. 우즈는 불과 14개월 전 두 다리가 다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도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통과했다. 조던 스피스, 브룩스 켑카, 잰더 쇼펄레,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도 탈락했다. 사고 뒤 석 달 동안 의료용 침대에서 꼼짝 못 하고 누워 있었고 넉 달 전까지 목발을 짚고 다니던 그였기에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

    한국경제 | 2022.04.11 05:09 | YONHAP

  • thumbnail
    우즈, 마스터스 최종일도 6오버파…복귀전은 '절반의 성공'

    ... 그는 10m 거리에서 3퍼트를 했다. 그는 첫날만 1언더파를 쳤을 뿐 2라운드부터 사흘 연속 타수를 잃었다. 특히 3, 4라운드에서는 자신의 마스터스 최악의 스코어 78타를 제출했다. 최종 성적은 13오버파 301타로 통과한 52명 가운데 47위. "우승이 가능하다고 생각해 출전했다"던 장담과 달리 하위권에 그쳤다. 복귀 무대는 초라하게 막을 내린 셈이다. 그러나 우즈의 복귀전을 아무도 '실패'로 보지 않는다. 그는 14개월 전에 자동차 ...

    한국경제 | 2022.04.11 05:00 | YONHAP

  • thumbnail
    제86회 마스터스 총상금은 184억…전년 대비 43억원↑

    ... 규모를 결정한다. 올해 우승상금은 270만달러(약 33억원)다. 이는 전년도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받은 207만달러보다 63만달러 많다. 2위는 162만달러, 3위는 102만달러를 가져간다. 50위는 3만7800달러를 받는다. 통과를 하지 못한 선수들은 성적에 따라 최대 3만6900달러를 받게된다고 주최 측은 전했다. 올해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 중 가장 많은 상금이 걸린 대회는 지난 3월 열린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

    한국경제 | 2022.04.10 02:04 | 조희찬

  • thumbnail
    김시우, 마스터스 5년 연속 통과…2R 공동23위(종합)

    김시우(27)가 마스터스 골프 대회에서 5년 연속 통과했다. 마스터스 5년 연속 통과는 한국 선수 최다 기록이다. 최경주(52)와 양용은(50)은 3년 연속 통과했다. 김시우는 9일(한국시간)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23위(2오버파 146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전날 4오버파 76타로 부진, 공동70위까지 밀려 탈락 위기에 몰렸던 김시우는 거뜬히 통과해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놓았다. 전날 ...

    한국경제 | 2022.04.09 22:56 | YONHAP

  • 임성재, 마스터스 2R 공동 2위…우즈 통과

    ... 것이다"라며 "그러면 우승은 저절로 따라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즈, 타수 잃고도 가뿐히 통과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역시 강풍에 고전해 타수를 잃었으나 큰 무리 없이 통과했다. ... "3라운드에서 언더파를 친다면 (우승)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전날 4오버파에 그치며 탈락 위기에 몰렸던 김시우(27)는 2언더파 70타를 적어내 공동 19위(2오버파)로 반등했다. 마스터스에 처음 ...

    한국경제 | 2022.04.09 11:55 | 조희찬

  • thumbnail
    김시우, 마스터스 2R서 2타 줄여 공동23위로 도약

    김시우(27)가 마스터스 골프 대회 2라운드에서 탈락 위기를 벗어나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9일(한국시간)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23위(2오버파 146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 홀에서는 버디 1개에 보기 3개를 적어냈지만, 언더파 스코어를 작성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김시우는 " 통과가 목표였는데, 해냈으니 만족스럽다"면서 "남은 이틀은 오늘 전반처럼 경기하면 좋겠다"고 ...

    한국경제 | 2022.04.09 08:46 | YONHAP

  • thumbnail
    우즈, 마스터스 2R 2오버파…선두와 9타차 공동 19위

    ... 보냈던 우즈는 강한 바람과 쌀쌀한 날씨로 경기하기가 더 어려워진 2라운드에서도 비교적 선전을 펼쳐 1차 관문인 을 무난히 넘어섰다. 중상을 입고 3개월 동안 꼼짝없이 의료용 침대에 누워 있어야 했고, 석 달 전까지 목발을 짚었던 ... 출발부터 발걸음이 무거웠다. 1번 홀(파4)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트린 바람에 1타를 잃었고 3∼5번 홀 연속 보기로 통과에 빨간불이 켜졌다. 우즈는 "바람이 꽤 불었고 경기하기 힘들었다. 초반에 나쁜 샷이 나왔고, 4번 홀에서는 ...

    한국경제 | 2022.04.09 08:44 | YONHAP

  • thumbnail
    이보플러스 ICL '우전브이티', 프로골퍼 허다빈 프로 후원 나서

    ... 끌어 올려 이번 시즌에는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전브이티 관계자는 "올해 처음 EVO+ ICL의 후원으로 허다빈 프로와 인연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허다빈 프로는 시즌을 거듭하면서 꾸준히 통과하고 상금 수령 대회도 점차 늘고 있는 등 차곡차곡 자신의 역량을 쌓아 올리며 노력하는 선수로, 나날이 발전을 거듭하는 모습이 우전브이티와의 철학과 맞닿아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원기기자 kaki1736@w...

    한국경제TV | 2022.04.08 1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