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81-3990 / 4,7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자리에 참 오래도 있네"..카스트로 76세 생일, 對美저항 의지 다져

    ... 카스트로는 1959년 32세 나이에 권좌에 올라 냉전시절 미국의 코앞에 공산국가를 수립하는 등 미국에는 손톱 밑의 가시같은 존재였다. 카스트로 의장은 의무교육과 보건복지 제도를 도입하고 월급을 평준화하는 한편 쿠바의 경제적 곤경은 모조리 미국이 자신에 대한 폭동을 유도하기 위해 40년간 지속해온 금수조치 탓으로 돌려왔다. 미국은 76세 생일을 맞은 그를 '공룡'이라고 부르며 쿠바 국민의 이익을 위해 공산주의를 포기하고 개혁을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한국경제 | 2002.08.15 00:00

  • [천자칼럼] 증언

    할리우드 영화엔 증언의 중요성을 강조한 법정드라마가 많다. 어린 딸을 성폭행한 백인청년을 죽인 흑인 아버지에 대한 재판을 다룬 '타임 투 킬'이나 예맨의 반미 폭동 당시 시민에게 발포한 죄로 기소된 해병대 대령의 유죄 여부를 묻는 '교전수칙(Rules of Engagement)'도 그같은 범주에 속한다. 두 영화에서 검찰측 증인은 사실과 양심에 의거,증언함으로써 피고의 무죄판결을 이끌어낸다. 그런가 하면 '의뢰인'에선 한 소년이 마피아의 범죄현장을 ...

    한국경제 | 2002.07.26 00:00

  • 獨 新나치당원, 아시아인 거주 건물에 화염병 투척

    ... 대피했다. 그러나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 인근의 아시아계 식료품점에 대해서도 공격이 이뤄졌다. 이날 화염병 공격을 받은 건물은 지난 92년 8월에도 화염병 공격을 받아 세계적 뉴스거리가 됐던 곳으로 베트남계 주민이 주로 거주해왔다. 신나치주의를 표방하던 수백여명의 폭도들은 당시 아시아계 난민을 수용했던 이 건물에 화염병과 돌을 던지는 등 폭동을 일으킨 바 있다. (로스토크 dpa=연합뉴스) eyebrow76@yna.co.kr

    연합뉴스 | 2002.07.22 00:00

  • 흑인소년 폭행 美경관 기소

    ... 석방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 7일 모스 경관이 수갑이 채워진 도너번 잭슨(16)군을 경찰차량 보닛에밀어붙여 머리를 구타하는 장면을 촬영한 인근호텔 투숙객의 비디오 테이프가 언론에 공개되면서 LA 일대에는 92년 인종 폭동의 도화선이 된 로드니 킹 구타사건을 연상케 하는 인종간 긴장이 야기됐다. 잭슨군은 잉글우드시와 잉글우드시 경찰관 4명,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보 3명 등을 직권남용과 헌법상의 권리위반 혐의로 제소하고 금액을 특정하지 ...

    연합뉴스 | 2002.07.18 00:00

  • 후세인, 대미항전 의지 재천명

    ... 협력하고 있는 망명 이라크 반정부 단체들을 겨냥, 권력을 장악하더라도 미국에 의해 좌지우지될 것이라며 미국에 대한 경계를 촉구했다. 앞서 해외망명중인 약 70명의 전 이라크군 지휘관들은 런던에서 모임을 갖고 이라크군 내부의 폭동을 지원하기 위해 군사위원회를 설치키로 결정, 후세인에 대한 공세를 한층 강화한 바 있다. 후세인 대통령은 특히 `7월 혁명'이 전세계 모든 악의 폭군과 압제자들을 향해 이번에는 결코 나를 패퇴시킬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을 깨닫도록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美 흑인 10대 구타한 백인 경관 직위해제

    ... `그가 흑인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인종차별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으나 인권단체와 흑인 사회가 인종차별 문제화할 움직임을 보이는데다 지난 91년 백인 경관들의 흑인 로드니킹 집단구타 사건이 이듬해 LA 폭동의 기폭제가 된 점을 우려, 모스 경관을 직위해제했다. 문제의 구타장면은 인근 호텔에 투숙중인 한 백인 남자에 의해 우연히 비디오카메라에 잡혔다. 연방수사국과 LA카운티 검찰, 셰리프(보안관)국은 가혹행위에 가담한 경관들을상대로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한경 데스크] 소리없는 10대들의 혁명..최완수 <산업부 IT부장>

    ... 어울려 같이 춤추고,스스로 거리를 청소하고,질서 있게 노는 것이 기존의 놀이판하고는 달랐다. 사람이 모인 곳에서는 으레 고성이 오가고 싸움이 벌어지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었다. 이들 10대를 보면서 기자는 10년전 LA흑인폭동 사태를 취재할 때 만났던 1세대 교포들의 눈물이 떠올랐다. 당시 한인상점들이 흑인들의 습격을 받았을 때 수많은 젊은 교포2세들은 이웃동포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총을 들고 나갔었다. 부모가 말리는데 뛰어나갔다가 희생된 '아름다운 ...

    한국경제 | 2002.07.02 00:00

  • [지구촌 표정] 영국 가디언 "팀플레이 국가 떴다"

    ... 주목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터키 미국 등 무명팀들의 약진도 돋보였다면서 세계 축구는 탁월한 개인들의 경기에서 팀 경기라는 축구의 시초로 돌아가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월드컵 4강 신화는 지난 92년 로스앤젤레스 폭동의 최대 피해자였던 한인들의 손상된 자존심을 되찾아줬다고 LA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의 결승행이 좌절됐지만 LA 코리아타운에 모여 열렬히 응원한 수천명의 한인들은 한국인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여전히 느끼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02.06.27 00:00

  • G8 정상회담 반세계화 시위 잇따라

    서방선진 7개국과 러시아 등 주요 8개국(G8)연례 정상회담이 개막된 26일(이하 현지시간) 캐나다의 주요 도시에서 크고 작은 반(反)세계화 시위가 잇따랐다. 특히 수도 오타와에서는 시위대의 폭동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 직장과 상가들이 문을 닫고, 의회건물과 인접한 주요 은행들도 영업을 중단하는 등 평온속의 긴장이 이어졌다. 회담장 부근인 캘거리에서는 이날 오전 1천명의 시위대가 평화적인 가두행진을 벌였으며, 시내 중심가의 맥도널드 식당 밖에서는 ...

    연합뉴스 | 2002.06.27 00:00

  • [월드컵] LA 타임스 "한인들 자부심 되찾아"

    한국의 월드컵 4강 신화는 1992년 로스앤젤레스 폭동의 최대 피해자였던 한인들의 손상된 자부심을 되찾아줬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이 독일에 패해 결승행이 좌절됐으나 LA 코리아타운내 에퀴터블빌딩 주차장에 모여 열렬히 응원한 수천명의 한인들은 한국인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여전히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한인들은 이른 새벽에 한국 응원복 `붉은 악마' 티셔츠를 입고 합동응원장에 나와 `대~한민국'을 외치고 태극기를 ...

    연합뉴스 | 2002.06.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