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31-10340 / 13,0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홍성흔 "타격왕 절대 안 놓친다"

    지옥의 나락에서 시즌을 출발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홍성흔(31)이 어느덧 천국의 문턱까지 왔다. 지명타자로 변신해 타격에만 전념한 첫 해 타격왕을 눈 앞에 뒀다. 그는 3일 현재 타율 0.341을 때려 팀 후배 김현수(20.0.336)에 5리 앞서 타격 1위를 달리고 있다. 평생 보직일 것 같던 포수를 포기한 대신 그는 생애 두 번째 타이틀을 바라보고 있다. 홍성흔은 2004년 안타 165개를 때려 최다안타왕을 차지했었다. "계속 포수로 ...

    연합뉴스 | 2008.09.04 00:00

  • 추신수, 이틀만에 또 멀티 히트

    ... 선발 출장,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2일 화이트삭스전에서 4타수 3안타를 친 추신수는 이틀만에 다시 2안타를 몰아치는 쾌조의 타격감을 이어갔다. 전날까지 이어지던 6경기 연속 타점 행진은 멈췄지만 시즌 18번째 멀티 히트로 타율은 0.288(종전 0.284)로 올랐다. 2회 투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6회 2사 2루에서 2루 땅볼을 쳤지만 8회 다시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쳤다. 클리블랜드는 그러나 5회와 6회 터진 ...

    연합뉴스 | 2008.09.04 00:00

  • 이병규 12호 홈런…임창용 1이닝 무실점

    ... 이어갔다. 이병규는 그러나 첫 타석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세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각각 물러났다. 7회 네 번째 타석에서도 좌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나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평균 타율은 0.248을 유지했다. 한편 야쿠르트의 마무리 임창용(32)은 이 경기에서 팀이 7-3으로 앞서던 9회 초 등판, 안타 하나를 맞았지만 나머지 세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면서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점수 차가 커서 세이브는 ...

    연합뉴스 | 2008.09.04 00:00

  • 이승엽, 4경기 연속 안타

    ... 출장, 1-5로 뒤진 9회말 무사 1루 마지막 타석에서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렸다. 지난 주말 한신과 3연전 내내 2안타 이상을 쳤던 이승엽은 이날 어렵게 안타를 생산하고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4타수 1안타로 타율은 0.205(종전 0.203)로 약간 올랐다. 요미우리는 무사 1,3루 찬스에서 대타 오미치 노리요시의 유격수 병살타 때 1점을 만회하는데 그쳤고 2-5로 패했다. 이승엽은 전 타석까지 상대 에이스 콜비 루이스에게 꽁꽁 묶였다. ...

    연합뉴스 | 2008.09.02 00:00

  • 추신수 3안타…7경기 연속안타

    ... 4회에는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6회 우전안타에 이어 8회 무사 1루에서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쳤다. 8월 들어 타격감이 절정에 오른 추신수는 이로써 7경기 연속 안타와 함께 5경기 연속 타점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타율을 0.284(종전 0.276)로 끌어올렸다. 시즌 타점은 43점째가 돼 최희섭(KIA)가 보유하고 있는 한국인 메이저리그 최다 타점 기록(49타점)에 한 발짝 더 다가섰고, 24번째 2루타를 쳐내며 이 부문 팀내 4위에 올라섰다. ...

    연합뉴스 | 2008.09.02 00:00

  • 이승엽, 1군 잔류 일단 긍정적

    ... 줬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호치는 2일 "(이승엽이) 이 상태를 유지하면 (2군에) 내려보낼 이유가 없다"는 요미우리 무라타 신이치 타격코치의 말을 전했다. 이승엽은 지난달 28일 요코하마전부터 4경기에서 15타수7안타(타율 0.467), 2타점을 쳤고, 31일 한신전에서는 8회 무사 1, 2루에서 벤치 지시대로 진루타를 치기도 했다. 하지만 구단이 이승엽에게 바라는 건 역시 홈런이다. 시노즈카 가즈노리 타격코치는 "홈런이 나오면 더 기세가 붙을 ...

    연합뉴스 | 2008.09.02 00:00

  • 추신수, 이틀 연속 홈런…시즌 9호

    ... 4회와 7회에는 2루 땅볼과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2-6으로 뒤진 8회말 무사 1,2루에서는 좌전 안타를 쳐내 후속 타자에게 기회를 연결했다. 클리블랜드는 그러나 이어진 무사 만루에서 2점을 뽑아내는 데 그치며 4-6으로 져 시애틀과 홈 3연전을 모두 내줬다. 4타수 2안타를 기록한 추신수의 타율은 0.276(종전 0.272)로 올랐고 타점은 42점, 득점은 47점째를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nicemasaru@yna.co.kr

    연합뉴스 | 2008.09.01 00:00

  • 이승엽, 2안타 1타점…이병규 11경기 연속안타

    ... 이승엽은 31일 효고현 고시엔구장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와 방문 경기에서 1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29일 2안타, 30일 결승타점 포함 3안타에 이은 연속 멀티히트. 시즌 타율은 0.189에서 0.203으로 2할대에 진입했다. 이승엽은 2사 주자 1,2루에서 맞은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2사 1루에서는 우전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진 못했다. 5회초 2사 ...

    연합뉴스 | 2008.08.31 00:00

  • 추신수, 2안타 2볼넷 100% 출루

    ... 1루에서 시애틀 구원 로이 코코란으로부터 깨끗한 중전 안타를 때려 동점의 발판을 놓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빛이 바랬다. 전날 시즌 7호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3안타를 때렸던 추신수는 이틀 연속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이달에만 타율 0.312(77타수24안타), 홈런 3개, 14타점으로 호조다. 시즌 타율도 0.272(종전 0.266)로 끌어 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초반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2-3으로 패해 연승행진을 '10'에서 마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이승엽, 결승타 포함 3안타 맹타

    ... 3-2로 신승하면서 이승엽의 타점은 결승타점이 됐다. 시즌 6타점째로 지난달 28일 히로시마전 이후 한 달 만에 타점을 추가했다. 전날 2안타를 때린 데 이어 이날도 멀티 히트를 작성하면서 이승엽은 타격감이 본궤도에 오르고 있음을 알렸다. 시즌 타율은 0.155에서 0.189로 올랐다. 센트럴리그 2위 요미우리는 선두 한신에 7게임차로 따라붙고 역전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8.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