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51-10360 / 13,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연타석포…임창용 9세이브

    ... 이승엽은 이어진 8회 말에도 바뀐 투수 야마구치로부터 오른쪽 외야 관중석 뒤 광고판 상단을 강타하는 초대형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지난달 17일 주니치와의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린 이후 20일,16경기 만에 터진 연타석 홈런포다. 타율이 1할대로 떨어지는 부진에 시달리던 이승엽은 이날 홈런 2방으로 그동안의 슬럼프를 털어냈다. 요코하마에 0-3으로 뒤지던 요미우리는 7회 이승엽의 홈런을 시발로 8회 오가사와라 미치히로의 3점포와 이승엽의 2점포,아베 시노스케의 ...

    한국경제 | 2009.05.07 00:00 | 김경수

  • 박찬호, 빛바랜 부활투

    ... 8.57까지 치솟았던 평균자책점을 6.67로 낮췄다. 사이영상 2회 수상에 빛나는 특급 좌완 호안 산타나와 선발 대결을 펼친 박찬호는 최고 구속 150㎞의 포심 패스트볼과 커브,슬라이더,체인지업을 섞어 던지며 메이저리그 팀 타율 4위(0.282)의 메츠 강타선을 요리했다. 6회까지 투구 수 91개에 스트라이크 52개로 볼넷과 몸에 맞는 볼을 1개씩만 내주며 4회까지 무안타로 막았다. 팀 타선이 산타나의 구위에 눌려 삼진 10개를 당하는 무력함을 보인 것이 ...

    한국경제 | 2009.05.07 00:00 | 김경수

  • [프로야구] 최희섭 역전 3점포…LG 2위

    ... 득점을 올렸다. 8회에도 2사 2루에서 임태훈으로부터 좌전 적시타를 뽑아내 2루주자 박경수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등 4타수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갈비뼈 부상에서 돌아온 뒤 "공이 멈춰있는 듯 하다"던 박용택은 이날까지 타율 0.535(42타수23안타)의 폭발적인 타격 감각을 자랑 중이다. 김동주와 이종욱이 각각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선발에서 빠진 두산은 6회 손시헌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얻었을 뿐 LG 마운드에 막혀 특유의 화끈한 공격을 선사하지 ...

    연합뉴스 | 2009.05.06 00:00

  • 이승엽, 타박상 딛고 안타

    ....요미우리 자이언츠)이 손가락 타박상에도 출전해 3경기 만에 안타를 뽑아냈다. 이승엽은 6일 도쿄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홈경기에 1루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를 때렸다. 시즌 타율은 0.188에서 0.194(67수13안타)로 조금 올라갔다. 이승엽은 전날 요코하마와 경기에서 상대 투수 레스 왈론드가 던진 몸쪽 높은 공에 맞아 오른손 새끼손가락에 타박상을 입었지만 이날 경기를 모두 소화했다. 1회말 첫 ...

    연합뉴스 | 2009.05.06 00:00

  • 추신수 3타수 무안타 부진

    ... 무안타로 주춤했다. 추신수는 6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방문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출전, 4차례 타석에 들어섰지만 볼넷 1개만 고르고 삼진 2개와 병살타로 물러났다. 타율은 0.261에서 0.253(91타수23안타)으로 떨어졌다. 1회와 4회 토론토 좌완 브렛 세실을 맞아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6회 무사 1루에서 2루수 땅볼로 병살타를 치고 말았다. 7회초 2사 1,2루에 다시 타석에 ...

    연합뉴스 | 2009.05.06 00:00

  • [프로야구] 롯데 '반전 돌파구' 찾을까

    ... 개막 한 달이 넘어가도록 도무지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4월 8승15패로 벼랑끝까지 밀린 롯데는 5월 들어서도 1승3패로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6일 현재 9승18패로 1위와 9.5게임차로 벌어졌고 팀 타율 꼴찌(0.248), 팀 평균자책 7위(5.41)에다 아직 팀 득점 100점을 넘기지 못한 팀도 롯데(97득점)밖에 없다. 개막 2연전을 빼고 지금까지 8차례 3연전 시리즈에서 3연패 1번, 1승2패가 6번이고 2승1패는 홈런포가 ...

    연합뉴스 | 2009.05.06 00:00

  • 설상가상 이승엽… 승승장구 임창용

    ... 진단을 받았다. 뼈는 손상되지 않아 조만간 경기에 투입될 전망이나 가뜩이나 타격 감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몸 맞는 볼로 몸쪽 공에 대한 부담도 더욱 늘었다. 타율 0.188에 불과한 자신을 2군에 보낼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어 안팎으로 이승엽이 느낄 스트레스는 심각하다. 그에 반해 임창용은 일본 진출 2년차 더욱 위력적인 투구로 리그 정상급 마무리로 발돋움했다. 5일까지 12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9.05.06 00:00

  • 추신수, 적시타로 시즌 13번째 타점

    ... 불러들였다. 7회 2사 1,3루 찬스를 무산시킨 아쉬움을 말끔히 털어낸 적시타였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9회말 마무리 케리 우드가 2실점해 연장전에 들어갔고 추신수는 6-6으로 맞선 11회초 2사 후에는 2루 땅볼에 그쳤다. 타율은 0.262에서 0.261(88타수23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연장 12회초 1사 1,2루에서 안타 2개로 3점을 보태 9-7로 겨우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9.05.05 00:00

  • 추신수, 안타 없이 볼넷만 2개

    ...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1-1이던 7회초에는 선두 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 득점 찬스를 만들었으나 클리블랜드는 무사 만루 기회에서 단 1점도 뽑지 못했다. 추신수는 1-3으로 뒤진 8회 2사 1루에서도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시즌 타율은 0.262(종전 0.268)로 약간 떨어졌다. 3안타에 묶인 클리블랜드는 7회 황금 찬스를 놓치고 공수교대 후 2점을 뺐겨 1-3으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5.04 00:00

  • `벼랑 끝' 몰린 박찬호-이승엽

    ... 타이거즈전에서 좌완 투수가 선발로 나오자 지난해 1군 경험이 4경기에 불과한 오다지마 마사쿠니에게 1루수 자리를 빼앗기는 `굴욕'도 겪었다. 이승엽은 3일에는 1루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치면서 시즌 타율이 0.203에서 0.190(63타수 12안타)으로 다시 1할대로 떨어졌다. 플래툰 시스템에 따른 들쭉날쭉한 타격감 때문이라고 변명할 수도 없겠지만 그 같은 변명을 하기에는 성적이 너무나 초라한 것이 문제다. 4일 한신과의 3연전 ...

    연합뉴스 | 2009.05.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