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91-15200 / 15,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성남 우승 이끈 차경복 감독

    성남 일화를 프로축구 2003K리그 우승으로 이끈차경복(66) 감독은 환갑을 훌쩍 넘긴 프로축구 최고령 감독. 국가대표선수 출신으로 서른살이던 67년 경희대 감독으로 지도자에 데뷔한 후중소기업은행, 인천대 사령탑을 거쳐 95년에는 ... "임기 내에 명문구단의 명성을 찾겠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던 차감독은 99년 FA컵 정상에 오른데 이어 2001년 정규리그 우승, 2002년에는 슈퍼컵,아디다스컵, 정규리그를 석권하며 명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엄격한 지도자로 소문났던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차범근 신임 수원 감독, "빠른 축구하겠다"

    ... 복귀를 설명하면서 "아픔이 있었지만 그것을다시 꺼내 아파야 할 이유는 없지 않겠냐"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 차 감독은 "K리그 팀들 가운데 몇 팀은 항상 우승할 저력이 있는 팀이다. 팀을잘 관리하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말해 다음 시즌 목표가 우승임을 숨기지 않았다. 내년 1월1일부터 3년간 지휘봉을 잡기로 계약한 차 감독은 일단 정규리그가 끝난 뒤 열리는 올 FA컵 대회부터 지휘봉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영종도=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

    연합뉴스 | 2003.10.24 00:00

  • [프로축구] 성남 3연패, 주말 판가름

    '앉아서 만세냐, 자력으로 축포냐.' 성남 일화의 정규리그 우승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2003 삼성하우젠 K리그주말경기가 25일과 26일 전국 6개 경기장에서 벌어진다. 관심은 단연 성남 일화가 정규리그 우승 축포를 언제 쏘아올릴 지에 쏠리고 있다. 2위 울산 현대(승점65)와의 승점차를 17로 벌리고 정규리그 자력 우승에 1승만을 남긴 성남은 이번 주말 지난 95년에 이어 또다시 정규리그 3연패의 위업을 이루겠다는 태세다. 성남을 추격하고 ...

    연합뉴스 | 2003.10.24 00:00

  • 차범근 신임 수원 감독, 24일 기자회견

    ...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 24일 오후 2시 대한항공편으로 입국, 인천공항 파라다이스 비지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는다. 수원은 앞서 지난 17일 독일에 머물고 있던 차 전 감독과 오는 2006년 12월31일까지 3년간의 감독 계약을 체결했다. 차 전 감독은 내년 1월 임기가 시작되지만 K리그 뒤 열리는 FA컵축구대회 최종라운드부터 김 호 감독의 바통을 이어받아 수원의 지휘봉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3.10.23 00:00

  • [아시안컵축구] 연이은 충격 패배에 네티즌 절망

    ... 처참할 정도의 경기 결과가 나오는 만큼 그에게 맡기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인지 철저히 분석해볼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아이디 `ㅎ로'인 네티즌은 프로축구연맹 게시판에 "선수 실력이 없기 때문이니 감독 탓을 하지 말라"면서 "K리그 활성화로 한국선수들의 실력을 향상시키자"고 말하는 등 코엘류 감독의 경질에 반대하는 여론도 적지 않았다. 반면 한국의 참패가 오히려 잘 된 일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침체기에 접어든 한국 축구가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이라는 ...

    연합뉴스 | 2003.10.22 00:00

  • [아시안컵축구] 코엘류호, '색깔이 없다'

    ... 2차예선 E조 2라운드 2차전에서 다시 한번 골결정력 부재와 수비불안을 노출시키며 오만에 1-3으로 패했다. 지난 20일 베트남전때 우성용과 조재진을 투톱으로 출격시킨 뒤 44년만의 패배라는 충격파를 던졌던 코엘류 감독은 이번엔 K리그 득점왕 후보인 김도훈과 지난 시즌 K리그 최우수선수 김대의를 필승카드로 내밀었지만 결과는 또다시 낙제점이었다. 한국 축구는 44년 동안 베트남에 단 한 번도 진 적이 없었고 오만과도 통산 2번 맞붙어 모두 승리를 거두는 등 한수 ...

    연합뉴스 | 2003.10.22 00:00

  • [아시안컵축구] 한국축구, 총체적 난국..재점검 시급

    ...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며 긴 한숨을 내쉬고 있다. 설기현(안더레흐트),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박지성, 이영표(이상 에인트호벤), 안정환(시미즈) 등 '해외파'들이 불참했다고는 하지만 현 대표팀 멤버들이 아시아 최고 수준인 K리그의 '알짜'들인 점을 감안하면 이날 패배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현 한국축구의 문제점은 크게 골 결정력 난조와 수비 불안으로 집약된다. 우선 마무리 부재의 경우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

    연합뉴스 | 2003.10.20 00:00

  • 축구토토 100일간 180억원 발매

    ... 이후 지금까지 스코어게임 14회, 토토스페셜 7회 등 총 21회 토토게임을 발매한 결과 연인원 187만여명의 축구팬이 180억2천65만원 어치를 구입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회당 평균 발매금액은 10억7천만원으로 지난해보다 4.3배 증가했고 올해 최고액당첨금은 K리그를 대상으로 한 2회차에서 나온 21억여원, 최고율 배당은 K리그 올스타전을 대상으로 한 227.57배였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10.16 00:00

  • 프로축구 사령탑 재계약 희비

    성남 일화가 매직넘버를 `1'로 줄여 사실상 우승을확정하고 K리그 순위 싸움이 어느 정도 정리되면서 각 구단 사령탑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위권 혼전이 남아있긴 하지만 광주 상무를 제외한 11개 구단 감독들은 성적표에 따라 구단과의 재계약 여부를 놓고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지난 93~95년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정규리그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하게 된 성남차경복 감독은 재계약이 확실시된다. 차 감독은 현역 감독 중 최고령이지만 구단의 두터운 ...

    연합뉴스 | 2003.10.16 00:00

  • [프로축구] 성남 3연패 다음주 판가름

    싱거운 우승이냐. 자력 3연패냐. 대망의 정규리그 3연패 달성이 초읽기에 들어간 성남 일화가 언제 정상에 등극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성남은 15일 벌어진 2003삼성하우젠 K리그 포항 스틸러스와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 우승컵 포옹에 단 1승만을 남겨뒀다. 2위 울산 현대(승점 65)와의 간격을 승점 '17'차로 벌린 성남(승점 82)은 따라서 오는 26일 열리는 포항과의 리턴매치를 승리로 이끌면 지난 95년에 이어 또 다시 정규리그 ...

    연합뉴스 | 2003.10.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