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81-4090 / 4,6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타임 기자가 목격한 아프간 포로 폭동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북부동맹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폭동은 죄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외국 자원병이 취재 온 서방기자를 공격하면서 일어난 것 같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알렉스 페리 기자가 26일 밝혔다. 포로수용소로 사용된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칼라-이-장히 요새 바로 밖에서 폭동을 목격했다는 페리 기자는 당시 영국의 로이터 통신 기자 2명이 요새에 있었다면서 포로들이 영국 기자들을 보고 마치 자신들이 찾던 적을 찾은 양 흥분, 기자들을덮치면서 ...

    연합뉴스 | 2001.11.26 17:11

  • 아프간 외국인포로 폭동 전말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탈레반 마지막 거점인 쿤두즈에서 투항한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북부동맹의 수용소에서 유혈폭동을 일으켜 수백명이 사살되는 참극이 벌어졌다. 북부 마자르-이-샤리프에서 서쪽으로 15㎞떨어진 칼라이 장히 요새에서 폭동이 시작된 것은 25일 오전 11시(현지시간). 진흙 성벽으로 둘러싸인 19세기에 축조된 이 요새에는 전날 쿤드즈시에서 북부동맹군에 투항한 체첸과 파키스탄, 아랍국가 출신의 지원병들이 수용돼 있었다. 옷속에 ...

    연합뉴스 | 2001.11.26 10:14

  • 美,탈레반 포로폭동에 공습

    미국은 25일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 부근 포로수용소에 공습을 가해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의 진압을 지원했으며 이 과정에서 외국인 병사 수백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 댄 스톤킹 중령은 폭동을 진압하기 위해 미군 항공기들이 요새를 폭격했다고 확인했으며 미국인 사망자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스톤킹 중령은 탈레반 강경파 3백여명이 무기를 몰래 반입한 후 수용소를 탈출하려고 폭동을 일으켰으며 이들은 대부분 파키스탄과 체첸 ...

    한국경제 | 2001.11.26 10:01

  • thumbnail
    탈레반거점 쿤두즈 함락, 아프간전 마무리단계

    ... 마지막 일격을 준비하고 있다. 북부동맹의 압둘 라시드 도스툼 장군 휘하의 선발대 병력은 25일 쿤두즈에 무혈입성, 도시를 완전 장악했다. 그러나 쿤두즈에서 투항, 마자르-이-샤리프 외곽으로 이송된 외국인 자원병들이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켜 수백명이 사망하는 등 일부 과격 외국인 병사들의 저항이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아프간이슬람통신(AIP)은 도스툼 장군 휘하 병력 2천500여명이 서부전선에서 시내로 무혈 입성, 수시간만에 도시의 70%를 장악했으며 투항하는 ...

    연합뉴스 | 2001.11.26 08:31

  • 북부동맹, 쿤두즈 입성

    ... 탈레반 병사와 외국인 자원병들의 투항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북부동맹 압둘 라시드 도스툼 장군 휘하의 선발대 병력이 25일 쿤두즈에 입성했다. 그러나 쿤두즈에서 투항, 마자르-이-샤리프 외곽으로 이송된 외국인 자원병들이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켜 수백명의 자원병이 사망하는 등 일부 과격 외국인 병사들의 저항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또 탈레반 남부거점 칸다하르에 대한 반군의 압박공세속에 아프간 최대부족인 파슈툰족 등 아프간 부족 원로지도자 70여명이 탈레반에 철수를 ...

    연합뉴스 | 2001.11.26 07:38

  • 탈레반 외국인 지원병 포로 폭동...다수 사망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탈레반 마지막 거점인 쿤두즈에서 생포된 400∼600명의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켰다 진압과정에서 다수가 사망했다. AP통신은 북부동맹측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폭동으로 수백명이 숨진 것으로 전했으나 AFP는 수명에서 많으면 100명 가량이 숨진 것으로 보도하는 등 정확한 사상자 규모가 엇갈리고 있다. 모하메드 모하키크 북부동맹 사령관의 대변인 야사우는 마자르-이-샤리프 외곽의 칼라이 장히 요새에 ...

    연합뉴스 | 2001.11.26 07:36

  • 美, 아프간 포로 폭동 진압 위해 공습

    미국은 25일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 부근칼라이 장히 요새의 포로수용소에 공습을 가해 탈레반 포로들이 일으킨 폭동의 진압을 지원했으며 진압 과정에서 외국인 병사 수 백명이 살해됐으나 미군의 희생 여부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인 댄 스톤킹 중령은 폭동 당시 "요새와 가까운 어디든" 미군이 주둔하고 있었는 지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발표했고 중앙정보국(CIA)도 이번 사건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아프간 ...

    연합뉴스 | 2001.11.26 07:29

  • 탈레반 외국인 지원병포로 폭동으로 미국 고문 사망

    탈레반의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수용소에서 일으킨 폭동과정에서 발생한 교전으로 미국인 고문 1명이 숨졌다고 목격자들이 밝혔다. 쿤두즈의 탈레반 병력 항복을 취재 중이던 한 독일TV의 통역 울루그벡 오르가셰브는 "미국인 고문이 교전 중에 숨졌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의 말이 직접 확인되지는 않고있으나 사실일 경우 7주째 이어지고 있는 미측의 아프간 공격에서 첫 희생자가 될 수도 있다. 워싱턴의 미국방부 관계자들은 ...

    연합뉴스 | 2001.11.26 07:22

  • 美, 자국민 아프간 여행 자제 경고

    ... 경고를발표한 바 있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아프간에 대한 군사작전이 진행중인데다 아프간 현지의치안상태가 매우 불안하기 때문에 아프간 여행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성명은 특히 "수도 카불을 비롯해 아프간 전 지역은 군사 작전과 강도, 폭동 가능성 등으로 인해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이어 아프간 사태를 취재중이던 서방기자 7명이 살해됐고, 아프간 전역에 500만-700만개의 지뢰가 설치돼 있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1.24 11:02

  • 아로요, 반군진압 관련 말련-인니 지원 모색

    글로리아 아로요 필리핀 대통령은 23일 사망자 100명 이상을 낸 이슬람 반군의 폭동을 해결하기 위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의 지원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아로요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 두 나라에 어떤 지원을 요청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마하티르 모하메드 말레이시아 총리와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이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아로요 대통령은 이어 누르 미수아리 이슬람 반군 지도자가 말레이시아 사바주로 탈출했다는 ...

    연합뉴스 | 2001.11.23 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