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21-15130 / 15,9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서울연고팀 4일 결정

    ... 4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어 서울로의 연고지 이전 의향서를 제출했던 안양 LG와 부산 아이콘스 중 하나를 서울팀으로 최종 결정한다. 따라서 인구 1천만명의 수도 서울은 지난 95년 이후 9년만에 프로축구팀을 갖게 돼 K리그의 중심으로 위상을 다지게 될 전망이다. 이사회에서는 서울지역 축구활성화, 신생팀 권리 보장 등 양구단이 의향서에 담은 내용을 검토한 뒤 한팀의 손을 들어주는데 표대결도 예상된다. 현재로서는 선발주자인 안양이 서울에 입성할 가능성이 ...

    연합뉴스 | 2004.03.03 00:00

  • 고종수, 친정팀 수원 복귀

    일본프로축구(J리그)에 진출했다 중도 하차한 고종수(26)가 친정 팀 수원 삼성에 복귀, 올 시즌 K리그 그라운드에 다시 서게 됐다. 수원은 2일 고종수와 2년 간 계약했다고 발표하고 이날 중 프로축구연맹에 선수등록을 마친 뒤 ... 막바지에 수원과의 협상이 급진전돼 결국 `원대 복귀'로 최종 진로가 결정됐다. 고종수는 작년 초 부푼 꿈을 안고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진출했으나 13경기에나서 1골에 그치는 부진으로 작년 9월 퇴출됐으며 이후 국내로 돌아온 뒤에도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고종수, 친정팀 수원 복귀로 가닥

    일본프로축구(J리그)에 진출했다 중도 하차한 고종수(26)가 친정 팀 수원 삼성에 복귀하기로 해 올 시즌 K리그 그라운드에 다시 서게될 전망이다. 수원 관계자는 2일 "고종수 측에 최종적으로 계약 내용을 통지했고 곧 회신을보내올 ... 막바지에 수원과의 협상이 진전돼 결국 `원대 복귀'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고종수는 작년 초 부푼 꿈을 안고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진출했으나 13경기에출전해 1골에 그치는 실망스러운 플레이로 작년 9월 퇴출됐으며 이후 국내로 돌아온뒤에도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고종수, LG 입단 막판 조율

    ... 안을 놓고 고심 중이나 서로가 아픔을 주지 않도록 가능하면 (수원과)이적료 문제를 조율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막판 조율 작업 중이기 때문에 하루 이틀안에 고종수의 진로가 확정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고종수가 올 K리그에서 뛰려면 2일까지 프로축구연맹에 선수등록을 마쳐야 하며 양도.양수 구단이 이적료에서 이견을 보일 경우 연맹에 조정신청을 낼 수 있다. 안양 이재하 사무국장은 "고종수를 데려오는 것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서로시각차가 있는 만큼 고종수를 ...

    연합뉴스 | 2004.03.01 00:00

  • 프로축구 부산, 프리미어리그 용병 영입

    프로축구 부산 아이콘스는 27일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 출신의 베테랑 미드필더 크리스 마스덴(35)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부산은 이날 마스덴과 연봉(수당 포함) 50만달러에 2년 조건으로 정식 계약을체결했다. 현역 프리미어리그 선수가 K리그에 입성한 것은 마스덴이 처음이다. 180㎝, 70㎏의 체격조건을 지닌 마스덴은 사우샘프턴의 주전 미드필더로 2003-2004 시즌 전반기 18경기에 출전하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고 통산 ...

    연합뉴스 | 2004.02.27 00:00

  • 인천프로축구, 3월1일 창단후 첫 공식 경기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다음달 1일 인천문학월드컵경기장에서 창단식에 이어,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감바 오사카 팀을 상대로 첫 공식경기를 갖는다. 이날 경기는 지난해 6월 창단후 첫 데뷔전에 나서는 인천과 일본 J리그 전통의명문팀이라는 ... 거뒀다. 인천의 첫 사령탑에 오른 베르너 로란트 감독은 "골을 넣지 못하는 축구는 의미가 없다"며 창단 원년에 K리그 우승을 다짐했다. 베르너 로란트 감독은 지난 1992년 지휘봉을 잡은 독일 분데스리가 3부리그 팀뮌헨 1860을 ...

    연합뉴스 | 2004.02.27 00:00

  • 김호곤호, `골결정력 부재 여전'

    ... 남는다"며 수비에도 보완할 점이 있음을 인정했다. 경기 경험을 쌓기 위해 오랜만에 투입된 김동현은 전반에 3차례 슛을 날리며 나름대로 역할을 했지만 정확한 슈팅 타임을 놓치는 등 적응에는 아직 시간이 필요할듯 싶었고 지난해 K리그 신인왕 정조국 또한 발끝이 무거웠다. 김 감독은 "김동현의 경기 감각이 무뎌 사실상 중국전 기용을 힘들 것 같아 이란전에 중점을 두고 집중 훈련을 시키고 있다"고 밝혀 중국전 엔트리에서 배제될 것임을 내비쳤다. 다만 3-5-2 ...

    연합뉴스 | 2004.02.27 00:00

  • [A3챔피언스컵] 김도훈, 2경기 연속골..우승 눈앞

    ... 가리는 'A3닛산챔피언스컵 2004'에서 정상에 한발짝 다가섰다. 성남은 25일 중국 상하이 홍쿼에서 열린 대회 풀리그 2차전에서 전반 42분 터진 김도훈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 상하이 궈지(중국)를 1-0으로 꺾었다. 성남은 ... 헛발질로 볼은 김도훈의 발에 걸렸고, 김도훈은쇄도하던 골키퍼 다리 사이로 재치있게 슈팅, 골망을 가른 것. 지난해 K리그에서 정규리그 최다골 신기록인 28골로 득점왕에 오른 김도훈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의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

    연합뉴스 | 2004.02.25 00:00

  • [A3챔피언스컵] 김도훈, 2경기 연속골

    ... 가리는 'A3닛산챔피언스컵 2004'에서 정상에 한발짝 다가섰다. 성남은 25일 중국 상하이 홍쿼에서 열린 대회 풀리그 2차전에서 전반 42분 터진김도훈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 상하이 궈지(중국)를 1-0으로 꺾었다. 성남은 이로써 ... 헛발질로 볼은 김도훈의 발에 걸렸고, 김도훈은쇄도하던 골키퍼 다리 사이로 재치있게 슈팅, 골망을 가른 것. 지난해 K리그에서 정규리그 최다골 신기록인 28골로 득점왕에 오른 김도훈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의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

    연합뉴스 | 2004.02.25 00:00

  • 서울시장, LG 입성 재확인..K리그 파행 조짐

    ... 프로축구의 근간을 흔들자는 것"이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사실 이 시장은 이날 '서울 LG'가 오는 4월 개막하는 K리그에 참가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는 등 절차 자체를 무시하는 뉘앙스를 풍겼다. 물론 서울시가 팀을 ... 단장이 A3대회가 열리는 중국에서 연맹측과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부산이 경쟁에서 이기면 안양이 리그 불참 등 초강수를 둘 공산도 있고 서울시도 연고협약 거부,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용 불허 등 발목을 잡을 것으로 관측된다. ...

    연합뉴스 | 2004.0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