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571-14580 / 16,2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활 이동국, 비자 재발급차 일시 귀국

    ... 이동국으로부터 귀국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사장에 따르면 이동국은 1주에서 열흘 정도 국내에 머물면서 독일 체류 3개월이 경과돼 만료된 비자를 재발급받고, 한방치료도 받을 예정이다. 이동국은 지난 4월5일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돼 같은 달 12일 독일로 출국, 월드컵 본선 출전 꿈을 접은 채 프랑크푸르트에서 수술을 받고 재활 훈련을 해 왔다. 이동국은 빠르면 10월쯤 그라운드에 복귀할 수 있을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06.07.13 00:00

  • [바캉스 休테크] 저축은행 두드리면 해외여행 행운이 열린다

    ... 고객 중 당첨된 1등 5명에게 8박9일 유럽여행권 2장씩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행사 기간 중 가입 고객에게는 모두 기념품을 제공한다. 현대스위스 상호저축은행은 월드컵 열기를 이어가려 하고 있다. 현대스위스는 올해 K-리그 입장권 2장 이상을 가져오는 고객을 상대로 일반 정기적금 이율에 특별이자 0.3%p를 가산해주는 '축구사랑 정기적금'을 7일부터 50억원 한도로 판매 중이다. 가입 기간은 1년부터 3년까지 세 종류다. 한 달에 저축할 ...

    한국경제 | 2006.07.11 00:00 | 정인설

  • 현대스위스저축銀 "K리그 입장권 가져오면 추가금리"

    월드컵 응원 열기가 좀체 국내 축구리그(K-리그)로까지 이어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K-리그 관람권을 가져오면 우대금리를 적용해 주는 금융상품이 나와 화제다. 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국내 축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올해 K-리그 입장권 2장 이상을 가져온 고객에게 일반 정기적금 이율에 0.3%포인트의 특별금리를 제공하는 '축구사랑 정기적금'을 판매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50억원 한도로 한시 판매되며 1,2,3년제로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에 ...

    한국경제 | 2006.07.10 00:00 | 정인설

  • thumbnail
    K리그는 썰렁해도 월드컵엔 광분? ‥ '복잡계 워크샵'

    한동안 세계 최고수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던 한국경제가 하룻밤 사이 국가부도 직전까지 추락한 이유는? 전 국민의 절반인 2000만명이 붉은 티셔츠를 입고 광장을 가득 메웠던 월드컵의 축구 열기에도 불구하고 지난 4년간 K리그는 썰렁했던 이유는? '복잡계 워크샵'(복잡계 네트워크 지음,삼성경제연구소)은 이러한 궁금증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복잡계 이론의 요체는 '복잡한 현상의 이면에 작동하는 간단한 법칙'을 찾는 것.부분으로 환원되지 않는 거시현상의 ...

    한국경제 | 2006.07.07 00:00 | 고두현

  • thumbnail
    최진철 "눈두덩보다 마음이 더 아팠다"

    ... 붕대를 감고 '눈물의 투혼'을 펼쳤던 태극호 '맏형' 최진철(35.전북)이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6일 울산 동구 서부구장에서 만난 최진철은 월드컵 때 다친 왼쪽 무릎에 얼음찜질을 하고 있었다. 전날 재개된 K-리그 울산전에 선발 출전했던 최진철은 대표팀 은퇴를 선언하면서도 표정은 담담했다. 그는 8일 인천에서 K-리그 원정 경기가 끝난 뒤 구단에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히겠다고 했다. "아드보카트호에 들어갈 때부터 생각했던 겁니다. ...

    연합뉴스 | 2006.07.06 00:00

  • 태극전사 맏형 최진철, 축구대표팀 은퇴

    2006 독일월드컵축구 스위스전에서 '붕대 투혼'을 펼쳤던 태극전사 '맏형' 최진철(35.전북)이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최진철은 6일 울산 동구 서부구장에서 소속 팀 회복 훈련을 마친 뒤 "이번 주말 인천에서 열리는 K-리그 원정 경기를 마친 뒤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은 최진철이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히는대로 대한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낼 계획이다. 축구협회는 최진철이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비롯해 그동안 한국 축구에 ...

    연합뉴스 | 2006.07.06 00:00

  • [프로축구] 국내 팬들, K-리그는 '시큰둥'

    2006독일월드컵축구의 열풍이 국내 프로축구에 연결되지는 않았다. 한 달 휴식을 끝내고 프로축구 K-리그로 문을 연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 검은 구름이 잔뜩 낀 5일 7시30분.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심판의 휘슬이 울렸지만 ... 프랑스월드컵에서는 1만8천431명, 1994년 미국월드컵 9천667명에도 턱없이 못미치는 수치다. 월드컵 조별리그 토고와 경기에서 프리킥 동점골을 넣었던 이천수는 경기 직후 "월드컵의 영향으로 관중이 많을 줄 알았는데 너무 적어 ...

    연합뉴스 | 2006.07.05 00:00

  • 서재응, AL 첫 선발..5이닝 4실점 패전

    ... 데블레이스의 우완투수 서재응(29)이 이적 후 첫 선발 등판에서 패전투수가 됐다. 서재응은 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R.F.K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워싱턴 내셔널스와 인터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7안타를 맞고 4실점(3자책)한 뒤 강판했다. 탬파베이는 2-6으로 패해 서재응이 패전의 멍에를 안았으며 아메리칸리그 이적 후 첫 패전을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2승5패, 평균자책점은 5.59다. 지난달 28일 LA 다저스에서 탬파베이로 ...

    연합뉴스 | 2006.07.03 00:00

  • 베어벡 "한국 축구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

    ... 국가 뿐만 아니라 유럽 및 남미 국가들과 많이 겨뤄 많은 국제 경험을 쌓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어벡 감독은 K-리그 수준을 묻는 질문에 "K-리그 수준은 유럽 빅리그와 차이가 있다. K-리그 팀의 수준은 현재 네덜란드 프로축구 ... 생각되며 이번 독일월드컵에서도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베어벡 감독은 또 "나는 31세 때 네덜란드 프로축구 리그 사상 최연소 감독이 됐고 지난 20년 동안 코치와 감독으로 활동했다. 최연소 감독 부임 당시 팀의 몇몇 선수들은 ...

    연합뉴스 | 2006.07.02 00:00

  • [월드컵]`꿈★은 이루어진다' 독일서 패러디(?)

    ... 띄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독일 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루카스 포돌스키의 캐리커처를 그린 응원 플래카드는 그가 뛰지 않는 경기에서도 곳곳에서 눈에 띌만큼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꿈★은 이루어진다'는 'CU@K리그('K리그에서 만나자'는 신세대 사이버 언어.터키전)', 'AGAIN 1966(이탈리아전)' 'PRIDE OF ASIA(포르투갈전)' 등과 함께 월드컵 기간 전 국민을 열광케 한 붉은 악마의 경기장 대형 카드섹션 문구였다. ...

    연합뉴스 | 2006.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