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501-14510 / 16,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연속골 시위 이근호 "기회는 많다"

    ... 못한 분풀이라도 하듯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연일 득점포를 쏘아 올린 공격수 이근호(23.대구FC). 그는 지난 9일 경남FC와 K-리그 개막전부터 19일 열린 성남 일화와 컵대회 첫 경기까지 올 시즌 치른 3경기에서 매 경기 골 맛을 봤다. 개인적으로 3경기 연속골은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이근호는 "지난해 리그에서 많은 경험을 했다. 올해는 남다른 각오와 목표도 있다"면서 "운도 따랐고, 골 찬스 때마다 좀 더 집중하려고 노력하다 보니 좋은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프로축구] 시련의 박항서 "4월은 긍정적"

    ... 타들어갔지만 취재진과 만남에서는 다소 활기찬 모습이었다. 박항서 감독은 19일 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감바 오사카와 경기가 끝난 뒤 "이번 주부터 일부 선수들이 회복해 팀 훈련에 참가한다. 4월부터는 전력이 ... 것"이라고 말했다. 시즌 초반 악조건을 딛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인 셈이었다. 박 감독은 올 시즌 K-리그 두 경기와 AFC 챔피언스리그 두 경기 등 올해 치른 네 경기에서 모두 패했지만 부상자들이 속속 복귀하는 데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thumbnail
    안정환, 통렬한 중거리 결승골…황선홍 “안정환 믿었다”

    ... 중거리 터닝슛을 성공시키며 1-0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안정환은 수원 삼성 소속이던 지난해 5월 30일 성남과 삼성 하우젠컵 이후 10개월 만의 골 사냥이며, 올해 복귀한 친정팀 부산 유니폼을 입고는 2000년 7월 5일 K-리그 부천 SK전 이후 무려 7년 8개월여만이다. 안정환은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남북전 예비 엔트리 43명에 들고도 컨디션 저하를 이유로 소집 명단 23명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녹슬지 않은 '해결사 본색'을 드러내 올 시즌 활약을 ...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minniee

  • [프로축구] 울산 이종민-서울 김동석 맞트레이드

    ... 아시안게임과 지난달 중국 충칭에서 열린 2008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도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다. A매치는 4경기에 출전했다. 울산에 둥지를 틀게 된 김동석은 용강중을 졸업하고 2003년 서울에 입단한 뒤 2군에서 뛰다 2006년 K-리그에 데뷔했다. 지난 시즌 28경기에서 2골2도움을 기록하며 주전으로 입지를 굳혔고, 청소년대표로 캐나다에서 열린 2007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U-20) 월드컵에도 출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thumbnail
    "죽지 않았다"…안정환, 통렬한 중거리 결승골

    ... 중거리 터닝슛을 성공시키며 1-0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안정환은 수원 삼성 소속이던 지난해 5월 30일 성남과 삼성 하우젠컵 이후 10개월 만의 골 사냥이며, 올해 복귀한 친정팀 부산 유니폼을 입고는 2000년 7월 5일 K-리그 부천 SK전 이후 무려 7년 8개월여만이다. 안정환은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남북전 예비 엔트리 43명에 들고도 컨디션 저하를 이유로 소집 명단 23명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녹슬지 않은 '해결사 본색'을 드러내 올 시즌 활약을 ...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kkh

  • 증권가, 스카우트 대란 시작됐다

    ... 특히 올해는 신설 증권사들이 리서치 및 영업인력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인재 확보에 나서고 있어 증권가의 스토브리그가 어느 해보다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신흥증권은 약세장을 정확히 ... 담당 임원으로 스카우트했다. 영업부서의 경우 팀 전체가 영입 대상이 되는 경우도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작년 말 K증권의 자산운용담당 임원과 선물팀의 핵심 인력을 한꺼번에 데려갔다. 이처럼 증권가의 인력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thumbnail
    안정환-고종수 결승골 터트리며 '부활'…팀 승리 이끌어

    ... 중거리 터닝슛을 성공시키며 1-0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안정환은 수원 삼성 소속이던 지난해 5월 30일 성남과 삼성 하우젠컵 이후 10개월 만의 골 사냥이며, 올해 복귀한 친정팀 부산 유니폼을 입고는 2000년 7월 5일 K-리그 부천 SK전 이후 무려 7년 8개월여만이다. 안정환은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남북전 예비 엔트리 43명에 들고도 컨디션 저하를 이유로 소집 명단 23명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녹슬지 않은 '해결사 본색'을 드러내 올 시즌 활약을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minniee

  • 축구대표팀 20일 소집…'허심(許心) 잡아라'

    ... 이영표(토트넘), 설기현(풀럼), 김두현(웨스트브로미치), 김남일(빗셀고베), 오범석(사마라FC) 등 해외파 6명을 제외한 K-리거 18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김남일은 하루 늦은 21일 귀국해 대표팀에 합류하고, 나머지 해외파들은 남북대결이 ... 최종엔트리 18명 안에 들고 출전 기회까지 얻으려면 짧은 훈련 시간 중 허 감독의 확실한 눈도장을 받아야 한다. 특히 K-리그에서 일단 검증을 받은 국내파들은 '바늘 구멍' 앞에 섰다. 지난달 6일 서울에서 치른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thumbnail
    안정환-고종수 나란히 '결승골'…첫 승리 이끌어

    ... 중거리 터닝슛을 성공시키며 1-0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안정환은 수원 삼성 소속이던 지난해 5월 30일 성남과 삼성 하우젠컵 이후 10개월 만의 골 사냥이며, 올해 복귀한 친정팀 부산 유니폼을 입고는 2000년 7월 5일 K-리그 부천 SK전 이후 무려 7년 8개월여만이다. 안정환은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남북전 예비 엔트리 43명에 들고도 컨디션 저하를 이유로 소집 명단 23명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녹슬지 않은 '해결사 본색'을 드러내 올 시즌 활약을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minniee

  • [프로축구] 초반 득점경쟁 '토종 돋보이네'

    2008 프로축구 K-리그 시즌 초반 득점경쟁에 토종 선수들의 기세가 무섭다. 올 시즌 K-리그가 지난 주말인 15∼16일 2라운드까지 마친 가운데 14경기에서 40골이 터져나왔고 이를 32명이 만들어냈다. 10위까지 순위를 살펴보면 용병은 단 2명 뿐이다. 아직 초반이기는 하지만 작년 정규리그 득점 랭킹 10위 안에 용병이 8명이나 자리했던 것에 비하면 대조적이다. 전체 32명 중에서도 토종이 23명이며 용병은 9명. 40골 가운데 29골이 ...

    연합뉴스 | 2008.03.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