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431-14440 / 16,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극전사 이동국, 미들즈브러서 끝내 퇴출

    ... 지난해 1월26일 미들즈브러에 입단해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4호가 됐던 이동국은 1년 4개월 만에 팀을 떠난다.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동국은 "여러 팀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아직 밝힐 단계는 아니다"며 "J-리그K-리그 모두 생각 중이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동국은 일본 프로축구 J-리그의 교토 퍼플상가, 빗셀 고베 등 으로부터 입단 제의를 받은 상태로 알려져여서 조만간 새로운 계약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

    한국경제 | 2008.05.15 00:00 | saram001

  • thumbnail
    이동국 "내가 도움이 되는 팀으로 이적하겠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었던 이동국(29.미들즈브러)이 소속 팀에서 방출된 뒤 "내가 도움이 되는 팀으로 가겠다"고 이적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이동국은 2007-2008 시즌 프리미어리그가 끝나 국내서 휴식을 취하기 ... 데 있어 신중하게 (이적할 팀을) 결정하겠다. 벤치에 있는 것보다 더 뛰고 싶고 내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면서 K-리그 복귀에 대해서는 "국내든 J-리그든 여러모로 생각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앞서 미들즈브러는 이날 오전 구단 ...

    연합뉴스 | 2008.05.14 00:00

  • 박성화호, 와일드카드로 스트라이커 안 쓸 수도

    ... 협조를 구하고 있다. 스트라이커로는 2004 아테네올림픽 멤버인 조재진이 박성화호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하지만 서동현과 신영록(이상 수원), 이근호(대구), 조동건(성남) 등 최근 올림픽 대표 연령대의 공격수들이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자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고민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홍 코치는 "올림픽 대표팀 공격수들이 잘 하고 있어 전방 공격수로 와일드카드 한 장을 쓰는 것은 낭비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면서 "어느 포지션에서 누구를 ...

    연합뉴스 | 2008.05.14 00:00

  • 안정환, 대표팀 복귀…요르단전 예비명단 포함

    ... 활약하고 있는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비롯해 이영표(토트넘), 설기현(풀럼), 김두현(웨스트브로미치), 러시아리그의 김동진(제니트)과 오범석(사마라), 일본 J-리그 김남일(빗셀 고베) 등 해외파 7명이 이름을 올렸다. 중앙수비수 ... 허정무호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곽태휘(전남)가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르게 되면서 김진규가 다시 기회를 잡았다. 공격수로는 K-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새내기 조동건(성남)의 발탁이 눈길을 끈다. 이근호(대구)와 신영록(수원) 등 '젊은 ...

    연합뉴스 | 2008.05.14 00:00

  • 축구 대표팀 허정무호 승선할 태극전사는

    ... 쏠리고 있다. 축구 대표팀 사령탑인 허정무 감독은 이번 주중 예비 엔트리 34∼36명을 발표한 뒤 17, 18일 K-리그 주말 경기를 지켜보고 소집 명단 25명을 추린다는 계획. 31일 요르단과 홈경기에 이어 다음 달 7일 요르단 ... 정규리그 2연패에 앞장선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이날 귀국한 이영표(토트넘 홋스퍼), 설기현(풀럼), 1부 리그 승격으로 내년부터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김두현(웨스트브롬), 오범석(러시아 사마라 FC), 김남일(일본 빗셀 고베) ...

    연합뉴스 | 2008.05.13 00:00

  • 허정무호 코치진, 김남일ㆍ오범석 현지점검

    ... 축구대표팀 코칭스태프가 일본과 러시아로 날아가 해외파 점검에 나선다. 요르단전 엔트리 발표를 앞두고 지난 주말 K-리그를 돌며 국내파 선수를 살펴본 데 이어 해외파 옥석 고르기에 나서는 것. 이번 점검대상은 일본 J-리그에서 ... 경기를 보며 오범석의 경기력을 살핀다. 정해성 코치는 18일 고베 홈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고베와 니가타의 J-리그 13라운드를 관전하며 김남일의 몸 상태를 지켜본다. 나머지 영국이나 네덜란드에서 뛰는 이영표(31.토트넘),...

    연합뉴스 | 2008.05.13 00:00

  • thumbnail
    홍명보 "K-리그 감독? 현재 가능성은 제로"

    ... 뛰어보지 못한 대회가 있다. 바로 올림픽이다. 2000년 시드니대회 당시 와일드카드로 현지까지 날아갔지만 조별리그 첫 경기 직전 장딴지 부상으로 강철과 긴급 교체돼 귀국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8일 오후 종로구 신문로 성곡미술관 ... 안 터지는 등 인상깊지 못한 경기력에 대한 자성 분위기에 나도 휩싸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끝나면 K-리그 감독 데뷔(?) 오는 8월 이후 진로가 궁금했다. 베어벡 체제였다면 모르겠지만 올림픽이 끝나면 성인 대표팀에 ...

    연합뉴스 | 2008.05.09 00:00

  • 허정무 감독, 주말 K-리거 최종 점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요르단과 경기(31일 오후 8시.서울월드컵경기장)를 20여일 앞둔 허정무 축구 대표팀 감독이 주말 K-리그 경기장을 찾아 마지막 옥석 고르기에 나선다. 허정무 감독은 10일 정해성 수석코치와 함께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해 수원 삼성-대구 FC 경기를 관전한 뒤 11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 서울-인천 유나이티드전을 지켜본다. 지난 달 정 코치와 유럽을 돌며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

    연합뉴스 | 2008.05.09 00:00

  • [프로축구] 수원-대구 '공격축구 맞불'

    ... 만들어 낼까'에 더 관심을 쏟고 있다. 변병주 감독 취임 이후 '공격 앞으로!'를 외치고 있는 대구FC는 정규리그 8경기를 치르면서 17골을 뽑아내면서 선두 수원 삼성 및 2위 성남 일화와 최다골 동률을 기록하고 있어서다. 실점은 ... 적이 없는 대구가 올해 12경기 연속무패(10승2무)를 달리고 있는 수원과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9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한국을 대표하는 대표적인 스트라이커 출신의 차범근 감독과 측면 돌파가 ...

    연합뉴스 | 2008.05.09 00:00

  • [프로축구] 김은중, 기록 정정으로 `30-30클럽'

    프로축구 FC 서울의 `돌아온 골잡이' 김은중(29) 경기 기록 정정으로 어시스트가 인정돼 통산 30골-30도움 클럽에 새 회원이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자료를 내고 지난 3일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렸던 삼성하우젠 K-리그 8라운드 서울-전남 경기 때 후반 13분 이청용(서울)이 어시스트 없이 골을 넣은 것으로 했으나 기록을 고쳐 김은중의 도움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김은중은 골 지역 정면에서 땅볼 패스를 했고 이청용이 달려 들면서 오른발로 ...

    연합뉴스 | 2008.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