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591-14600 / 16,2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활선택 이동국, 어떤 치료받나

    오른쪽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된 '라이언 킹' 이동국(27.포항)이 '월드컵의 한(恨)'을 풀기 위해 수술 대신 재활을 선택하면서 치료방법에 대한 축구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5일 K-리그 경기에서 무릎인대를 다친 이동국은 정밀검사 결과 전방십자인대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월드컵 무대에 다시 서려고 8년을 기다린 이동국은 독일월드컵 개막이 2개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회복이 오래 걸리는 수술 ...

    연합뉴스 | 2006.04.11 00:00

  • 이동국, 12일 독일로 출국..재활치료 돌입

    ... 현지에서 집을 임대할 예정이다. 이영중씨는 이동국과 동행한다. 재활에만 전념하기 위해 독일행을 선택한 이동국은 이로써 독일월드컵 개막을 불과 두 달 앞두고 현지에서 힘겨운 부상과 싸움에 들어가게 됐다. 지난 5일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무릎을 다친 이동국은 축구협회 윤영설 의무분과위원장(연세대 의대 교수)의 진단 소견으로 오른쪽 무릎 전방 십자인대가 심하게 파열된 것으로 밝혀졌다. 통상 전방 십자인대 파열의 경우 정상적인 선수 생활을 ...

    연합뉴스 | 2006.04.11 00:00

  • 이동국, 무릎 인대 파열… 월드컵 출전 불투명

    ... 의견을 냈다. 윤 위원장에 따르면 외국과 국내 의료 수준에서는 차이가 없지만 이동국이 재활 치료에만 집중하는 게 필요해 당분간 안정을 취하면서 가장 적합한 재활 기관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동국은 지난 5일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오른쪽 무릎을 다쳐 교체된 뒤 이날 밤과 8일 팀 지정병원인 포항 세명기독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등 정밀검사를 받았고, 의무분과위는 9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이전 두 차례 검사 결과와 ...

    연합뉴스 | 2006.04.10 00:00

  • 아드보카트호, 이동국 대체 방안은?

    ... 정도다. 하지만 2002 한일월드컵 4강 주역 안정환은 최근 소속 팀에서도 주전 자리를 잡지 못하고 교체요원으로 활용되고 있어 대표팀 코칭스태프의 고민은 크다. 조재진은 지난 9일 오이타와 J리그 7차전에서 두 골을 몰아넣는 등 일본 J리그에서 올 시즌 5골로 절정의 골 결정력을 뽐내고 있지만 이동국에 비해 무게감은 떨어진다. 국내파 중에서는 올해 K-리그 8경기에서 7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우성용(성남)의 합류도 검토해 볼 만하다. ...

    연합뉴스 | 2006.04.10 00:00

  • 부상 이동국, 2차 검사..10일 결과 발표

    무릎 인대를 다친 축구대표팀 주전 공격수 이동국(27.포항 스틸러스)이 8일 오전 소속팀 지정병원인 포항 세명기독병원에서 2차 검사를 받았다. 지난 5일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오른쪽 무릎을 다쳐 교체된 뒤 이날 밤 바로 1차 검사를 받았던 이동국은 8일 다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했다. 대한축구협회 의무 분과위원회(위원장 윤영설)는 분과위원이자 무릎관절 전문의인 서울아산병원 조우신 교수와 함께 10일 서울에서 ...

    연합뉴스 | 2006.04.09 00:00

  • [프로축구] 이천수-박주영 리그 첫 맞대결

    이천수(25.울산 현대)와 박주영(21.FC서울)이 K-리그에서 첫 맞대결을 벌인다. 성남 일화가 개막 7경기 무패 행진(6승1무)의 고공비행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가운데 반환점을 넘어선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 떠나 신생팀 경남FC와 대적한다. 2위 포항 스틸러스에 승점 8점 차로 앞선 성남은 경남을 잡고 나면 사실상 전기리그 우승의 7부 능선을 넘게 된다. 김학범 성남 감독은 "아직도 넘어야 할 여섯 봉우리가 남아있다"며 경계했지만...

    연합뉴스 | 2006.04.07 00:00

  • 아드보카트호 생존경쟁 '한달 남았다'

    ... 선수들의 활약도를 고려해야 한다. 그들이 들어왔을 때 우리 팀에 무엇을 가져다줄 수 있을 지도 생각해야 한다. K-리그와 유럽 리그의 수준 차이도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설기현, 안정환, 차두리가 소속 팀에서 주로 벤치를 지키고 ... 인해 새로운 경쟁체제를 유발한다면 바람직할 것이라는 말도 했다. 이날 아드보카트 감독의 회견 내용을 종합해보면 'K-리거들에 대해서는 기대 이상의 평가도 그 이하의 평가도 하지 않고 있고, 유럽파에 대해서는 여전히 희망을 버리지 ...

    연합뉴스 | 2006.04.07 00:00

  • [프로축구] 무릎다친 이동국, 2∼3주 재활 필요

    무릎을 다친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전 골잡이 이동국(26.포항 스틸러스)이 다행이 아드보카트호 승선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 구단에 따르면 5일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오른 무릎을 다친 이동국은 이날 밤 늦게 팀 지정병원인 포항 세명기독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은 결과 앞으로 2∼3주의 치료와 휴식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구단 관계자는 "응급처치가 잘 돼 걱정했던 것보다 부상이 심각하지 ...

    연합뉴스 | 2006.04.06 00:00

  • 실업축구 N-리그, 7일 개막

    실업축구 'K2리그'에서 명칭을 바꾼 '내셔널 리그(N-리그)'가 7일 오후 2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개막, 7개월 대장정에 들어간다. 2003년부터 2회 연속 정상에 오른 고양 국민은행과 2005년 챔피언 인천 한국철도간 맞대결(KBS-2 TV 생중계)로 막이 오를 N-리그는 7월8일까지 전반기, 9월2일부터 11월18일까지 후반기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천 상무가 프로축구 2군 리그로 옮겨가고 신생 부산교통공사가 합류하면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

    연합뉴스 | 2006.04.05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4경기 연속..우성용 7호골

    ... 앞세워 성남 일화의 7경기 무패행진(6승1무)을 이끌었다. 하지만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기를 치른 박주영(서울)은 3경기 연속 골 침묵에 빠졌다. 이동국은 5일 밤 포항전용구장에서 펼쳐진 2006 삼성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7차전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전반 16분 김기동의 크로스를 '전매특허'인 왼발 발리슛으로 선제골로 장식, 4경기 연속골을 이어가며 시즌 6호골을 기록했다. 포항은 전반 21분 인천 셀미르에게 동점골을 내준 뒤 따바레즈의 ...

    연합뉴스 | 2006.04.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