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290 / 3,0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37야드 샷 이글 이다연, KLPGA 개막전 2R 1타 차 단독 선두

    ... 10월 휴엔케어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던 이소미(21)는 버디 4개를 뽑아내며 3타를 줄여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최혜진(21)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 5위(1언더파 143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디펜딩 챔피언 조아연(21)은 1타를 줄인 끝에 선두 이다연에 6타 뒤진 채 3라운드를 맞는다. 7년 만에 KLPGA투어에 복귀해 화제가 됐던 배경은(36)은 이븐파 72타로 선전을 펼쳐 을 거뜬하게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9 18:27 | YONHAP

  • thumbnail
    '7년 만에 KLPGA 복귀' 배경은 "천천히, 차근차근"

    ... 첫날에 실수를 연발하면서 6오버파 78타라는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아쥐었다. 복귀를 앞둔 지난 1월 손목 인대 재건 수술을 받느라 2주밖에 훈련을 하지 못해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지만, 기대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고 무엇보다 통과가 가물가물해졌기 때문이다. 배경은은 2라운드에서 한층 까다로워진 버디 4개를 잡아낸 덕에 타수를 지킬 수 있었고, 순위도 껑충 뛰어 통과 순위 이내로 진입했다. 은퇴 전 KLPGA투어에서 3차례 우승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한국경제 | 2021.04.09 15:32 | YONHAP

  • thumbnail
    '악몽의 15번 홀'…임성재 4타 잃고, 김시우도 물에 빠져 고전

    ... 보기 4개에 쿼드러플 보기 1개로 5오버파 77타를 쳤다. 출전 선수 88명 가운데 공동 72위로 밀린 임성재는 지난해 상위권 성적을 올해도 재현하기는 쉽지 않게 됐다. 물론 아직 2∼4라운드가 남았지만 우선 2라운드까지 통과가 당면 과제가 됐다. 임성재는 이븐파로 선전하던 15번 홀(파5)이 '악몽'이 됐다. 530야드인 이 홀에서 임성재는 티샷이 페어웨이를 지켰고, 두 번째 샷도 그린을 넘기기는 했지만 홀까지 거리가 29야드 정도였다. 이 세 ...

    한국경제 | 2021.04.09 09:59 | YONHAP

  • thumbnail
    김시우-슈워젤, 임성재-팬틀레이 마스터스 첫날 '승부'

    ... 첫 조는 오전 8시에 출발한다. 김시우는 7조에서 슈워젤, 코너스와 오전 9시 12분(한국시간 8일 밤 10시 12분)께에 티샷할 예정이다. 김시우는 이번이 5번째 마스터스 출전이다. 2018년 처음 이름을 올린뒤 3연속 통과에 성공했다. 2019년 공동 21위가 마스터스 최고 기록이고 지난해 11월 대회에서는 공동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마스터스 준우승자 임성재(23)는 오후 1시 24분(한국시간 9일 오전 2시 24분)에 패트릭 팬틀레이(미국), ...

    한국경제 | 2021.04.07 14:10 | 조수영

  • thumbnail
    김시우 "임성재의 플레이에 많은 자극 받아…발전 기회"

    ... 자부심도 생기고, 나도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다"고 기뻐했다. 또 "모든 한국 선수들이 성적이 좋기 때문에, 서로 자극받아서 발전할 기회가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2017년부터 매년 마스터스에 출전하고 2018년부터 3년 연속 통과한 김시우는 "첫해는 너무 긴장해서 플레이가 마음대로 되지 않았는데, 이후 경험이 생기다 보니 다른 메이저대회들보다 코스와 잘 맞아서 성적이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마스터스는 골프 대회 중 최고라고 인정하는 대회이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4.06 10:01 | YONHAP

  • thumbnail
    장타에 정교함, 강심장까지…LPGA 한국군단 위협하는 타와타나낏

    ... US여자오픈에서 공동 5위에 오르기도 했던 그는 이듬해 LPGA 2부 시메트라 투어에서 3승을 거두고 평균 타수 1위, 상금 2위 등에 오르며 차근차근 기량을 쌓았다. 지난해 LPGA 정규 투어에 나섰으나 14개 대회에 출전해 절반만 통과하고 톱10엔 한 차례밖에 들지 못했던 그는 이번 시즌 본격적으로 기량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2020시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파행을 겪으며 올해 신인 신분을 유지한 그는 2월 게인브리지 LPGA에서 ...

    한국경제 | 2021.04.05 11:16 | YONHAP

  • thumbnail
    다시 추락한 미셸 위, 79타 치고 탈락

    ... 웨스트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 2라운드에서 7오버파 79타를 쳤다. 2라운드 합계 5오버파 149타의 위 웨스트는 통과하는 데 실패했다. 1년 9개월 만에 복귀전이었던 기아 클래식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탈락이다. 예전 경기력을 회복하려면 갈 길이 멀다는 평가를 피하기 어렵다. 전날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부활의 신호탄을 ...

    한국경제 | 2021.04.03 10:10 | YONHAP

  • thumbnail
    강성훈·노승열, PGA 투어 텍사스 오픈 2R 타수 잃고 주춤

    ... 떨어졌다. 순위는 많이 밀려났지만, 노승열은 이번 시즌 4개 대회를 포함해 PGA 투어에서 이어지던 5개 대회 연속 탈락을 끊어내고 모처럼 3라운드를 치르게 됐다. 김시우(26)는 연이틀 이븐파를 지켜 공동 32위(이븐파 144타)에 ... 최경주(51)는 버디 두 개와 보기 네 개로 두 타를 잃어 공동 61위(2오버파 146타)에 자리해 가까스로 통과했다. 아직 PGA 투어 대회에선 우승이 없는 트링갈리가 13∼17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세 타를 줄여 ...

    한국경제 | 2021.04.03 09:42 | YONHAP

  • thumbnail
    '강철부대' 압도적 힘과 놀라운 전략…이건 리얼이다

    ... 이은 3단계 장애물 각개전투가 펼쳐지며 강력한 재미를 선사했다. 먼저 참호격투 세 번째 조의 ‘1초 탈락’의 주인공이 공개됐다. 결승전을 방불케 하는 긴장감이 주변을 에워싼 가운데, 707(제707특수임무단) ... 15년간의 군 생활이 돋보이는 전략가다운 면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특전사 박도현은 엄청난 속도로 펜스를 통과하며 다른 도전자들과의 압도적인 거리 확보에 성공했다. 10m 외줄 오르기에서도 저력을 입증한 그는 “1등은 ...

    텐아시아 | 2021.03.31 08:52 | 김예랑

  • thumbnail
    WGC 매치플레이 우승한 호셜 "안 풀릴 때 가족과 쉰 게 보약"

    ...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부진했던 사실을 떠올렸다. ' 그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탈락했고, 이어진 플레이어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58위에 그쳤다. 지난 1일 끝난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준우승 ... 2014년 첫 경기에서 이겨 32강에 올랐지만 16강 진출은 실패했다. 조별리그 도입 이후에는 한 번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올해도 그는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세계랭킹 70위 J.T. 포스턴(미국)에게 져 16강 진출이 ...

    한국경제 | 2021.03.29 10: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