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451-14460 / 16,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FC서울, FC도쿄와 1-1 무승부

    한ㆍ일 프로축구 수도 연고클럽 맞대결에서 K-리그 FC서울이 J-리그 FC도쿄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FC서울은 15일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도쿄와 '2008 서울 사랑 나눔 친선경기'에서 전반 40분 까보레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28분 데얀이 동점골을 터뜨려 1-1로 비겼다. 이로써 서울은 도쿄와 역대 전적에서 1승2무로 우위를 계속 유지했다. 2006년 7월 상암벌에서 열린 첫 경기에서 서울은 3-0 완승을 ...

    연합뉴스 | 2008.06.15 00:00

  • [월드컵축구] 김두현 해트트릭… 남북 최종예선 진출

    ... 확정했다.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7회 연속이다. 반면 요르단(1승1무3패)과 투르크메니스탄(1무4패)은 조별리그 관문을 통과하지 못했다. 한국은 골득실(한국 +7, 북한 +4)에서 북한을 앞서 조 1위 자리를 지켰고 22일 ... 북한 공격수 홍영조는 전반 44분과 후반 27분에 잇따라 골망을 흔들었고 일본 J-리거인 정대세(가와사키)와 국내 K-리그에서 뛰는 안영학(수원)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뛰었다. (아슈하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6.15 00:00

  • [월드컵축구] 남북, 최종예선 동반진출…北, 요르단 제압

    ... 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에 따르면 북한은 14일 오후 평양 양각도경기장에서 열린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조별리그 3조 5차전 홈 경기에서 주전 공격수 홍영조가 혼자 두 골을 몰아넣어 요르단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북한은 ... 따돌렸다. 지난 7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 경기에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던 공격수 정대세(가와사키 프론탈레)를 비롯해 K-리그에서 활약 중인 미드필더 안영학(수원 삼성)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연합뉴스 | 2008.06.14 00:00

  • thumbnail
    [월드컵축구] 태극전사 '깔끔하게 최종예선으로!'

    ... 전지훈련에서 눈에 띌 정도로 여러 차례 박주영(서울)을 혼냈다. 박주영은 요르단과 4차전 원정에서 전반 20분 이근호(대구)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받아 골 지역 정면에서 슛을 날렸지만 제대로 맞지 않아 골키퍼 가슴에 볼을 안겨줬다. K-리그에서도 여러 차례 골대를 맞히는 불운을 겪었던 박주영의 골 감각이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다는 증거였다. 박주영은 3차 예선을 치르면서 두 골을 기록했지만 모두 페널티킥 골이었다. 이 때문에 허 감독은 박주영의 자신감을 살려내기 ...

    연합뉴스 | 2008.06.13 00:00

  • 박성화 "박지성 올림픽 차출 여부 면담 후 결정"

    ... 감독은 앞서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관전차 출국하기 직전 인터뷰에서도 "박지성으로서는 프리미어리그 시즌을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에 올림픽에 참여한다면 상당한 마이너스가 될 수 있어 심적 갈등이 심할 것이다. 올림픽 ...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성화 감독은 다음 달 7일 올림픽 대표팀을 소집할 계획인 데 이달 말 국내 K-리그 경기를 지켜보고 예비 엔트리(48명)에서 30명선으로 압축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

    연합뉴스 | 2008.06.12 00:00

  • FC서울-FC도쿄, 한일 수도팀 세번째 맞대결

    한ㆍ일 프로축구 수도 연고클럽 맞대결인 K-리그 FC서울과 J-리그 FC 도쿄의 자존심을 건 대결이 또 펼쳐진다. FC서울은 15일 홈구장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도쿄를 불러들여 '2008 서울 사랑 나눔 친선경기'를 연다. 경기 관람은 무료다. 입장권은 경기 당일 오전 11시부터 경기장 북측 광장에서 선착순으로 1인당 2장씩 배포된다. 양팀 간 대결은 이번이 세번째. 2006년 7월 말 상암벌에서 열린 첫 경기에서는 6만명의 ...

    연합뉴스 | 2008.06.12 00:00

  • [월드컵축구] 오범석 "목표는 유럽 빅리그"

    허정무호의 믿을만한 오른쪽 풀백 오범석(24.사마라)이 4년 안에 유럽 빅리그로 진출하고 싶다는 속내를 밝혔다. 오범석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터키 이스탄불 갈라타사라이 트레이닝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사마라와 4년 계약을 ... 러시아 상위권 클럽인 스파르타크 모스크바 같은 팀에서 뛰는 게 우선적인 목표"라며 "기회가 된다면 4년 안에 유럽 빅리그로 이적하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오범석은 지난해 7월 프로축구 K-리그 포항 스틸러스에서 뛰다가 요코하마 FC로 ...

    연합뉴스 | 2008.06.10 00:00

  • [월드컵축구]두 경기 연속 PK골 박주영 '침착함 빛났다'

    ... 두 경기 연속 A매치에서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것. 박주영은 앞서 2006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4개국 친선대회 핀란드와 경기에서도 후반 1분 오른 발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1-0 승리를 견인하기도 했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도 박주영의 킥은 돋보인다. 소속 팀 FC서울에서도 전담 키커를 맡고 있는 박주영은 올 시즌 자신이 터뜨린 두 골 가운데 한 골을 오른 발 프리킥으로 넣었다.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좌우 진영을 활발하게 누빈 박주영은 후반에도 ...

    연합뉴스 | 2008.06.08 00:00

  • [월드컵축구] 관전포인트 '무승부 징크스 탈출'

    ... 동점골을 허용하며 다잡은 경기를 놓쳤던 만큼 이번 요르단 원정경기 승리는 필수적이다. ◇더 이상 무승부는 없다 허정무 감독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별명 중 하나는 '무승부 사령탑'이라는 오명이다. 허 감독은 지난 2006년 K-리그 전남 드래곤즈를 이끌면서 정규리그에서 9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고, 지난 시즌에도 초반 8경기 동안 1승6무1패의 성적을 거둬 '무승부 전문'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말았다. 지난해 12월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허 감독은 사령탑 데뷔전에서 ...

    연합뉴스 | 2008.06.06 00:00

  • 사막보다 갑갑한 무승부서 탈출하라

    ...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3차 예선 4차전 요르단과의 경기에서 4경기째 이어지고 있는 무승부 탈출에 도전한다. 허 감독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별명 중 하나가 '무승부 사령탑'이다. 허 감독은 2006년 K-리그 전남 드래곤즈를 이끌면서 정규리그에서 9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고,지난 시즌에도 초반 8경기 동안 1승6무1패의 성적을 거둬 '무승부 전문'이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지난해 12월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허 감독은 데뷔전에서 칠레에 ...

    한국경제 | 2008.06.06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