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01-10310 / 12,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2안타 2볼넷 100% 출루

    ... 1루에서 시애틀 구원 로이 코코란으로부터 깨끗한 중전 안타를 때려 동점의 발판을 놓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빛이 바랬다. 전날 시즌 7호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3안타를 때렸던 추신수는 이틀 연속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이달에만 타율 0.312(77타수24안타), 홈런 3개, 14타점으로 호조다. 시즌 타율도 0.272(종전 0.266)로 끌어 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초반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2-3으로 패해 연승행진을 '10'에서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이승엽, 1군복귀 2경기만에 2안타 신고

    ... 뒤 오미치 노리요시의 2루 땅볼 타구 때 홈으로 들어와 4-7을 만들었다. 요미우리는 이후 1점을 더 뽑았지만 더 이상 추가점을 내는 데는 실패해 결국 5-7로 패했다. 4타수 2안타 2득점을 기록한 이승엽의 시즌 평균 타율은 전날 0.134에서 0.155까지 높아졌다. 그러나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감독이 내달 6일까지 홈런 등 타격 성적을 내지 못하면 2군에 내려보내겠다는 뜻을 밝힌 상황에서 기대만큼의 호쾌한 타격을 보여주지 못한 이승엽은 다음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프로야구 양준혁 "가을잔치, 내게 맡겨라"

    ... 높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양준혁의 페이스가 점차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점이다. 시즌 초반만 해도 극도의 타격 부진에 시달리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2군으로 강등까지 됐던 그였다. 4월 25경기에 나와 기록한 평균 타율이 고작 0.193이었다. 5월에는 16경기만 출전해 0.224라는 기대 이하의 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6월 들어 점차 페이스를 찾으며 0.296까지 타율을 끌어올리더니 지난달에는 22경기에서 3할대(0.306)에 진입했다.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프로야구] 홈런왕 `토종이냐 용병이냐'

    ... 가르시아를 2위로 밀어냈다. 김태완도 이 경기에서 4회말 2점 홈런으로 지난달 30일 이후 28일만에 23호째를 기록하며 홈런왕을 `사정권'에 뒀다. 일단 현재로서는 가르시아가 다소 유리해 보인다. 가르시아는 최근 5경기 타율이 0.500로 시즌 평균타율(0.266)의 두 배 가까이 되고 특히 후반기 개막 2경기에서는 10타수 6안타(8타점)로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다. `올림픽 휴식기'의 덕을 가장 톡톡히 본 경우라고 볼 수 있다. 특히 롯데의 시즌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추신수 홈런 치고…박찬호 홈런 맞고

    ... 오른쪽 관중석 깊숙한 곳으로 떨어지는 투런 홈런을 때렸다. 시즌 7호. 추신수는 또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 적시타 때 홈을 밟아 2득점째를 올렸다. 5타수 3안타 2타점(2득점)으로 시즌 평균 타율은 0.266을 기록했다. 클리블랜드는 9-7로 승리했다. 한편 LA 다저스의 박찬호(35)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방문경기에 3-4로 뒤지던 7회말 마운드에 올랐지만 1사 후 라이언 짐머맨에게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이병규, 시즌 11호 홈런 작렬

    ... 1,2루 찬스를 만들었으나 타이론 우즈가 2루 땅볼에 그쳐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5-5로 어렵게 동점을 이룬 9회 1사 1루에서는 투수 앞 병살타에 그쳐 아쉬움을 줬다. 이틀 만에 3안타(5타수)를 때린 이병규는 시즌 타율을 0.238에서 0.245로 끌어 올렸다. 주니치는 9회말 대만 출신 린웨이추에게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맞고 5-6으로 졌다. 한편 30세이브에 한 개만을 남겨 둔 야쿠르트 스왈로스 마무리 임창용(32)은 이날 히로시마 도요 카프에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요미우리 이승엽, 1군 합류…조만간 등록될 듯

    ... 부진으로 4월14일 2군에 간 뒤 100여일 만인 7월25일 1군에 돌아왔다. 3루수 니오카 도모히로와 상대팀 선벌 투수가 좌완이냐 우완이냐에 따라 '플래툰 시스템'으로 기용됐고 다섯 게임을 뛴 뒤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승엽의 타율은 0.141에 홈런 1개, 5타점으로 그의 본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금메달'의 자존심을 살려 팀의 막판 레이스에 큰 힘을 보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인천연합뉴스) 장현구 진규수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8.27 00:00

  • 박찬호, 1이닝 2실점 부진

    ... 2.67(종전 2.48)까지 높아졌다. 다저스는 0-5로 완봉패를 당했다. 한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추신수(26)는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 지명타자 겸 5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타율은 0.258(종전0.259)을 기록했다. 클리블랜드는 3-3 동점이던 연장 10회초 1점을 추가해 4-3으로 승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8.26 00:00

  • 이병규 5경기 연속안타ㆍ타점

    ...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팀이 3-0으로 앞서던 세 번째 타석에서는 좌전안타로 2루에 있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타점을 올렸다. 이병규는 이후 볼넷과 땅볼 아웃에 그쳐 안타를 추가하지는 못했다.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시즌 평균타율은 0.231(종전 0.230)로 다소 높아졌다. 주니치는 5-3으로 앞서던 9회 말 대거 3점을 내주면서 5-6으로 역전패했다.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마무리 임창용(32)은 팀이 패하면서 출전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

    연합뉴스 | 2008.08.26 00:00

  • [차길진 칼럼] 가장 많은 것도 사람이요, 가장 없는 것도 사람이다

    ... 됐지.” 지난 22일 올림픽야구 한일 준결승전을 보던 주위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이렇게 말했다. 심지어 야구 해설자 조차도 김경문감독에게 불만의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그러한 토로는 무리가 아니었다. 이승엽선수는 지난 7경기의 타율이 22타수 3안타의 타율 1할3푼6리였다. 아시아의 홈런왕, 라이언 킹의 명성이 무색한 성적이 아닐 수 없다. 이승엽은 한일전 당일 최악이었다. 치고 달리는 작전이 걸렸음에도 배트한번 제대로 휘두르지 못해 선행주자가 아웃당하고 ...

    한국경제 | 2008.08.25 00:00 | d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