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83,0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중 고위급 스위스 회담장에 '천리강산도'가 걸린 이유는?

    ... 사람들의 모습을 아름답게 담아냈다. 2018년 9월 연합뉴스에 공개된 중국 베이징 자금성 건복궁 정이헌 내부에도 천리강산도가 있었다. 당시 현대식 접견실 겸 서가로 꾸며진 정이헌의 중앙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국빈들이 앉았던 의자가 놓여 있었고, 그 옆 테이블에는 '천리강산도'가 펼쳐져있었다. 스위스 회담장 내부와 관련한 사실은 회담이 끝난 후 현장을 찾은 중국 봉황위성TV 기자가 발견했다고 ...

    한국경제 | 2021.10.08 10:2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독단적 인사 방침에 집단사퇴 배수진으로 막아낸 법무부

    트럼프, 대선불복 동의않자 법무장관 교체 엄포…백악관 고문까지 저항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대선 불복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와 인사를 하려 하자 당시 법무부 지도부가 집단사퇴 배수진을 치고 이를 막아낸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상원 법사위는 7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작년 11월 대선 이후 패배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부에 압력을 가했다는 내용의 394쪽짜리 중간 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

    한국경제 | 2021.10.08 05:11 | YONHAP

  • thumbnail
    돌연 사임했던 미 한국계 첫 연방검사장, 알고 보니 트럼프 압력

    트럼프, 부정대선 주장 동조않자 해임 의사…부장관이 나서 사직 권고 미국의 한국계 첫 연방검사장이 지난 1월 돌연 사임했던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강한 압력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병진(미국명 BJay Pak) 당시 조지아주 북부 연방검사장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장한 대선 부정선거 수사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다는 불만이 작용한 결과라는 것이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 상원 법사위는 7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작년 ...

    한국경제 | 2021.10.08 01:56 | YONHAP

  • thumbnail
    미 CIA, 중국미션센터 신설…코리아미션센터는 사실상 폐지(종합)

    ... 기조를 보여주는 사례다. 존 브레넌 CIA 전 국장은 "별도의 미션센터가 있어야 하는 나라가 있다면 그건 중국이다. 국제적 야망을 가지고 미국의 이익과 국제질서에 최대 도전을 제기하는 나라"라며 센터 창설을 반겼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생긴 코리아미션센터와 이란미션센터는 각각 동아시아와 근동 지역 전체를 담당하는 부문으로 흡수된다. 사실상 코리아미션센터와 이란미션센터는 폐지되는 셈이다. CIA는 주변 지역과의 맥락 속에서 이들 국가가 제일 잘 ...

    한국경제 | 2021.10.08 01:01 | YONHAP

  • thumbnail
    한국 드라마 방영도 중단되나…이란 동결자금 반발 갈수록 커져

    ...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수 성향으로 알려진 의회 의원 알리레자 살리미는 "한국은 신뢰할 만한 거래 상대가 아니며, 현재 불법으로 보유하고 있는 자산에 대한 3년간의 이자도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깨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기 전인 2017년 한국과 이란의 무역 규모는 120억 달러(약 14조2천억원)에 달했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

    한국경제 | 2021.10.07 23:06 | YONHAP

  • thumbnail
    미 CIA, 중국미션센터 창설…코리아미션센터는 사실상 폐지

    ... 것이라고 평했다. 존 브레넌 CIA 전 국장은 "별도의 미션센터가 있어야 하는 나라가 있다면 그건 중국이다. 국제적 야망을 가지고 미국의 이익과 국제질서에 최대 도전을 제기하는 나라"라며 센터 창설을 반겼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생긴 코리아미션센터와 이란미션센터는 각각 동아시아와 근동 지역 전체를 담당하는 부문으로 흡수된다고 CIA 고위 당국자는 전했다. 사실상 코리아미션센터와 이란미션센터는 폐지되는 셈이다. 코리아미션센터는 2017년 ...

    한국경제 | 2021.10.07 22:53 | YONHAP

  • thumbnail
    [이슈 프리즘] 트럼프는 쉬운 상대였다

    “바이든에 비하면 트럼프는 쉬운 상대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행보를 지켜본 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는 푸념하듯 이렇게 말했다. 바이든 정부가 전개하는 경제정책의 핵심은 ‘바이 아메리카, 메이드 인 아메리카’다. ‘미국 제품을 사고, 미국서 생산하도록 한다’는 뜻이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와 별반 다를 게 없는 것처럼 보인다. ...

    한국경제 | 2021.10.07 17:23

  • 대선 앞두고 경기도 홍보직원 50% 늘린 李지사

    ... ‘대권 프로세스’를 위해 활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지사는 최종 후보가 되기 전까지 지사직을 놓지 않기로 해 ‘지사 찬스’ 논란도 일었다. 조 의원은 “경기도의 도예산을 자기 자랑, 정치적 위용 과시를 위해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며 “이 지사의 자기 과시는 ‘경기도의 트럼프’를 방불케 한다”고 비판했다. 성상훈 기자

    한국경제 | 2021.10.07 17:04 | 성상훈

  • thumbnail
    미 전문가 "북미협상 첫 단계서 '스냅백' 단서로 제재 완화해야"

    ... 안보 보장을 먼저 내어주고 나쁜 행동을 보상하지 않는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핵화를 미국 대북전략의 단일 목표로 간주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며 "비핵화는 협상 마지막 단계에서 다뤄져야 한다"라고도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했던 '탑다운' 방식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대북 특사를 임명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북한에 단번에 비핵화를 요구하기보다는 여차하면 되돌릴 수 있는 조치를 서로 주고받으면서 차근차근 협상 단계를 밟아가야 한다는 데는 ...

    한국경제 | 2021.10.07 15:07 | YONHAP

  • thumbnail
    [단독] 이재명, 대선前 경기도 홍보직원 50% 늘렸다…"도민 세금으로 선거운동"

    ... 팟캐스트에만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는 의혹 역시 제기됐다. 실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이 문제를 경선 과정에서 제기하기도 했다. 조 의원은 "경기도의 도예산을 자기 자랑, 자기 과시, 정치적 위용 과시를 위해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면서 "이 지사의 자기 과시는 '경기도의 트럼프'를 방불케 한다"고 비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07 14:42 | 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