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0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2R 15위…김시우 27위

    ... 나 자신에게 화가 나는 경기였다"며 "남은 이틀은 어제처럼 경기하고, 오늘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성훈(34)은 2라운드에서 한 타를 줄여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공동 55위에 자리해 턱걸이 통과했다. 이경훈(30)은 2언더파 142타, 노승열(30) 이븐파 144타로 하위권에 머물며 탈락했다. 공동 선두엔 2020-2021시즌 신인왕 윌 잴러토리스(미국) 등 3명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잴러토리스는 2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10.02 09:27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2R 4타 차 선두…최경주 60위권

    ... 준우승해 아쉬웠기 때문에 욕심이 나는 대회"라고 말했다. 올해 한국오픈 우승 이후 6개 대회에 나와 네 번이나 탈락한 그는 "한국오픈 이후 잘 치는 선수들과 한 조가 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제가 개선해야 할 부분들이 보였다"며 ... 3오버파였던 최경주는 이날 16개 홀에서 9∼11번 홀 3연속 버디로 3타를 줄였다. 그러나 현재 이븐파까지 통과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최경주는 2일 재개되는 2라운드 잔여 2개 홀에서 1타를 줄여야 3라운드에 진출할 ...

    한국경제 | 2021.10.01 18:55 | YONHAP

  • thumbnail
    김영수 '최경주 대회' 첫날 8언더파 선두…첫 우승 도전(종합)

    ... 주최자 최경주는 3오버파 75타로 132명 중 공동 106위에 자리했다. 최경주는 이날 실제론 버디 2개와 보기 4개를 기록, 원래는 2오버파였으나 파를 지킨 16번 홀(파3)을 스코어카드에 보기로 잘못 적어내 3오버파로 기록됐다. 선수가 한 홀의 점수를 실제 타수보다 많이 적어 내면 적어낸 점수가 반영된다. 김주형에 이어 상금 2위(5억1천493만원)인 서요섭(25)은 4오버파 76타로 공동 115위에 그쳐 통과가 다급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30 18:50 | YONHAP

  • thumbnail
    최경주 "우승하고 와 값진 귀국길…후배들 상대로 통과 목표"

    ...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일정을 위해 귀국했다. 최경주는 "후배들의 기량이 예전보다 뛰어나 이제 경쟁하기가 쉽지 않다"며 "시차를 극복하고 바쁜 일정을 모두 소화 해야 하는만큼 컨디션 조절이 중요하다. 통과를 목표로 하겠다"고 했다. 최경주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7승에 도전한다. 가장 최근 우승은 9년 전인 2012년 CJ인비테이셔널에서 나왔다. 최경주는 "코로나19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9.28 09:22 | 조희찬

  • thumbnail
    금의환향 최경주 "우승하고 와서 값진 귀국길…목표는 통과"

    ... 투어가 주관한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우승 후 곧바로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올라탄 최경주는 숨 돌릴 틈도 없이 30일 경기도 여주에서 개막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다. 그는 " 통과가 목표"라며 "좁은 코스에서 경기를 많이 해봤기 때문에 코스에 대한 두려움은 없지만 시차 극복과 바쁜 일정에 따른 컨디션 조절이 관건"이라고 전망했다. 최경주는 "코스가 어렵게 세팅됐고, 후배들의 기량도 예전 같지 않아서 ...

    한국경제 | 2021.09.28 07:39 | YONHAP

  • thumbnail
    지은희, LPGA 투어 아칸소 챔피언십 2R 1타 차 3위

    ... 여자오픈의 우에하라 아야코(일본)였다. 2018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하타오카는 두 차례 홀인원을 앞세워 3년 만에 패권 탈환을 노린다. 세계 랭킹 2위 고진영(26)과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김아림(26)은 8언더파 134타, 공동 9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전인지(27)는 6언더파 136타로 공동 24위, 박성현(28)은 2언더파 140타로 공동 57위다. 김세영(28)은 1언더파 141타, 공동 66위로 통과 막차를 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6 09:15 | YONHAP

  • thumbnail
    野본경선 4강 레이스, 10차례 TV토론서 승부 갈린다

    '부정선거' 황교안 조치 요구엔 선관위 "결정할 단계 아냐"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의 2차 예비경선(오프·10월 8일)을 통과하는 4명의 주자는 모두 10차례 TV 토론회를 거칠 것으로 보인다. 후보를 확정하는 전당대회(11월 5일)까지 본경선 4주간 매주 두차례 밀도 있는 입심 대결이 진행되는 셈이다. 당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본경선에서는 서울에서 4번, 지역순회 과정에서 6번의 토론회를 진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

    한국경제 | 2021.09.24 12:16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尹, 고발사주 했겠나…증거 나오기도 힘들어"

    2차 오프 "尹-洪-劉 순 통과할듯, 崔? 반전 있겠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총선을 앞두고 검찰총장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은 그런 짓을 할 수 없을 ... 반응을 세게 보이면 국민이 상당히 불안해 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2차 예비경선을 통과할 4명의 '본경선 라인업' 대해 "윤석열, 홍준표, 그다음에 유승민 이런 순서"라며 "네 번째는 누가 될지 모르겠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9.16 12:11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주자 8배수 압축…"윤석열-홍준표 박빙 접전"(종합2보)

    1차 오프 발표…유승민·최재형·원희룡 관문 통과 박진 장성민 장기표 탈락…내달 8일 4배수 2차 오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첫 예비경선(오프)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세론' 못지않게 '무야홍(무조건 야권 후보는 홍준표) 바람'도 만만찮은 구도로 평가된다. 유승민 전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경선 레이스 첫 관문을 무난히 통과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

    한국경제 | 2021.09.15 21:55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내가 승리카드" vs 홍준표 "尹 악재만 남아"

    ... 압승을 위해 오늘부터 더욱 정진하겠다”고 썼다. 홍 후보는 경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오프 통과한 것만으로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하지만 앞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선 “(윤 전 총장은) ...;고 했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제부터 시작이고, 경쟁이다”며 각오를 다졌다. 1차 오프 직전 ‘캠프 해체’ 승부수를 던진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새롭게 마음을 다지고, ...

    한국경제 | 2021.09.15 17:19 | 이동훈/좌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