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91-15200 / 16,6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주영, '만장일치' 프로축구 K리그 신인상

    박주영(20.FC 서울)이 기자단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2005년 프로축구 K리그를 빛낸 최고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또 인천 유나이티드의 올시즌 K리그 통합 1위를 이끈 장외룡(46) 감독은 K리그 챔피언에 오른 울산 현대 ... 삼성하우젠컵에서도 6골1도움의 뛰어난 활약을 펼치는 등 신인답지 않은 성숙한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박주영은 정규리그 개막 두 경기 만에 해트트릭을 터뜨려 K리그 최연소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 치우는 등 올해 K리그 최다관중 돌파에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thumbnail
    박주영, K리그 '올해의 신인상' ‥ 사상 첫 '만장일치' 선정

    박주영(20·FC 서울)이 기자단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2005년 프로축구 K리그를 빛낸 최고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박주영은 1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진행된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감독상 신인왕 베스트11' ... 12골 3도움을 기록하고,삼성하우젠컵에서도 6골 1도움의 활약을 펼치는 등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정규리그 개막 두 경기 만에 해트트릭을 터뜨려 K리그 최연소 해트트릭 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올해 K리그 최다관중 돌파에 일조하면서 ...

    한국경제 | 2005.12.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인터뷰] K리그 신인상 박주영

    "내년 독일 월드컵축구에 출전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내년 국가대표팀 전지훈련에서 감독의 눈도장을 받겠습니다" 박주영은 12일 오전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신인상'을 받은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에) 무조건 나간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프로축구 사상 최초로 만장일치로 신인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박주영은 "표가 나뉠 것으로 생각했는데 예상 밖 결과"라며 "투표를 해 준 모든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thumbnail
    박주영 "스위스는 잘 짜여진 커튼같은 팀"

    K리그 신인상을 받은 박주영이 2006독일월드컵 G조 조별 예선 마지막 상대인 스위스에 대한 평가에 신중했다. 박주영은 12일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신인왕에 뽑힌 뒤 가진 인터뷰에서 "올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스위스와 맞붙었을 때 조직력이 뛰어나다고 느꼈다"며 "마치 잘 짜여진 커튼과도 같은 팀"이라고 설명했다. 박성화 감독이 이끈 청소년축구대표팀은 지난 6월13일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에서 신영록(수원)이 첫 골을 넣었지만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월드컵축구] 아드보카트호, 숨가쁜 행군 돌입

    프랑스, 스위스, 토고를 2006 독일월드컵축구 조별리그 상대로 만난 아드보카트호가 내년 6월9일(현지시간)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6개월 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조 추첨식을 참관한 딕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은 차두리(프랑크푸르트) 경기를 점검한 뒤 13일 오전 11시25분 돌아온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이어 15일 K리그 감독들과 자리를 함께 하면서 대표팀 전지훈련에 선수들의 원활한 소집을 위한 이해를 구하고 19일께 전지훈련 최종 라인업을 ...

    연합뉴스 | 2005.12.10 00:00

  • [FA컵축구] 미포조선 4강..김남일 아쉬운 2골

    ... 지휘봉을 잡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이 2005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꺾고 실업축구 K2리그 팀으로는 사상 처음 4강에 진출했다. 수원 삼성은 '돌아온 터프가이' 김남일이 두 골을 작렬하며 맹활약했으나 ... 현대미포조선 사령탑으로 백의종군한 최순호 감독은 데뷔전에서 친정팀 포항을 제물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하염없이 추락한 호화군단 수원은 FA컵을 올해 마지막 희망으로 삼아 배수진을 쳤지만 김남일의 두 골이 아까울 ...

    연합뉴스 | 2005.12.10 00:00

  • 박주영-이천수 MVP 막판 득표전

    ... 스타는 당연히 박주영 아니냐'(FC서울), 'MVP는 우승팀 주역이 받는 게 정석이다'(울산 현대) 올해 프로축구 K리그 최고 스타를 가리는 최우수선수상(MVP) 발표를 앞두고 투표 마감일인 9일까지 서울과 울산이 막판 득표전에 열을 ... 생중계)에서 발표될 MVP는 후보가 박주영(20.서울)과 이천수(24.울산)로 압축된 양상이다. 서울은 박주영이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합해 최다득점(18골)을 기록했고 올해 K리그 관중 증가를 주도한 최고 스타라는 점을 집중 홍보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12.09 00:00

  • 아드보카트, K리그 감독들과 전훈문제 '직접 대화'

    딕 아드보카트(58)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내년 1월 예정된 대표팀의 장기 해외전지훈련 문제를 놓고 프로축구 K리그 사령탑들과 만나 직접 대화로 해결책을 모색한다. 7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아드보카트 감독은 15일 낮 12시 강남구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호텔에서 K리그 13개 구단 감독들을 초청해 오찬을 나눌 예정이다. 아드보카트 감독이 K리그 감독들과 한 자리에서 만나는 것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내년 1월 중순부터 6주간 예정된 대표팀의 ...

    연합뉴스 | 2005.12.07 00:00

  • 박주영, 스포츠서울 선정 MVP

    ... 올려놓은 김정남 감독은 올해의 감독을 차지했고, 프로통산 최다 114골 기록을 경신한 김도훈(성남)에게는 프로스펙스 특별상이 주어졌다. 올해의 수비선수에는 신인 조용형(부천), 올해의 심판에는 고금복 심판이 각각 영광을 안았다. K2리그의 활성화를 이끈 한국실업축구연맹에는 아마추어 공로상, 프로 통산 한시즌 최다 홈관중을 기록한 FC서울에는 올해의 인기구단상이 각각 주어졌다. 이밖에 올해의 페어플레이팀은 광주 상무가 차지했고, 올해의 서포터스는 인천 유나이티드가 ...

    연합뉴스 | 2005.12.06 00:00

  • 박항서 감독 "짧고 빠른 축구 구사하겠다"

    "짧고 빠른 축구로 팬들에게 최대한 재미를 선사하겠다. 그리고 3년 안에 4강에 도전하겠다" 5일 국내 14번째 프로축구단으로 K리그에 합류한 경남 FC(경남도민프로축구단)의 박항서 초대 감독이 내년 시즌 각오를 밝혔다. 박 감독은 이날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창단 승인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긴 패스를 지양하고 조직력 있는 축구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선수단 구성에 대해 "전체 인원은 33명 정도로 생각하고 ...

    연합뉴스 | 2005.1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