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51-3960 / 4,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古典서 찾는 지혜] 궁지와 위기

    ... 상태에 놓이게 되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있는 힘을 다하여 대응태세를 취하거나 필사적으로 저항한다. 쥐도 고양이에게 쫓겨 막다른 골목에 다다르면 되돌아서서 고양이에게 달려든다. 화분의 난초도 생육조건이 극도로 열악해지면 꽃을 피우는데 이는 종족번식 본능의 발현이라고 말하는 이도 있다. 사람도 궁지에 몰리면 놀라운 역량을 발휘하여 탈출을 시도한다. 독립운동, 국민적 저저항, 폭동, 혁명 등도 억압과 고통에서 벗어나려는 행동유형이다. 李炳漢

    한국경제 | 2002.11.26 00:00

  • 미스코리아 선 장유경씨 미스월드 참가 포기

    ... 12월 7일 이슬람 국가인 나이지리아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미스월드 대회가 이슬람 금식월인 라마단 기간에 개최돼 이슬람계의 불만이 고조된 상태에서 현지 언론의 이슬람 모독기사가 발단이 됐다. 이를 문제삼은 이슬람 교도들이 폭동을 일으키자 기독교도들이 보복공격에 나서200여 명이 사망하는 유혈사태가 발생했고 미스월드대회의 개최지는 영국 런던으로변경됐다. 장씨는 "수백 명이 사망하는 사태를 목격한 후 웃는 얼굴로 대회에 출전할 수 없어서 런던 대회 참가를 포기했다"고 ...

    연합뉴스 | 2002.11.26 00:00

  • 佛트럭 노조, 임금인상 요구 전국 도로봉쇄

    ... 전국 주요 교차로, 고속도로 등 약 80곳에서 도로봉쇄를 지휘했다고 밝혔다. 노조지도자들은 노사협상이 앞으로 계속 타결되지않을 경우 이번 도로봉쇄를 저유시설 등 다른 목표물들에 까지 확대하겠다고 위협하고있다. 이에 따라 프랑스 폭동진압 경찰은 트럭운전기사들의 도로봉쇄가 다른 주요 산업기지로 확산될 것을 우려, 몇몇 정유소들에 대한 경비를 강화했다. 이번 노사협상을 지원했지만 직접 참여하지 않은 프랑스 정부당국은 트럭 운전기사들의 도로봉쇄로 전국이 마비되는 것을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미스월드' 개최지 런던으로

    ... 내달 7일 나이지리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2002년 미스월드 본선 및 사전 행사일정을 모두 취소하고,대회 장소를 영국 런던으로 옮겨 같은 날 개최하기로 23일 결정했다. 나이지리아 북부도시 카두나에서 지난 20일부터 발생한 유혈 폭동은 이슬람교도들이 미스월드 대회와 관련,현지 언론의 이슬람 모독 기사를 문제 삼아 기독교도 밀집지역을 공격하고 기독교도들이 이에 대항해 보복공격에 나서면서 지금까지 2백여명이 사망하고 6백여명이 부상했다. 폭동의 계기가 된 신문기사는 일간지 ...

    한국경제 | 2002.11.24 00:00

  • thumbnail
    탈출하는 미녀들

    나이지리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미스월드 선발대회가 유혈 폭동으로 취소되자 23일 대회참가 미녀들이 호텔 로비에서 체크아웃하고 있다. /아부자(나이지리아) ?

    한국경제 | 2002.11.24 00:00

  • 나이지리아 미스월드대회 취소에도 불구 유혈충돌 계속

    ... "나이지리아의 이해관계와 대회 참가자들의 안전 등 모든 문제를 면밀하게 검토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 북부도시 카두나에서는 이슬람 교도들이 미스월드 대회와 관련된 현지 언론의 이슬람 모독 기사를 문제삼아 지난 20일부터 폭동을 일으키고 기독교도들이 보복공격에 나서는 등 충돌이 잇따라 지금까지 적어도 100여명이 사망했다. 특히 지난 22일에는 유혈충돌이 수도 아부자로 확산돼 이슬람 교도들이 경찰 차량을 습격하는 등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되자 주최측은 ...

    연합뉴스 | 2002.11.23 00:00

  • 나이지리아 폭동으로 최소 100명 사망

    ... 이제는 기독교도들이 보복공격에 나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는 이슬람교도들이 내달 7일로 예정된 미스월드 미인선발 대회와 관련한 한 신문의 불경스런 기사에 항의, 시위를 벌이는 과정에서 20일 신문사에 불을지르는 등의 유혈 폭동사태로 발전했다. 이 신문은 '예언자 모하메드가 살아있다면미스 월드와 결혼하고 싶어할 것'이라는 기사를 실어 미인대회를 반이슬람적으로 보고 있는 이슬람교도들을 격분시켰다. 정부 관리들은 카두나에서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사태 수습에 협력해주도록 ...

    연합뉴스 | 2002.11.22 00:00

  • 나이지리아 미스월드 폭력사태 50여명 사상

    회교 예언자 모하메드에 대한 언론의 보도에 분노한 나이지리아의 이슬람교도들이 21일 북부 카두나시에서 폭동을 일으켜적어도 50여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정부 관계자들이 밝혔다. 이날 폭동은 지난 16일 나이지리아의 일간지 '디스 데이'(This Day)가 만약 모하메드가 오늘날 나이지리아에 살고 있다면 다음달초에 열리는 미스 월드 미인대회참가자 가운데 한명을 아내로 선택했을 것이라고 보도하면서 촉발됐다. 2천명이 넘는 이슬람교도들은 신문의 ...

    연합뉴스 | 2002.11.22 00:00

  • thumbnail
    "나 다시 감옥으로 돌아갈래..." .. 코미디영화 '광복절특사'

    ... 이 영화의 웃음은 바로 등장 인물들의 자리바꿈에 뿌리를 두고 있다. 탈옥수들은 감옥에 들어가기 위해 안달한다. 재필은 죄수신분이지만 경순을 되찾기 위해 그녀의 새애인인 경찰을 감히 추적한다. 같은 시각 감옥에서는 죄수들이 폭동을 일으켜 감옥의 새 주인이 되고 국회의원 등 방문객들과 교도관들은 사로잡힌다. 여기서 죄수들은 적반하장격으로 정치인과 교도관들을 훈계한다. 의원들은 살기 위해 전과사실을 고백한다. 죄과는 원조교제와 공금횡령,뇌물공여에 그것도 모자라 ...

    한국경제 | 2002.11.21 00:00

  • 재외동포 권익신장 유공 외국인 방한

    ... 회장을 비롯한 버논 그레이(66) 메릴랜드주 하워드카운티의회 의장, 프랭클린 P. 홀(63) 버지니아주 하원의원,케빈 J. 오툴(38) 뉴저지주 하원의원 등 8명이다. 재단의 관계자는 "이 사업은 1992년의 로스앤젤레스 흑인 폭동 10주년을 맞아현지 소수민족의 상호 이해증진을 통해 동포들의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며"이들이 돌아가 재외동포와 거주국 주민의 이해증진과 유대 강화를 돕고 민족간의문제 해결과 편견, 갈등 해소에 더욱 힘쓰도록 하는 게 목적"이라고 ...

    연합뉴스 | 2002.1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