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501-14510 / 15,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극전사, 주전경쟁 저마다 자신

    ... 말하면서도 "단 주전으로 나간다는 가정에서다"고 전제를 달아 치열하게 전개되는 경쟁의 현주소를 보여줬다. 대표팀에 처음 합류한 조용형(부천)은 패기를 보였다. 그는 "대표팀 훈련 스타일이 익숙하다. 선배들이 뛰어나지만 경쟁자이고 K리그에서 접해보면서 자신감을 가졌다"고 말했다. 골키퍼 부문에서도 이운재(수원)가 아직 주전자리를 확신할 수 없는 상황. 강력한 경쟁자인 김영광(전남)은 "감독이 공격을 선호해 공을 잡은 뒤 빠르게 선수들에게 공을 내줘 공격을 물길을 ...

    연합뉴스 | 2005.10.11 00:00

  • [한.이란축구] 관전 포인트

    ... 벤치에서 지르는 독려의 외침을 듣게 될 듯. ◇새내기 3인방 데뷔 기회 아드보카트호 22인의 전사 중 A매치 기록이 '출전 0, 득점 0'인 선수는 수비수 조용형(부천), 미드필더 이호(울산) 조원희(수원) 3명 뿐. K리그에서 '제2의 홍명보'라는 찬사를 들으며 부천의 상승세를 이끈 조용형은 매끄러운 전진패스를 무기로 선배 중앙수비수들에 도전장을 냈다. 아드보카트 감독의 압박 카드에 딱 들어맞은 스타일의 이호와 측면 스피드 만큼은 절대 뒤지지 않는 ...

    연합뉴스 | 2005.10.11 00:00

  • 아드보카트호 '승부수는 압박'

    ... 배치했다. B팀에서는 안정환(FC메스), 이천수가 투톱을 섰고 A팀의 중앙 미드필더진은 젊은 피 백지훈(FC서울)과 김두현(성남)이 맡았다. 스리백 라인은 매일 매치업을 바꿔가며 선수들의 적응력을 시험했다. 소집 전 부상으로 K리그에서 한동안 결장했던 정경호(광주)는 이날 허벅지 근육 통증으로 연습경기 도중 전열에서 제외됐다. NFC에는 또 전에 없던 구조물이 하나 들어섰다. 아드보카트 감독의 사전 제작 요청으로 훈련장 센터라인 측면에 3층짜리 철제 망루가 ...

    연합뉴스 | 2005.10.09 00:00

  • thumbnail
    이천수 "박지성 솔직히 부럽다"

    ... 하지만 저에게도 기회가 또 오지 않겠습니까." 지난 2003년 한국 선수로는 처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했다 K-리그로 되돌아온 이천수(24.울산 현대)가 7일 아드보카트호에 합류하면서 '프리미어리거' 박지성(24.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 지시에 따라 여자친구의 차를 타고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들어온 이천수는 소집 직전 경기인 지난 5일 K리그 대전 시티즌전에서 환상적인 25m 캐넌 프리킥 골을 뿜어낸 직후라 의기양양한 모습이었다. 박지성과 나이는 같지만 ...

    연합뉴스 | 2005.10.07 00:00

  • 아드보카트호 첫 훈련..100분 강행군

    ... 도중 "너무 빨라도, 너무 늦어도 안돼"라고 소리쳤고 패스게임을 할 때에는 "밖에 있는 선수도 서 있지 말고 쉴 새없이 움직여라"고 외쳤다. 미드필더 김두현(성남)은 따로 불러 뭔가를 한참 얘기하기도 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이 K리그에서 직접 본 플레이 장면을 복기하며 "좀 더 침착해지라"고 특별 주문을 했다는 것. 전날 경남 FC 창단 기념경기로 빗셀 고베와 풀타임을 뛰고 온 박주영과 김동진(FC서울)은 압신 고트비 코치와 함께 별도로 그라운드를 돌며 회복훈련만 ...

    연합뉴스 | 2005.10.07 00:00

  • thumbnail
    박주영, 40일만에 골맛..팀 승리 견인

    ... 친선경기에서 박주영이 전반 9분 선제골과 후반 18분 쐐기골을 각각 책임진 데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특히 박주영은 지난 8월28일 K리그 울산 현대전 이후 40일만에 공식경기 득점을 신고해 7일 국가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한껏 골 감각을 끌어올렸다. 박주영이 한 경기에서 2골 이상을 넣은 것은 전기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지난 7월10일 포항 스틸러스전 해트트릭 이후 약 두달만의 일. 내년부터 K리그에 합류하는 신생팀 경남 FC(경남도민프로축구단)의 ...

    연합뉴스 | 2005.10.06 00:00

  • 말문 굳게 닫은 아드보카트

    딕 아드보카트(58.네덜란드) 신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공언대로 말문을 굳게 닫아 버렸다. 5일 성남제2종합운동장을 찾아 프로축구 K리그 성남 일화-수원 삼성전을 관전한 아드보카트 감독은 경기 전 자신에게 몰려드는 취재진을 정중히 물리쳤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그래도 혹시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접근을 시도하는 취재진을 계속 외면했고, 동행한 통역이 반복해서 "오늘 인터뷰는 정말 없습니다"라고 외치며 감독의 뜻을 대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5.10.05 00:00

  • 김두현 '지성 형, 한수 가르쳐 주세요'

    '1기 아드보카트호' 승선을 앞둔 미드필더 김두현(23.성남)이 '한국인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박지성(24.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성장 모델'로 꼽았다. 김두현은 5일 성남제2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전에서 1-0 승리를 이끈 뒤 가진 인터뷰에서 최근 '꿈의 무대' 프리미어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빠르게 적응하고 있는 박지성에 대해 "많이 배워야 할 선배"라며 "대표팀에서도 큰 무대에서 쌓은 지성 형의 경험이 많이 기대가 된다"고 ...

    연합뉴스 | 2005.10.05 00:00

  • 아드보카트호 생존경쟁 7일 스타트

    ... 하나의 변수는 맨유에서 스리톱 공격진과 미드필더를 모두 경험해온 박지성. 박지성이 공격 경험을 살려 스리톱으로 올라온다면 박주영-안정환-박지성의 환상 조합도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미드필더진은 왼쪽 적임자 이영표가 빠져 K리그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김동진(서울)이 먼저 선발을 꿰찰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오른쪽으로 송종국(수원)이 예전의 기량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건이고 조원희(수원)가 뒤를 받친다. 중앙에는 박지성과 김두현(수원)을 평형(플랫) 또는 ...

    연합뉴스 | 2005.10.05 00:00

  • 아드보카트호 코치진 'K리그 속으로'

    딕 아드보카트 신임 감독(58.네덜란드)을 비롯한 축구 국가대표팀 코칭스태프가 오는 7일 오후 1시 첫 대표 소집을 앞두고 다시 프로축구 'K리그 속으로' 총출동한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5일 성남제2종합운동장을 찾아 2005 삼성하우젠 K리그 성남 일화-수원 삼성전을 직접 관전하기로 했다. 지난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인천 유나이티드전에 이어 두번째 K리그 관전. 이날 경기엔 성남의 수비수 김영철과 미드필더 김두현, 수원의 골키퍼 ...

    연합뉴스 | 2005.10.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