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9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8세 블랜드, US오픈 2R 공동 선두…임성재 공동 30위(종합)

    51세 미컬슨, 순위 60계단 끌어 올려…강성훈·이경훈 탈락 PGA 챔피언십을 이어 US오픈에서도 '노장 돌풍'이 계속될지 주목된다. 이번에는 유러피언투어에서 온 베테랑 리처드 블랜드(48·잉글랜드)가 주인공이다. 블랜드는 ...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6번 했다. 김시우(26)는 이날 4오버파 75타로 부진, 중간합계 4오버파 146타로 을 턱걸이로 통과했다. 강성훈(24)과 이경훈(29)은 각각 합계 11오버파 13오버파에 그쳐 탈락했다. PGA ...

    한국경제 | 2021.06.19 12:10 | YONHAP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3·4R 출전 선수 모두 1번 홀 출발

    ...운드도 모든 선수를 1번 홀에서 티오프하도록 했다. 날씨가 나빠서 경기를 빠르게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를 제외하곤 선수 전원 1번 홀 출발이 원칙이다. 3·4라운드 선수 전원 1번 홀 티오프는 '통과한 선수는 모두 우승 후보'라는 개념에서 나왔다. 가능하면 동일한 조건에서 우승 경쟁을 해야 한다면, 경기를 시작하는 홀 역시 동일해야 한다는 뜻이다. 대한골프협회 강형모 상근 부회장은 "통과한 선수라면 ...

    한국경제 | 2021.06.19 09:03 | YONHAP

  • thumbnail
    거침없는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승 가시권(종합)

    ... 펼쳤다. 장하나(29)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3타차 공동5위(4언더파 140타)로 한발 물러섰다. 1라운드 선두 이가영(21)은 2타를 잃어 장하나와 같은 공동5위로 내려앉았다. 2라운드 11번 홀까지 4오버파로 통과가 아슬아슬했던 최혜진(21)은 12∼13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4개의 버디를 뽑아내 공동14위(이븐파 144타)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홍란(35)은 KLPGA투어 통산 1천 라운드를 채우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016년 한국여자오픈에서 ...

    한국경제 | 2021.06.18 18:57 | YONHAP

  • thumbnail
    LPGA투어 2003년 신인왕 안시현, 필드와 '작별'

    ... 정들었던 필드를 떠난다. 안시현은 18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를 마치고 골프 선수 생활을 접었다. 이날 8오버파를 친 안시현은 2라운드 합계 15오버파로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KLPGA투어 시드를 잃은 안시현은 한국여자오픈 우승자에게 주는 10년 출전권으로 이번 한국여자오픈에 출전했다.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출전권은 2026년 만료되지만, 안시현은 이제 더는 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

    한국경제 | 2021.06.18 18:34 | YONHAP

  • thumbnail
    거침없는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승 가시권

    ... 펼쳤다. 장하나(29)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3타차 공동5위(4언더파 140타)로 한발 물러섰다. 1라운드 선두 이가영(21)은 2타를 잃어 장하나와 같은 공동5위로 내려앉았다. 2라운드 11번 홀까지 4오버파로 통과가 아슬아슬했던 최혜진(21)은 12∼13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4개의 버디를 뽑아내 공동14위(이븐파 144타)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홍란(35)은 KLPGA투어 통산 1천 라운드를 채우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016년 ...

    한국경제 | 2021.06.18 14:02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첫 1천 라운드 홍란 "연습보다 체력 훈련이 비결"

    ... 2005년 KLPGA투어에 데뷔해 17년 만에 이룬 진기록이다. KLPGA투어에서 1천 라운드를 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홍란은 KLPGA투어에서 최장 시즌 연속 시드 유지(17년 시즌), 최다 경기 출전(341경기), 최다 통과(279회) 기록도 갖고 있다. 홍란은 4차례 우승에 통산 상금 23억2천260만 원을 쌓았다. 홍란은 "아직도 마음은 신인인데 1천 라운드를 뛰었다니 믿기지 않는다. 데뷔할 때는 이렇게 오래 할 줄은 예상 못 했다. 포기하고 ...

    한국경제 | 2021.06.18 12:23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맏언니 배경은 "체력은 걱정 없어요…복귀 점수 70점"

    ... 투어까지 진출한 톱 랭커였던 배경은은 은퇴 후 레슨, 골프 방송 출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다가 지난해 연말 시드전을 거쳐 KLPGA 투어에 복귀했다. 현역 정규 투어 선수 가운데 최고참인 그는 올해 7개 대회에 나와 5차례 통과했고 최고 순위는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공동 30위다. 7년 만에 생일에 대회를 뛰었다는 배경은은 4오버파라는 결과에 다소 아쉬워하기는 했지만 인터뷰 내내 미소를 잃지 않으며 베테랑의 여유를 보였다. 그는 "첫 ...

    한국경제 | 2021.06.14 09:07 | YONHAP

  • thumbnail
    US오픈 앞두고 탈락한 켑카 "메이저대회보다 집중 덜 한다"

    US오픈을 앞두고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팰머토 챔피언십에서 탈락했던 브룩스 켑카(미국)가 " 탈락은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11일 개막한 팰머토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1오버파 72타,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3타를 쳐 통과하지 못했다. 세계랭킹 8위 켑카는 18일(한국시간) 개막하는 US오픈에서 유력한 우승 후보다. 2017년과 2018년 US오픈을 2연패 했고, PGA투어 통산 8승 가운데 절반인 4승을 메이저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6.14 08:47 | YONHAP

  • thumbnail
    '10대 돌풍' 김주형 "더 배워야겠다…한번 우승 만족하지 않아"

    ... 우승(3개월 17일) 기록을 세워 기대를 모았다. 김주형은 그러나 국내에서는 3개 대회만 치르고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도전에 나섰다. 김주형은 "힘든 1년이었다"고 털어놨다. "평생 기다렸던 경험이었고 PGA투어 대회에서 을 여러 번 통과했지만, 통과 정도를 기대한 게 아니었다"고 그는 잠시 감정이 복받치는 표정을 보이기도 했다. "2주 격리를 세 번 겪었다. 격리 풀려서 나오면 감각이 완전히 달라졌다. 실수가 나오고, 숙소에 돌아오면 실수한 ...

    한국경제 | 2021.06.13 17:46 | YONHAP

  • thumbnail
    이태훈, 사흘 걸린 SKT오픈 2R 6언더파 선두(종합)

    ... 이날 속개된 2라운드 잔여 경기 11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보탰다. 이 대회는 첫날부터 안개와 폭우 등 악천후 때문에 선수들이 1, 2라운드를 사흘에 걸쳐 나눠 잔여 경기를 이어가며 치렀다. 2라운드를 마치고 통과한 선수들은 오후 5시 30분에 3라운드 경기를 시작했다. 이태훈은 "어제 경기가 중단돼 많이 아쉽기는 했다. 상당히 컨디션이 좋았기 때문에 경기를 더했으면 더 많은 버디를 잡아낼 수 있었다"면서 "오늘은 아침 6시 30분에 ...

    한국경제 | 2021.06.12 17: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