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41-10350 / 13,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신수, 시즌 8번째 멀티 히트

    ... 나와 깨끗한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4회에도 1사 후 중견수쪽으로 호쾌한 2루타를 날렸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과는 무관했다. 0-2로 끌려가던 7회에는 선두 타자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서 볼넷을 골랐으나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9회에는 무사 1루에서 삼진으로 돌아섰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5(종전 0.263)로 약간 올랐다. 클리블랜드는 0-4로 패해 3연패에 빠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5.10 00:00

  • 이승엽, 2루타… 5경기 연속 안타

    ... 드래곤스와 홈경기에 1루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를 때리고 타점 2개를 올렸다. 6일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경기 이후 5경기 연속 안타에 9타점을 수확한 이승엽은 타격감이 본궤도에 진입하고 있음을 알렸다. 5경기 타율은 0.500(18타수9안타)에 이르렀다. 1-2로 뒤진 2회 첫 타석에서 포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난 이승엽은 1-4로 끌려가던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1사 1,2루에 들어선 이승엽은 주니치 왼손투수 가와이 유타이의 ...

    연합뉴스 | 2009.05.10 00:00

  • 프로야구 고액연봉선수들 올 시즌 활약은

    ...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삼성 최고참인 양준혁도 통산 홈런 신기록 작성을 앞두고 지난달 26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전에서 왼쪽 허벅지 통증을 호소한 뒤 27일 2군으로 내려갔다. 부상 전까지는 16경기에 나와 타율 0.325, 홈런 1개를 기록하며 팀의 중심 타선으로 활약했으나 허벅지 부상 이후 제대로 뛰지도 못하면서 부상이 오래 가지 않냐는 걱정을 낳고 있다. 최고 연봉을 받는 세 선수 중 김동주는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

    연합뉴스 | 2009.05.09 00:00

  • 추신수 무안타 '아깝다 직선타구'

    ... 미국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3차례 타석에 섰지만 뜬공과 땅볼, 직선타구로 물러났다. 7일 보스턴과 경기에서 5타수 3안타로 맹활약한 뒤 전날 하루를 쉰 추신수는 3타수 무안타로 타율이 0.271에서 0.263(99타수 26안타)으로 떨어졌다.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된 추신수는 4회 2사후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하이라이트는 7회. 1사 주자 2루에서 나온 추신수는 디트로이트 선발 저스틴 ...

    연합뉴스 | 2009.05.09 00:00

  • 추신수 시즌 두 번째 선발 제외

    ...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서 선발에서 빠졌다. 시즌 초반인 지난달 10일 선발에서 제외되고 나서 올 시즌 두 번째다. 웨릭 웨지 클리블랜드 감독은 추신수 대신 올 시즌 메이저리그로 올라온 맷 라포타(24)를 우익수 겸 8번 타자로 출전시켰다. 추신수는 올 시즌 27경기에 나와 타율 0.271, 홈런 3개를 때리면서 클리블랜드의 중심 타선으로 활약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09.05.08 00:00

  • 이승엽 연이틀 홈런포…3안타

    ... 찬스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됐다. 6회말 네 번째 타석에서는 고바야시 마사토의 몸쪽 직구를 밀어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안타를 때렸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승엽은 이날 5타수 3안타로 타율을 0.211에서 0.237(76타수18안타)로 크게 끌어올렸고 시즌 타점도 15개로 늘렸다. 요미우리는 이승엽의 맹활약에 힘입어 주니치를 10-4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

    연합뉴스 | 2009.05.08 00:00

  • 박찬호-이승엽 '동반 쌍곡선'

    ...WBC) 대표팀 합류를 고사하고 소속 팀에서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선언한 박찬호와 이승엽은 스프링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렸고 시범경기에서 펄펄 날았다. 지난 시즌 부상 후유증으로 100여일이나 2군에 밀려났던 이승엽은 시범경기 타율 0.302(53타수16안타)에 홈런 8개, 17타점으로 리그 최고의 타격감각을 자랑했다. 그러나 개막 이후에는 지난달 17일 연타석 홈런으로 잠깐 반짝했을 뿐 연일 타율을 까먹었고 결국 하라 감독의 플래툰 시스템에 따라 좌완 ...

    연합뉴스 | 2009.05.08 00:00

  • 추신수 올 시즌 첫 3안타 맹타

    ... 인디언스)가 올 시즌들어 처음으로 한 경기에 3안타를 몰아치는 맹타를 휘둘렀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출장해 5타수 3안타를 때리고 타점도 올렸다. 타율은 0.253에서 0.271(96타수26안타)로 올라갔다. 2회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클리블랜드가 3-2로 앞선 5회초 ...

    연합뉴스 | 2009.05.07 00:00

  • 이승엽, 연타석 홈런포

    ... 이어진 8회말에도 바뀐 투수 야마구치로부터 오른쪽 외야 관중석 뒤 광고판 상단을 강타하는 초대형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지난달 17일 주니치와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린 이후 20일, 16경기 만에 다시 터진 연타석 홈런포. 타율이 1할대로 떨어지는 부진에 시달리던 이승엽은 이날 홈런 2방으로 그동안의 슬럼프를 말끔히 털어냈다. 손등 타박상을 딛고 전날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낸 이승엽은 이날 앞선 두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과 2루 땅볼로 물러났으나 세 번째 타석에서 ...

    연합뉴스 | 2009.05.07 00:00

  • 박찬호, 6이닝 무실점 부활투

    ...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완벽한 부활투였다. 사이영상 2회 수상에 빛나는 메이저리그 특급 좌완 호안 산타나와 선발 대결을 펼친 박찬호는 최고 구속 150㎞의 포심 패스트볼과 싱커, 체인지업을 섞어 던지며 메이저리그 팀 타율 4위(0.282)의 메츠 강타선을 요리했다. 특히 이날 경기 전까지 4할을 넘은 메츠 3번 타자 카를로스 벨트란을 삼진과 내야 땅볼, 평범한 외야플라이로 모두 돌려세웠다. 1회를 삼자 범퇴시키고 산뜻하게 출발한 박찬호는 2회 1사후 ...

    연합뉴스 | 2009.05.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