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51-15160 / 15,4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이동국 '득점왕 노리겠다'

    ... 스틸러스의 스트라이커 이동국(23)이 올시즌 첫 득점포와 함께 득점왕 등극이라는 당찬 목표를 공개했다. 한일월드컵 최종엔트리에 탈락해 꿈의 무대를 밟지 못했던 이동국은 13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2002 삼성 파브 K-리그 홈 개막전에서 자신의 정규리그첫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경기 후 "올 시즌에는 득점왕 한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 포부가 희망사항에 그칠지 현실로 바뀔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이동국이 이날 골로 자신감을 회복한 것은 축구팬들에게 ...

    연합뉴스 | 2002.07.14 00:00

  • [프로축국] 뜨거운 경기장, 썰렁한 경기장

    월드컵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던 전국의 월드컵 경기장들이 한국프로축구 정규리그K-리그 개최여부에 따라 명암이 갈라지고 있다. 울산.대전.수원.전주 등 프로축구 연고구단을 보유하고 있는 경기장들은 한국축구팀이 월드컵 `4강 신화'를 창조하면서 조성된 축구붐속에 월드컵 스타들이 K-리그에 출전하면서 몰려드는 입장객들로 유례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반면 제주 서귀포경기장을 비롯한 광주.인천.대구.서울 등 경기장들은 월드컵이후 단 한차례의 경기도 ...

    연합뉴스 | 2002.07.14 00:00

  • 홍명보 "기념되는 승리해 기쁘다"

    "기념이 되는 경기에서 승리해 기쁩니다." 13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프로축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K리그 복귀무대를 승리로 장식한 홍명보(33.포항 스틸러스)는 경기를 마친 뒤 가뿐 숨을 몰아쉬며 이같이 소감을 말했다. 복귀전에서 스리백의 중앙수비수로 90분간 풀타임 출전, 팀의 정규리그 첫 승리를 견인한 홍명보는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며 인터뷰 없이 라커룸으로 들어갔지만 취재진들의 거듭된 요청을 뿌리치지 못한 채 그라운드로 나와 질문에 ...

    연합뉴스 | 2002.07.13 00:00

  • [프로축구] 포항 홍명보, 복귀전 승리

    ... 뒷받침하며 팬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13일 포항전용구장에서 벌어진 2002 삼성 파브 K-리그 홈경기에서 돌아온 센터백 홍명보의 완급 조절 속에 크로아티아 용병 메도가 이동국과 싸빅의 헤딩골을 잇따라 엮어내는 ... 센터링도 공격의 날카로움을 더했다. 팬들의 시선은 홍명보에게 쏠렸지만 포항의 첫 승을 안긴 숨은 주역은 올 정규리그에서 첫선을 보인 메도였다. 메도는 투지 넘치는 측면돌파와 빠르고 정확한 센터링으로 부산 수비를 괴롭히며 2차례 ...

    연합뉴스 | 2002.07.13 00:00

  • "K리그 성황 뿌듯" .. 히딩크, 축하메시지

    ... 축하하며 팬 모두가 변함없는 관심과 열의를 갖고 축구장을 찾아주길 바랍니다." 한국 축구를 월드컵 4강에 올려 놓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12일 K-리그가 성공적으로 열리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뒤 "프로축구가 한국 축구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팬들에게 경기장을 자주 찾아줄 것을 당부했다. 네덜란드리그 PSV아인트호벤과 감독 계약을 맺은 뒤 현재 스페인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히딩크 감독은 축구협회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자신을 대신해 꼭 한국팬들에게 ...

    한국경제 | 2002.07.12 00:00

  • [프로축구] 홍명보-송종국 `빅뱅'

    월드컵 4강 신화에 힘입어 제2의 중흥기를 맞은 프로축구 K-리그가 홍명보(포항)와 송종국(부산)의 맞대결로 또 한번 뜨거운 열기를 내뿜는다. 13∼14일 울산 포항 대전 부천 안양 등 5곳에서 열리는 주말 경기에는 한국축구의 ... 송종국이 버티고 섰기 때문. 부산에서 오른쪽 미드필더로 뛰는 송종국은 특히 지난 10일 성남과의 홈경기에서 정규리그 자신의 첫 골을 터트려 발끝의 감각이 대중 인기 못지 않게 절정에 올라 있다. 자존심을 건 홍명보와 송종국의 `창과 ...

    연합뉴스 | 2002.07.12 00:00

  • 히딩크감독, 프로축구 대성황 축하 메시지 보내

    "한국프로축구의 대성황을 축하하며 축구팬 모두가 프로리그에 변함없는 관심과 열의를 갖고 축구장을 찾아주길 바랍니다" 한국축구를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프로축구가 성공적으로열리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뒤 프로축구가 ... 자신을 대신해 꼭 한국팬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의 축구팬들이 최근 개막한 K-리그에서 열렬한 성원을 보내며 축구장을 많이 찾는다는 소식에 대단히 기쁘다"며 "특히 월드컵에 참가했던 태극전사들이 ...

    연합뉴스 | 2002.07.12 00:00

  • [증시산책] CU@K리그

    월드컵 4강 신화의 열기가 국내 프로축구리그로 이어지는 모양이다. 월드컵 이전에 텅텅 비어 있던 축구장에 관중이 구름처럼 몰려 '붉은 악마'가 월드컵 3,4위전에서 내걸었던 'CU@K-리그'가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기업들은 이참에 축구열기를 마케팅에 연결하느라 부산을 떨고 있다. 금융시장 상황은 사뭇 다르다. 환율이 불안한 데다 증시도 오르락내리락을 반복하고 있다. 금융시장에선 월드컵 후광(後光)이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장안의 한 고수는 ...

    한국경제 | 2002.07.11 00:00

  • 경찰, K-리그 축구팬 안전관리 외면

    국내 프로축구 K-리그 경기가 열린 수원월드컵 경기장 주변에서 주차전쟁이 일어나고 불법 주차차량들로 시민들이 보행에 큰 불편을겪었으나 경찰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아 시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의 축구경기가 열린 10일 오후 7시를 앞두고 수원 월드컵경기장에는 3만여명 가까운 축구팬이 몰리면서 차량들이 넘쳐 나 운동장 주차장은물론 주변 도로에서도 주차전쟁이 빚어졌다. 2천312대의 차량을 수용하는 월드컵경기장 주차장이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월드컵 대표팀선수에 PDP TV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수원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경기에 앞서 월드컵 대표팀으로 활약했던 이운재,최성용 선수에게 PDP TV를 포상으로 제공했다.

    한국경제 | 2002.07.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