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791-23800 / 24,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미섬우화] (269)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8>

    "새로운 여자와 살고 있지만 나는 매일 당신을 잊지 못해서 불행하다오" "제발 그런 마음일랑 갖지 말아요. 우리는 아주 행복하게 살았어요. 그리고 새로운 여자에게 육체적으로 최선을 다 하는 노력을 보이세요. 그런 점은 가끔 ... 위해서 최선을 다 하세요. 최고 최선을 다 하는 생활을 할때 모든 고민은 사라지는것 같아요" "당신은 왜 그 프로하고는 결혼을 안 해요? 그 친구 가끔 골프장에서 보는데 정말 멋져. 어떻게 그렇게 굉장한 놈이 세상에 있을까 할 ...

    한국경제 | 1997.11.14 00:00

  • 여자프로골퍼 소양교육 .. 20~21일 한화콘도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 성하현)는 20, 21일 경기도 산정호수 한화콘도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소양교육 및 경기력 향상을 위한 세미나를 연다. 이번 세미나기간중 여자프로골퍼들은 한국체육과학연구원에서 실시하는 체력테스트도 받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7.11.13 00:00

  • [장미섬우화] (267)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6>

    ... 프로를 따야 해요. 결론은 간단하지요. 하하하하, 우리 헤라클레스. 나는 당신을 위해서 이번에 혼마 훠스타 골프채를 사왔어요. 나는 당신이 반드시 이길 거라고 믿어요" 영신은 그에게 고무적으로 이야기하면서 그가 프로를 따도 ... 매력이 있다. 항상 미소띤 얼굴을 하고 있어서 누구나 그 미소 앞에서는 고개가 숙여지는 천사의 미소를 지녔다. 보석같이 빛나는 여자. 지영웅은 지금 자기를 잃으면 죽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7.11.12 00:00

  • [골프] 신문선씨, 260m 최장타 .. 스포츠/연예인 자선대회

    .스포츠와 연예계 스타들중에 골프 잘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10일 남서울CC에서 스포츠.연예계인사 1백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FILA컵 스포츠서울자선골프대회는 이같은 사실을 또한번 입증했다. 참가자들중에는 프로 못지않은 장타력과 기량을 선보이며 "골프스타" 로서의 면모도 과시했다. 특히 스포츠스타들은 장타력에서, 연예계 스타들은 정확도에서 각각 우위를 보였다. 이 대회에는 프랑스월드컵본선진출을 이뤄낸 정몽준대한축구협회장이 ...

    한국경제 | 1997.11.10 00:00

  • [단신] 김미현 등 9명 '호주여자오픈 골프대회' 참가

    .김미현 강수연 박현순 등 9명의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이 13~16일 호주 야리야리GC에서 열릴 호주여자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출국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한국경제 | 1997.11.07 00:00

  • [골프] 최상호-서아람조 '우승' .. 혼성스킨스게임

    ... 잡으면 승자가 될수 있었다. 최상호(엘로드)-서아람(아스트라)조가 그랬다. 후반 2개홀에서 승자가 되며 최다상금을 획득했다. 이 조는 또 프로들 경기에서 보기드문 행운도 따라주었다. "파"로써 거금 1천9백만원을 손에 쥔것. 5일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에서 얼터너티브방식으로 열린 "원샷 018 스킨스골프대회" (총상금 1억원)에서 최-서조는 후반에 기세를 올리며 최다상금인 4천1백만원을 획득했다. 김종덕(아스트라)-정일미(휠라코리아)조보다 ...

    한국경제 | 1997.11.06 00:00

  • [장미섬우화] (262)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1>

    ... 열두시부터 새벽 여섯시까지는 같이 있었다. 그들은 부부같이 지냈지만 영신은 낮동안 아버지 회사에 나가 있었고 지영웅은 프로를 따기 위해 매일 골프장에서 살았다. 세미프로의 자격증만 가지고 있던 지영웅은 최근에야 피지에이를 땄고 그것도 하늘의별을 따는 것 처럼 어려운 경쟁을 뚫고 천신만고끝에 따낼 수 있었다. 이제 프로를 따는 것만 남았다. 그러나 3천대1이 넘는 어마어마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 영신은 매일 최고로 맛있고 영양가 넘치는 음식을 ...

    한국경제 | 1997.11.06 00:00

  • 올 LPGA 상금왕 '소렌스탐' .. 최고 장타자는 '메라'

    97 미국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은 애니카 소렌스탐 (스웨덴), 최고 장타자는 스미리티 메라로 나타났다.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 (LPGA)가 5일 집계한 97시즌 각 부문별 랭킹에 따르면 소렌스탐은 총 1백7만6천7백89달러를 ... 14개, 버디 3백60개를 잡아내 두부문에서 모두 1위에 랭크됐다. 라운드당 평균퍼팅수는 리셀로테 노이먼이 29.19개를 기록, 그린에서 가장 안정된 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5일자).

    한국경제 | 1997.11.04 00:00

  • [골프단신] 여자프로골프협회, 양로원 등에 800만원 전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 성하현)는 지난달 30일 프라자CC에서 프로 33명, 아마추어 94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9회 자선골프대회를 열었다. 협회는 이 대회에서 모금된 8백만원중 4백만원을 수원중앙양로원에 지원했고, 나머지 4백만원도 타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11.03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67) 월드컵축구와 박세리

    ... "기대"는 제삼자의 몫일 뿐이며 선수들은 "항상 이길수 없는 진실"의 당사자가 된다. 그런데 박세리(21.아스트라) 만큼은 보기 드물게 "기대만큼의 충족"을 골프팬들에게 선사했다. 미 여자프로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고 오랫만에 출전한 국내 2개 대회에서도 모두 우승했다. 골프우승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골퍼라면 박세리의 선전이 너무 대견할 수 밖에 없다. 사실은 한국월드컵축구팀도 마찬가지다. 본선 진출에 성공한 것은 "100% 기대충족"이다. ...

    한국경제 | 1997.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