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41-4050 / 4,6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토라보라 공습 재개...투항협상은 계속

    ... 투항하지 않았다. 유엔은 탈레반과 알-카에다 대원들의 투항을 감독할만한 병력이 아프간내에 없다는 이유로 이 요구 조건을 수락하지 않았다. 앞서 쿤두즈에서 탈레반 병사들과 함께 포위됐던 알-카에다 대원 500여명도 북부동맹 측에 투항해 마자르-이-샤리프 포로수용소에 수감됐다가 미국과 북부동맹군이 포로 폭동을 무자비하게 진압하면서 이중 400명 이상이 숨졌다. (토라보라 이슬라마바드 AFP dpa=연합뉴스) ycs@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2.12 19:07

  • 빈 라덴, 라마단종료맞춰 2차테러 준비...워싱턴타임스

    ... 16일 종료되는 라마단 종반무렵이 될 것이라고말한 것으로 전했다. 린드는 또 알-카에다가 2차 테러에 이어 미국 전역을 파괴하는 3차 테러도 모의중이라고 말했다. 린드는 아프가니스탄 북부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포로수용소 폭동당시 살아난 80여명의 탈레반 포로의 일부로 유일한 미국인 출신으로 언론의 관심을 받았었다. 린드는 폭동현장에서 체포되자마자 칸다하르 인근 미 해병대 기지로 옮겨져 폭동당시의 상황과 탈레반및 알-카에다의 고위 간부들의 소재지등과 ...

    연합뉴스 | 2001.12.12 16:07

  • ICRC, 탈레반 포로 인간적 대우 촉구

    ... 차례에 걸쳐 치열하게 벌어졌다. 이는 바로 전쟁이고 전쟁에서는 사람들이 죽임을 당한다"고 말했다. 켈렌베르거 총재는 이날 ICRC의 엄격한 중립성 규정을 이유로 내세워, 2주전 마자르-이-샤리프에 있는 포로수용소의 탈레반 포로들이 폭동을 일으켰다가 진압되는 과정에서 수백명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조사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ICRC가 그같은 조사활동에 참여하게 되면 ICRC가 그 지역에서 인도주의적 활동을 전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저해하게 될 것이기 ...

    연합뉴스 | 2001.12.12 09:09

  • [아프가니스탄 사태 일지]

    ... 천명. ▲11월9일= 반탈레반 북부동맹, 미군의 공습 지원 아래 아프간 북부 전략요충지마자르-이-샤리프 장악. ▲11월13일= 북부동맹, 탈레반 퇴각으로 수도 카불 입성. ▲11월25일=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포로수용소에서 폭동, 미 중앙정보국(CIA)요원 1명과 탈레반계 포로 수백명 사망. ▲11월26일= 북부동맹, 북부의 또 다른 거점도시 쿤두즈에서 탈레반 잔당 소탕. ▲12월5일= 아프간 4개 정파, 독일 본에서 파슈툰족 지도자 하미드 카르자이를수반으로 ...

    연합뉴스 | 2001.12.12 08:38

  • 아프간 첫 미국인 사망자 국립묘지 안장

    ... 인정된 중앙정보국(CIA) 요원 존 마이클 스팬이 조지 테닛 CIA 국장을 비롯 수백명의 조문객들이 참가한 가운데 10일 미국 워싱턴 근처 알링턴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스팬은 아프간 북부 마자르이샤리프 근처에 수용중인 포로들의 폭동 와중에 피살됐다. 테닛 국장은 TV로 중계된 장례행사에서 스팬이 "존엄과 품위, 용기와 자유를 구현했으며 그가 보인 본보기는 우리들을 고무시키고 그의 희생은 우리들의 힘이 된다"고 말했다. 테넷 국장은 CIA 전통을 깨고 스팬의 ...

    연합뉴스 | 2001.12.11 09:49

  • 네팔서 총격전으로 최소 80명 사망

    ... 2명이 사살됐다고 밝혔다. 한편 9일 반군으로 보이는 무장 괴한들이 누와코트에서 퇴역 군인의 집을 습격해 이 군인을 살해했으며 같은 지역 정부군의 집에 폭탄을 터뜨려 군인의 아버지가숨졌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군주제와 다당제, 민주주의 폐지를 내세우며 지난 6년간 계속된 반군들의 폭동으로 총 사망자수는 정부 추산으로 최소 2천500명에 이른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2배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 (카트만두 교도=연합뉴스) kej@yna.co.kr

    연합뉴스 | 2001.12.10 14:42

  • 美국방, "전쟁 끝나지 않았다"

    ... 것이 아니며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8일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워싱턴포스트와 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칸다하르의 상황은 서부개척시대를 보여주는 쇼와 같다"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미군과 반군이 2주전 탈레반 포로폭동이 발생했던 북부도시 마자르-이-샤리프에서 한 것보다 칸다하르에서 경계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매우 위험한 상황으로 마자르-이-샤리프에서 무기를 지닌 사람들이 인명을 살상하고 전투를 벌여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됐다"며 ...

    연합뉴스 | 2001.12.08 21:02

  • 美, 탈레반 위해 싸운 미국인 사법처리

    ... 법무부는 미국인이라고 주장하는 3명이 탈레반을 위해 싸웠다고 발표된 이후 이들에 대한 사법처리 문제가 대두되자 이같이 말했다. 3명중 1명은 지난달 25일 첫 미군 희생자로 기록된 아프가니스탄 쿤두즈 인근의한 포로수용소 폭동 때 생존한 존 워커(20)라는 인물이며 나머지 2명은 현재 색출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반역죄는 사형이나 징역 5년형 이상, 살인죄는 죄질에 따라 각각 사형, 종신형, 10년형을 선고받게 된다. 공모죄는 종신형까지, 테러범 지원죄는 ...

    연합뉴스 | 2001.12.08 11:32

  • 미, 탈레반 지원 미국인 처리방안 미정

    ... 작업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그 결과 "그가 알면서 의도적으로 탈레반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사태가 매우 심각해 질것"이라고 예상했다. 아프간 북부지역에서 탈레반을 위해 싸우다 포로가 된 린드는 지난주 한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유혈폭동 과정에서 살아남은 약 80명의 외국인 전사중 한 명으로 미군당국이 북부동맹군으로부터 신병을 인도받아 조사중이다. 이에 앞서 이번 주 유에스에이(USA)투데이는 탈레반을 위해 전투에 참가한 미국인들은 사형에 처해질 수 있는 반역죄로 ...

    연합뉴스 | 2001.12.08 07:40

  • 美 CIA 요원, 미국인 탈레반전사 조사

    아프가니스탄 북부 칼라이-장히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탈레반 포로 폭동으로 사망한 미 중앙정보부(CIA) 요원 마이크 스팬이 폭동 수시간전 미국인 탈레반 전사 존 워커(20)를 조사했다고 6일 뉴스위크가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자체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워커가 등 뒤로 팔이 묶인채 스팬과 데이브라는 이름의 스팬의 동료의 질문에 대답을 거부하는 장면을 담은 비디오테이프내용을 공개했다. 워커가 탈레반 전사로 수용소에 수용된 사실이 알려지자 가족들은 워커가 ...

    연합뉴스 | 2001.12.07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