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51-15160 / 16,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영학 "유럽 무대에서 뛰는 것이 꿈"

    "K리그 다음에는 유럽 무대에 진출하는 것이 꿈입니다" 23일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와 공식 입단식을 가진 북한 대표팀 주전 미드필더 안영학(28)은 "미래를 알 수는 없지만 1∼2년 뒤에는 유럽에서 뛰는 것이 꿈"이라며 "이를 ... 선수들은 다 알고 있으며 박지성이나 이천수 등 한국 대표선수들도 알고 있다. 하지만 외국인 용병들은 잘 모른다. J리그와 비교해서 다른 점은 정신적으로 더 강하다는 점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과 개인적 성격에 대해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thumbnail
    안영학, 프로축구 부산 공식 입단

    ... 구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입단식을 갖고 국내 프로축구 무대에 첫발을 내디뎠다. 안영학은 "평소 꿈이었던 K리그에서 뛸 수 있도록 도와준 구단 관계자와 어제 공항에서 반갑게 맞아준 팬들에게 감사하며 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 한편 부산은 청소년축구대표팀 중앙 수비수 이강진(20.도쿄 베르디)을 영입했다. 2002년 16세의 나이로 K리그에 데뷔한 뒤 2004년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 진출했던 이강진은 이로써 2년여 일본 생활을 접고 K리그로 유턴했다.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한.그리스축구] 아드보카트호, 아쉬운 무승부

    ... 파파도풀로스가 이운재의 키를 넘기는 슛으로 추가 득점할 뻔 했으나 김진규가 골문으로 빨려들던 볼을 간신히 차냈다. 박주영-이동국-이천수의 스리톱은 전반 20분까지 이렇다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반전의 돌파구는 세트플레이에서 K-리그 MVP 이천수가 열었고 마무리를 책임진 해결사는 '천재 골잡이' 박주영이었다. 전반 24분 미드필드 좌중간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은 이천수는 문전으로 예리하게 킥을 감아올렸고 박주영은 수비수 사이에서 돌고래처럼 솟구쳐 오른쪽으로 ...

    연합뉴스 | 2006.01.22 00:00

  • 한.그리스 축구 관전 포인트

    ... 장학영(25.성남). 연습생 출신으로 3기(期) 멤버에 뽑혀 독일행을 꿈꾸고 있는 장학영은 선발에서는 제외될 것으로 보이지만 벤치에서 교체 출격 명령을 기다린다. 장학영은 셔틀런 테스트(반복 달리기를 활용한 체력 측정법)를 하면 K-리그 전체 1, 2위에 꼽힐 만큼 무서운 활동량을 자랑하는 측면 미드필더 요원이다. 특히 왼쪽 미드필더 자리가 국내파 대표팀의 '약한 고리'로 지적된 만큼 장학용의 활용도를 한번 더 체크해볼 수 밖에 없다. ◇유럽팀 상대 무패행진 ...

    연합뉴스 | 2006.01.20 00:00

  • 최태욱 울산 현대로 이적..시미즈 구단 발표

    ... 알렸다. 이로써 지난해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시미즈로 팀을 옮겨 조재진(25)과 함께 활약했던 최태욱은 한 시즌 만에 K리그로 복귀하게 됐다. 최태욱은 지난 시즌 J리그 25경기에 출장해 6골을 터트렸고, 컵대회 6경기에서 3골, 일왕배 ... 올렸다. 2000년 부평고를 졸업하고 안양 LG(현 FC서울)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최태욱은 2004년 K리그에 참가한 고향팀 인천으로 옮긴 뒤 지난해 다시 시미즈 유니폼을 입었다. K리그에서는 5시즌 동안 128경기에 나서 ...

    연합뉴스 | 2006.01.20 00:00

  • 아드보카트호 새내기들 '아직 글쎄'

    ... 생애 처음 A매치에 데뷔한 장학영(25.성남)의 표정은 밝지 못했다. 장학영은 '제2의 이을용 신화'를 꿈꾸는 연습생 출신이다. 한달에 80만원 받는 연습생 신분으로 2004년 성남에 입단한 장학영은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K-리그 현장을 누비며 발굴해낸 대표적인 '숨은 진주'다. 그러나 장학영은 UAE전에서 실수를 연발했다. 왼쪽 윙포워드로 나선 박주영(FC서울)과 유기적인 흐름을 이어가야 할 왼쪽 날개형 미드필더로 나섰지만 패스의 정확도가 현저히 떨어졌다. ...

    연합뉴스 | 2006.01.19 00:00

  • 아드보카트號 "두 번의 실수는 없다"‥21일 그리스와 격돌

    ... 11월 철벽 수비로 소문난 세르비아-몬테네그로의 골문에 두 골을 퍼부었던 만큼 유럽 팀에 대한 자신감은 넘쳐난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평가전에서 '실험'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선 SBS 해설위원은 "아드보카트 감독이 K리그를 관전하며 눈으로 확인했던 선수들을 검증하는 작업은 앞으로 몇 경기 더 이어질 것이다. 최종 엔트리를 추리는 과정에서 선수들에게 보다 많은 요구를 하며 투지나 성실성,전술 이해능력 등을 확인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제 | 2006.01.19 00:00 | 한은구

  • '축구인의 날' 최우수선수에 이천수

    ... 시상식을 갖고 프로부문 최우수선수에 이천수(울산), 최우수 단체에 울산 현대, 최우수 지도자에 김정남 울산 감독을 각각 선정했다. 이천수는 아드보카트호의 중동 전지 훈련에 참가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일반부 최우수선수는 K2리그 우승팀 인천 한국철도 골키퍼 황세하와 여자축구 INI스틸의 미드필더 신순남이 각각 뽑혔다. 이현창 한국철도 감독과 안종관 INI스틸 감독은 일반부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일반부와 대학부 단체상은 한국철도(남자일반), I...

    연합뉴스 | 2006.01.18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경제효과 3915억 ‥ 지난해 관중 287만3351명

    지난해 프로축구를 통해 유발된 경제 파급효과는 391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스포츠마케팅 조사기관 'SMS 코리아'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K리그와 컵 대회 240경기 관중 287만3351명이 한국 경제에 미친 효과는 3915억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효과 가운데 입장료와 교통비 식음료비 등 직접 수입효과는 654억원이었으며 총생산과 소득창출,부가가치창출,간접세 수입유발 등을 통한 파급효과는...

    한국경제 | 2006.01.17 00:00 | 김경수

  • 작년 프로축구 경제파급효과 '3천915억'

    지난해 프로축구를 통한 경제 파급효과는 3천91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스포츠마케팅 조사기관 `SMS 코리아'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K리그와 컵 대회 240경기 관중 287만3천351명이 한국 경제에 미친 효과는 3천915억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효과 가운데 입장료와 교통비, 식음료비 등 직접 수입효과는 654억원이었으며 총생산과 소득창출, 부가가치창출, 간접세, 수입유발 등을 통한 파급효과는 ...

    연합뉴스 | 2006.0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