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481-14490 / 16,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축구 소집훈련 '묘안은 없나'

    ... 노심초사하고 있다.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지난 1월 스페인 전지훈련 이후 '개점 휴업'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규정에 따라 올림픽축구 개막(8월6일) 한 달 전인 7월7일부터나 재소집이 가능하다. 박성화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코칭스태프와 K-리그 경기를 지켜보는 것 외에 달리 방도가 없다"며 하소연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더구나 선수들을 다시 불러도 개막일 15일 전까지는 소속팀 경기 출전을 허용해야 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단 소집기간을 쪼개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프로축구] K-리그 용병, 브라질이 '대세'

    한국 프로축구연맹은 지난달 31일까지 K-리그 구단의 외국인 선수 등록을 마감한 결과 총 38명이 등록 절차를 마쳤다고 2일 밝혔다. 외국인 선수가 없는 광주 상무를 제외한 13개 구단 가운데 12개 팀이 외국인 선수 보유 한도 3명을 모두 채웠고 대전 시티즌만 2명을 영입하는데 그쳤다. 전체 38명을 국적별로 나눠보면 브라질 출신이 전체의 76%인 29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르비아(3명), 크로아티아(2명)가 뒤를 이었다. 프랑스와 네덜란드, ...

    연합뉴스 | 2008.04.02 00:00

  • 올림픽축구대표팀 박성화호 와일드카드 윤곽

    ... 대표 선수들이기 때문에 좋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트라이커 후보로는 국내 무대에 복귀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조재진(전북)이 첫 손가락에 꼽힌다. 조재진은 지난 15일 FC 서울과 K-리그 경기에서 골을 터트려 골잡이 부활을 알렸고 지난 달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시아 3차 예선 북한전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박 감독은 "조재진은 올림픽에 참가했었고 성품도 괜찮아 가장 ...

    연합뉴스 | 2008.04.02 00:00

  • [프로축구] 조재진 두 골…전북 시즌 첫 승

    ...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 조재진은 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컵 2008 조별리그 B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뛰면서 전반 10분과 전반 16분 잇따라 골망을 흔들어 ... 처음이다. 한국 프로축구 무대에서도 두 골 이상 넣은 적은 없었다. 지난달 15일 FC서울전(1-2 패)에서 K-리그 복귀 신고골을 넣었던 조재진은 자신이 뛴 두 경기 만에 다시 골 세리머니를 펼치며 한국축구 대표 골잡이로서 ...

    연합뉴스 | 2008.04.02 00:00

  • [프로축구] K-리그 '빨라지고, 깨끗해졌다'

    '파울 수는 줄고 경기 속도는 빨라지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경기 지연에 따른 '재미 없는 축구'에서 탈피하고 빠른 축구를 유도하기 위한 효과가 올 시즌 K-리그 경기에서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프로연맹 심판위원회는 1983년 K-리그 개막 이래 처음으로 '스피드업'을 강조하는 내용 등이 담긴 심판 판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고의적인 시간 지연 행위를 최대한 줄여 경기 박진감을 높인다는 게 심판위원회 구상. 불필요한 파울로 경기가 자주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프로축구] 수원-서울 '라이벌 빅뱅'

    프로축구 K-리그 최고의 라이벌로 손꼽히는 수원 삼성과 FC서울이 이번 시즌 들어 처음 대결한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컵 대회를 합쳐 나란히 무패행진을 펼치고 있는 수원(3승1무)과 서울(2승2무)은 2일 오후 8시 마포구 ... 수 없다. 무엇보다 서울의 화려한 공격수들이 부상을 털고 그라운드로 돌아와서다. 서울은 지난 주말 치러진 정규리그 3라운드에 '세르비아 특급' 데얀과 부상에서 복귀한 김은중을 투톱 공격수로 세우고 좌우 측면에 박주영과 이청용을,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프로축구] 부산, 컵 대회는 '검증 무대'

    '검증되면 정규리그 간다' 프로축구 K-리그 부산 아이파크가 이번 시즌 주중에 치러지는 '삼성하우젠컵 2008' 원정경기를 젊은 선수들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부산은 2일 치러지는 제주 유나이티드와 ... 출전선수 명단에서 제외했다. 안정환은 컵 대회 1라운드 홈 경기에서 멋진 발리슛으로 골 맛을 봤고, 한정화는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1골1도움의 활약으로 황선홍 감독에게 첫 승리를 선물했던 주인공이다. 또 김승현은 팀 내 최다인 2골을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프로축구] 3연승 인천 '외룡구단 돌풍'

    2008 프로축구 K-리그에 또 한번 '공포의 외룡구단' 열풍이 불어닥칠 태세다. 인천 유나이티드가 삼성하우젠 K-리그 2008 3라운드를 치른 시점에서 쾌조의 3연승으로 단독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비록 삼성하우젠컵 1차전에서 ... 이후 더욱 팀의 조직력을 끈끈하게 만들어 전남(2-0승)과 제주(1-0승), 포항(2-1승)을 차례로 물리치고 정규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시민구단 인천의 초반 질주는 '반짝 승리'일까 아니면 철저하게 준비된 결과물일까. 더구나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thumbnail
    '축구천재' 박주영, 지도자 과정 위해 '교생실습'

    ... 교직 과목에도 도전 한 것. 박주영은 4주간의 교생실습기간 동안 12명의 다른 교생과 함께 수업에 임하게 되며 이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면 올 가을 졸업과 함께 중등 교원자격증을 얻게 왼다. 학교측에서는 그가 스타플레이어인 만큼 K리그 등 공식 경기에는 출전하도록 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동북고등학교 학생들은 박주영이 교생선생님으로 온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너무 기대된다."라는 말들을 한교 인터넷 게시판에 올리는 등 들떠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

    한국경제 | 2008.03.28 00:00 | saram001

  • [프로축구] FC서울 '부상병동, 이제 안녕!'

    지난해 K-리그에서 주전 선수들의 잇단 부상 속에 애를 태우며 한 시즌을 마쳤던 FC서울의 세뇰 귀네슈 감독의 얼굴에 모처럼 미소가 번지고 있다. 그토록 기다렸던 부상 선수들이 힘겨운 재활훈련을 마치고 속속 그라운드로 복귀하고 ... 공격수 뿐 아니라 허벅지가 좋지 않았던 중앙 미드필더 기성용의 복귀도 반갑기만 하다.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잔뼈가 굵은 미드필더 무삼파를 영입한 서울은 역시 울산에서 데려온 이종민과 더불어 좌우 ...

    연합뉴스 | 2008.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