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71-10380 / 12,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병규, 이승엽 나란히 무안타

    ... 4번째 홈런을 포함해 3타수2안타로 활약한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이승엽(32)도 이날 도쿄 자이언츠 구장에서 열린 쇼난 시렉스(요코하마 베이스타스 산하)와 2군 경기에 1루수 겸 4번타자로 선발 출장했지만 역시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타율은 전날까지 0.346(81타수28안타)에서 0.333(84타수28안타)으로 낮아졌다. 팀은 1-0으로 이겼다.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마무리 투수 임창용은 이날 팀이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대결에서 5-7로 지면서 등판하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8.07.02 00:00

  • 추신수 `잘 치고 잘 뛰고 잘 막고'

    ... 약 10m 전력 질주한 끝에 잡아내며 플라이로 처리해 박수를 받았다. 8회엔 투수 앞 병살타로 돌아섰지만 클리블랜드가 2점을 더 뽑아내 6-9로 추격한 9회 초 2사 주자 2루에선 시카고 마무리 매트 손튼의 2구째를 잡아당겨 1타점 적시타를 쳤다.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활약으로 시즌 타율도 0.280(종전 0.268)로 올라갔다. 경기는 클리블랜드가 7-9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chungwon@yna.co.kr

    연합뉴스 | 2008.07.01 00:00

  • thumbnail
    '엄지족' 화이팅~와삭와삭 몬스터 등 3000원이면 다운

    ... 3000원. 게임은 뭐니뭐니해도 스포츠게임이라고 생각한다면 '2008 프로야구''컴투스 프로야구 2008' 등 전략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야구게임을 권한다. 귀여운 캐릭터를 이용해 직구,강속구,회전구 등 다양한 투수 플레이와 타율에 따른 캐릭터 특성이 드러나는 타자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부모님의 지루함을 달래드리고 싶다면 고스톱,포커,윷놀이 등의 보드게임이나 두뇌회전을 돕는 퍼즐게임,테트리스 등을 미리 내려받은 뒤 휴가를 떠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민지혜 ...

    한국경제 | 2008.07.01 00:00 | 민지혜

  • 추신수, 2루타로 5타수 1안타

    ... 나선 추신수는 1사 1루에서 중견수 왼쪽으로 흐르는 2루타를 때려냈다. 이 때 신시내티의 중견수 제리 헤어스톤 주니어가 볼을 잡으려다 옆으로 흘리는 바람에 1루 주자는 홈으로 들어왔다. 추신수는 3루까지 진출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9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0.273에서 0.268로 조금 떨어졌고 클리블랜드는 5-9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8.06.30 00:00

  • 추신수, 3타수 무안타

    ... 29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신시네티 레즈와 홈경기에 좌익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추신수는 이로써 26일 샌프란시스코전부터 이어온 3경기 연속 안타 기록을 멈췄다. 시즌 타율은 0.273(종전 0.286)으로 떨어졌다. 2회 첫 타석에서 유격수 플라이를 친 추신수는 4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6회와 8회에는 각각 1루수와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클리블랜드는 0-5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

    연합뉴스 | 2008.06.29 00:00

  • 추신수, 보름 만에 한 경기 2안타

    ... 안타 2개를 기록했다.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중견수쪽으로 총알처럼 뻗는 2루타로 출루한 추신수는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4회 1루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6회 무사 1루에서는 우전 안타로 1,3루 대량 득점 찬스를 만들었고 후속 타자의 희생플라이 때 득점했다. 클리블랜드는 6회에만 5점을 보태 6-0으로 완승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6으로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6.28 00:00

  • 속타는 본즈 "돈 안받고도 뛸 수 있다"

    ... 때려냈지만 금지약물 복용 스캔들로 올해 재계약을 하지 못하고 은퇴설까지 흘러나오자 자못 당황하는 모습이다. 본즈의 에이전트인 제프 보리스는 26일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다는 걸 보여주려고 독립리그에 가서 홈런을 칠 필요가 없다. 타율 0.276에 28개의 홈런을 친 작년 성적은 본즈가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A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역시 약물 스캔들에 얽혀 메이저리그 팀과 계약하지 못하고 최근 독립리그 산하 팀에서 ...

    연합뉴스 | 2008.06.27 00:00

  • 추신수, 2경기 연속 안타

    ... 그는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깨끗한 중전 안타를 터뜨렸다. 전날 대타로 나와 6게임 만에 안타를 때리고 타점까지 올린 좋은 감을 이어간 셈. 추신수는 후속 케이시 블레이크의 안타로 2루를 밟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이르지는 못했다. 3회와 8회에는 좌익수 뜬공, 5회에는 2루 땅볼에 머물렀다. 시즌 타율은 0.271이 됐다. 클리블랜드는 샌프란시스코를 4-1로 꺾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8.06.27 00:00

  • 추신수, 6경기 연속 무안타

    ... 자이언츠와 방문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출전했지만 3타수 1안타 1볼넷에 그쳤다. 2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파울플라이를 친 추신수는 4회말 1루수 땅볼, 7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2-3으로 뒤진 9회말에는 2사 1루에서는 볼넷을 얻었다. 클리블랜드는 이어진 2사 1,2루 찬스에서 캘리 쇼픽이 삼진으로 물러나 2-3으로 졌고 추신수의 타율은 0.275에서 0.259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nicemasaru@yna.co.kr

    연합뉴스 | 2008.06.25 00:00

  • [프로야구] '고춧가루' 히어로즈 경계령

    ... 거둔 건 분명 희망적인 조짐이다. 투타에 힘이 없을 때는 쉽게 동점을 허용하고 아깝게 무릎을 꿇는 일이 빈번했지만 1점차 우위를 지켜갈 힘이 생기면서 쉽게 지지 않는 팀으로 서서히 변모하고 있는 중이다. 최근 6경기에서 팀 타율이 0.298에 달할 정도로 잘 때리고 있고 마일영, 장원삼, 이현승 등 좌완 3인방이 선발진에서 안정된 내용을 보이면서 탄력을 받고 있다. 좌투수가 3명이나 선발로 뛰고 있는 팀은 히어로즈 뿐이다. 하지만 역시 숙제는 불펜이다. ...

    연합뉴스 | 2008.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