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31-15140 / 16,2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성, 2골 폭발.. 시즌 4.5호골

    네덜란드 프로축구(에레디비지에)의 태극전사 박지성(24.PSV 에인트호벤)도 골 폭죽을 쏘아올렸다. K-리그가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20.FC서울)의 프로 데뷔골로 들끓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박지성은 멀리 네덜란드에서 ... 4-0 대승을 이끌었다. 시즌 4, 5호골로 지난달 20일 NEC 네이메겐전, 28일 SC 히렌벤전에 이어 정규리그 3주 연속이자 3경기 연속 골 폭풍을 몰아쳤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다 정규리그 선두 ...

    연합뉴스 | 2005.03.13 00:00

  • 이천수, 울산 현대 복귀 합의

    이천수(누만시아)가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복귀한다. 울산 현대 축구단은 이천수의 원 소속 구단인 스페인프로축구 레알소시에다드와이천수 이적에 대해 기본적인 합의를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울산은 오는 7월 피스컵대회에 이천수가 레알소시에다드 소속으로 출전해야 한다는 조건에 따라 7월말 이천수가 울산으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3.13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프로 데뷔골 폭발

    ... 서울)이 프로 데뷔 2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13일 성남제2종합운동장(분당)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성남 일화와의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지던 후반 43분 왼발 슛으로 골망을흔들었다. ... 얻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차넣어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나드손은 올들어 A3챔피언스컵, 수퍼컵, AFC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5경기 연속득점 행진에 무려 9골을 몰아치는 득점 퍼레이드를 펼쳤다. 수원은 김두현이 2분 뒤 안효연의 ...

    연합뉴스 | 2005.03.13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분당서 데뷔골 조준

    ... 2만4천여명의 관중을 몰고온'차세대 스트라이커' 박주영(FC서울)이 13일 오후 3시 성남 제2종합운동장(분당)에서 열리는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성남 일화와의 원정경기에 출전해 프로 데뷔골에 도전한다. 오는 22일부터 미니 월드컵 ... 승을 신고하지 못해 김도훈-이성남-두두 삼각편대에다 이적생 우성용을 조커로 활용해 대어를 낚겠다는 각오다. 작년 리그 우승과 올초 A3챔피언스컵, 지난 1일 수퍼컵 우승으로 3개 대회 연속석권에 성공한 '레알' 수원 삼성은 부천 SK를 ...

    연합뉴스 | 2005.03.11 00:00

  • thumbnail
    공격하는 박주형

    9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 주경기장에서 열린 2005 프로축구 k리그 FC서울-FC대구 경기에서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형이 상대 수비를 피해 공격을 하고 있다. (서울 =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5.03.10 10:41

  • 김도훈, AFC 올스타로 쓰나미 자선경기에 참가

    ... 일화)이 오는 4월 쓰나미 피해자 돕기를 위한 아시아 올스타 자선경기에 한국을 대표해 참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최근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각 회원국을 대상으로 자선경기에참가할 선수 1명씩의 추천을 요구함에 따라 국가대표와 K리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등에서 국제적 명성을 쌓은 김도훈을 추천했다고 10일 밝혔다. 김도훈은 다음달 6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리는 아시아 올스타팀과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 간의 경기와 같은 달 12일 카타르 도하에서 펼쳐지는 카타르대표팀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대통령배축구, 11일 킥오프

    ... 최강을 가리는 제53회 대통령배전국축구대회가 11일 경남 남해에서 막을 올린다. 디펜딩챔피언 수원시청을 비롯한 K2리그 9개팀과 K리그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2군팀, 대학 34개팀 등 총 48개 성인 축구팀이 참가하는 이번 ... 가져간 K2리그 구단(2003년 국민은행, 2004년 수원시청)들이 이번에도 강력한 우승후보다. 이번 대회에도 K2리그 11개 구단 가운데 신생팀 창원시청을 비롯한 9개팀이 출전해 정상 정복에 나선다. 하지만 지난 대회 득점왕에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긴장감없이 데뷔전 치렀다"

    "몸싸움에 주눅들지 않고 부딪혀야만 한다." 축구팬들의 열광적인 기대 속에 9일 대구 FC를 상대로 프로축구 K리그 데뷔전을치른 박주영(20.FC 서울)은 "아직 컨디션이 좋지 않은 만큼 체력을 먼저 끌어 올려야 한다"고 첫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예상을 깨고 후반전 시작과 함께 그라운드에 나선 박주영은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시작해 후반 중반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바꾸는 등 '멀티플레이어'로서의 재능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하지만 프로의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후반 출전..서울, 대구에 덜미

    '차세대 스트라이커' 박주영(FC서울)이 K-리그 무대에 데뷔했으나 서울은 다크호스 대구 FC에 덜미를 잡혔다. 대구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2차전에서 전반 28분 터진 브라질 ... 산토스, 오범석이 철벽 방어로 대전 용병 레안드롱과 '시리우스'이관우의 공세를 막아내 브라질 출신 파리아스 감독에게 리그 첫 승을 선사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홈 경기에서 '돌아온 용병' 마니치의 크로스를 '꺾다리(192㎝)' 황연석이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박주영 "프로무대 만만찮네" .. 대뷔전 후반 투입 무득점

    '차세대 스트라이커' 박주영(20·FC서울)이 K-리그 무대에 데뷔했으나 서울은 다크호스 대구FC에 덜미를 잡혔다. 대구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2차전에서 전반 28분 터진 브라질 용병 산드로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우승 후보 서울을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2일 서울에 입단한 박주영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은중 대신 그라운드에 투입돼 47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프로 신고식을 치렀다. 대구는 ...

    한국경제 | 2005.03.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