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50 / 3,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인 모를 통증과 싸우는 김경태 "이렇게 끝내고 싶지는 않다"

      ... 일어나는데, 여러 병원을 다녀봤지만 의학적으로 원인을 찾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런 통증 때문에 김경태는 작년 KPGA 투어 12개 대회에서 통과한 것이 여섯 번에 불과했고, 2019년 이후 톱10에 한 번도 든 적이 없었다고 했다. 올해에도 4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기권 2차례, 탈락 2차례의 초라한 성적만 남겼다. 하지만 김경태는 이날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로 ...

      한국경제 | 2024.05.18 16:46 | YONHAP

    • thumbnail
      쇼플리, PGA 챔피언십 2R도 선두 질주…김주형 20위권 '주춤'

      세계 1위 셰플러 '경찰 체포 해프닝'에도 상위권…우즈는 탈락 남자 골프 세계랭킹 3위 잰더 쇼플리(미국)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에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쇼플리는 18일(한국시간) ... 141타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3오버파 145타, 김시우와 양용은은 5오버파 147타로 100위 밖으로 밀려 통과가 어려워졌다. 예상 기준은 1언더파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만 6타를 잃고 중간합계 ...

      한국경제 | 2024.05.18 11:05 | YONHAP

    • thumbnail
      이소미, 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 2R 2타 차 2위

      ... 리(미국) 등과 공동 15위(4언더파 140타)에 올랐고, 이민지(호주)는 공동 25위(3언더파 141타), 전인지와 김세영, 신지은은 공동 35위(2언더파 142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양희영과 안나린, 이미향은 공동 46위(1언더파 143타)로 통과했다. 지은희(2오버파 146타),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대니엘 강(미국·이상 5오버파 149타), 최혜진(6오버파 150타) 등은 탈락했다. 기준은 1언더파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8 10:02 | YONHAP

    • thumbnail
      최경주, 6타차 선두…SK텔레콤 오픈 4승 향해 독주 채비(종합)

      ... 비해 바람이 잦아들었지만, 다른 선수들은 타수를 많이 줄이지 못했다. 지난해 상금왕 박상현은 중간 합계 1언더파 141타를 쳐 이태훈, 한승수와 함께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버디 2개를 잡은 박상현은 최경주와 함께 2라운드에서 보기 없는 경기를 펼쳤다. 지난해 우승자 백석현은 4오버파 146타를 쳐 공동 27위,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김비오는 6오버파 148타, 공동 50위로 통과했다. 기준은 6오버파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7 18:41 | YONHAP

    • thumbnail
      '대기 선수' 이소미, 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 1R 선두(종합)

      ... 68타)에는 두 타 차로 앞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거둔 이소미는 지난해 12월 열린 퀄리파잉(Q) 시리즈에서 공동 2위에 오르며 올해 LPGA 투어에 뛰어들었다. 이번 시즌 앞서 6개 대회에 출전한 그는 통과가 두 차례뿐일 정도로 쉽지 않은 적응기를 거치고 있다. 지난달 JM 이글 LA 챔피언십의 공동 13위가 현재까진 가장 좋은 성적인데, 애초 두 번째 대기 선수였다가 다른 선수들의 기권으로 기회를 잡은 이번 대회에서 첫날 리더보드 ...

      한국경제 | 2024.05.17 11:43 | YONHAP

    • thumbnail
      김주형,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 1R 공동 5위…선두는 쇼플리

      ... 람(스페인)은 공동 47위(1언더파 70타)다. 마스터스 이후 한 달 만에 대회에 출전한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퍼트 난조 속에 1오버파 72타로 공동 85위에 자리했다.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기록한 우즈는 "나는 분명 강해지고 있다. 마스터스 이후 대회에 나서지 않았기에 경쟁하는 라운드를 많이 치르지 않았을 뿐"이라며 "통과하지 못하면 대회에서 우승할 수도 없는 만큼 주말까지 가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7 10:59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이소미, 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

      ... 68타)에는 두 타 차로 앞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거둔 이소미는 지난해 12월 열린 퀄리파잉(Q) 시리즈에서 공동 2위에 오르며 올해 LPGA 투어에 뛰어들었다. 이번 시즌 앞서 6개 대회에 출전한 그는 통과가 두 차례뿐일 정도로 쉽지 않은 적응기를 거치고 있다. 지난달 JM 이글 LA 챔피언십의 공동 13위가 현재까진 가장 좋은 성적인데, 애초 두 번째 대기 선수였다가 다른 선수들의 기권으로 기회를 잡은 이번 대회에서 첫날 리더보드 ...

      한국경제 | 2024.05.17 09:56 | YONHAP

    • thumbnail
      이소미, LPGA 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 1R 단독 선두

      ... 68타)에는 두 타 차로 앞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거둔 이소미는 지난해 12월 열린 퀄리파잉(Q) 시리즈에서 공동 2위에 오르며 올해 LPGA 투어에 뛰어들었다. 이번 시즌 앞서 6개 대회에 출전한 그는 통과가 두 차례뿐일 정도로 쉽지 않은 적응기를 거치고 있다. 지난달 JM 이글 LA 챔피언십의 공동 13위가 현재까진 가장 좋은 성적인데, 애초 두 번째 대기 선수였다가 다른 선수들의 기권으로 기회를 잡은 이번 대회에서 첫날 리더보드 ...

      한국경제 | 2024.05.17 09:38 | YONHAP

    • thumbnail
      '10살 연하' 위하준 "정려원, 천사라고 표현하고파→'댕댕이' 같기도" [화보]

      ... 드라마다. 정려원과 위하준은 현장에서 서로 장난치다가도 카메라 앞에서 뛰어난 몰입감을 선보이며 아름다운 화보 을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정려원은 1981년생, 위하준은 1991년생으로 두 사람은 10살 연상연하다. 촬영 후 ... 또 들었던 것 같다"고 노력한 일화를 밝혔다. 위하준에 관해서는 "캐릭터가 위하준이란 사람을 통과하면서 훨씬 더 매력이 더해졌다. 그에 맞춰 혜진에게도 나의 실제 모습이 많이 묻어났다. 하준 씨도 '누나의 ...

      텐아시아 | 2024.05.17 09:35 | 이소정

    • thumbnail
      타이거 우즈 "몸은 건강하고 우승할 수 있다"

      ... 없다. 경기력도 더 좋아졌다"면서 "여전히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린 주변에서나 퍼팅은 여전히 잘 할 수 있다"고 자신감도 보였다. 그는 지난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때는 독감으로 기권했고 지난 달 마스터스 때는 통과했지만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면서 경기력까지 흐트러진 끝에 최악의 스코어를 내고 꼴찌로 대회를 마쳤다. 한 달을 쉬고 나온 우즈는 "여전히 샷은 괜찮다"면서도 "다만 연습 때나 경기에서 최선을 다한 다음에는 회복에 어려움을 ...

      한국경제 | 2024.05.15 11: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