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841-15850 / 16,4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수원, 부천 꺾고 5위 상승

    수원 삼성이 부천 SK를 19연속 무승의 수렁에 빠뜨리며 승리를 일궜다. 수원은 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3삼성하우젠 K리그 19차전에서 후반 20분 터진 뚜따의 결승골로 부천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수원은 이로써 3경기만에 승전고를 울리며 승점 27(6승9무4패)을 기록, 5위로 3계단 뛰어 올랐다. 새로운 사령탑을 물색하고 있는 부천은 회생의 기미를 보이지 못한 채 5무14패(승점 5)의 성적을 안았다. 그러나 출발은 부천이 ...

    연합뉴스 | 2003.07.05 00:00

  • [프로축구] 울산, 연승기록 갈아치우나

    ... 올 시즌초 7경기를내리 잡아 울산과 같은 9연승을 올렸다. 울산은 팀의 `정신적 지주' 유상철이 일본프로축구(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로U턴하면서 전력 누수가 우려됐으나 그 이후에도 2연승을 달리며 팬들의 우려를 깨끗이 씻어냈다. ... 경고 누적으로 빠진 위기 상황에서도 승리를 따내 연승행진의 최대 고비를 넘겼다. 한편 연이은 속옷 세리머니로 `K리그 지킴이'를 자처하고 나선 이천수의 다음세리머니가 어떤 주제로 이어질지도 관심거리. `지난해 월드컵 때 감사했습니다'로 ...

    연합뉴스 | 2003.07.03 00:00

  • [프로축구] 이천수-김남일 시즌 첫 격돌

    ... `돌아온 진공청소기' 김남일의 방패냐. 성남 일화의 독주체제 붕괴로 선두권 지각변동을 일으킨 2003삼성하우젠 K리그 주중경기가 2일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펼쳐진다. 이번 주중 라운드의 최대 관심사는 파죽의 6연승을 진두 ... 최성국의 지원을 등에 업고 7연승으로 내달리며 선두 독주에 시동을 걸겠다는 기세다. 울산은 `유비' 유상철의 J리그 복귀로 전력 누수가 우려됐지만 이천수-최성국의 `찰떡궁합'이 경기를 거듭할수록 위력을 발해 좀처럼 꺾이지 않을 상승세를 ...

    연합뉴스 | 2003.07.01 00:00

  • 서울 축구팀 창단, 저명인사들 나선다

    ... 100명으로 `서울 프로축구팀 창단촉구위원회'(가칭)를 구성하고 ▲이달 말 스포츠포럼, 체육기자연맹 등과 공동으로공청회를 개최한다는 내용의 창단 촉구 실천계획을 마련했다. 협회는 다음 달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프로축구 K리그 올스타전에맞춰 `서울시민 100만명 서명운동'을 개시하고 서울팀 창단 촉구 선포식을 가질 계획이다. 협회는 또 서울팀 창단 문제를 TV 토론 프로그램의 주제로 올려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끌어내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협회는 ...

    연합뉴스 | 2003.07.01 00:00

  • 유상철, 일본 J리그 다시 간다

    `유비' 유상철(32.울산 현대)이 국내 복귀 1년 만에 일본 프로축구(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로 복귀한다. 유상철의 에이전트인 이반스포츠의 이영중 대표는 25일 "유상철이 유럽 진출에 마지막 희망을 걸기 위해 일단 일본에서 ... 요코하마와 가시와 레이솔에서 활약하며 총 76경기에 출장, 38골을 기록했고 지난해 친정팀 울산으로 복귀한 뒤 K리그에서도 8경기 9골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유상철은 올 K리그에서는 발목 부상 등으로 결장이 잦아 3골을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부천, 이을용 복귀 싸고 갈등 예상

    ... SK가 복귀를 놓고 논란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부천은 트라브존스포르가 이을용에 대한 완적이적 권리를 포기하고 이적동의서를 보내왔다고 25일 밝혔다. 부천의 고위 관계자는 "이적동의서가 왔다는 것은 이을용이 부천 선수이고 K리그에 뛰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을용이 꼭 (해외 등으로) 나가겠다고 하면내보내 줄 수 있으나 권리는 우리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을용을 통해 이적료 등 실속을 차릴 의도는 전혀없다"며 "일단 빠른 시일안에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프로축구] 성남, 전북 꺾고 선두 복귀

    성남 일화가 전북현대의 무서운 상승세를 누르고 사흘 만에 선두에 복귀했다. 성남은 25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2003 삼성하우젠K리그 시즌 16차전에서 `좌우날개' 김대의와 이리네의 연속 골을 앞세워 전북을 3-2로 꺾고 승점31(9승4무2패)로 선두 전북을 3위로 끌어내렸다. 성남은 이로써 5경기 연속 무승(3무2패)의 부진을 깨끗이 털었고 부산 아이콘스를 잡은 울산 현대는 승점30(9승3무4패)을 기록해 2위로 뛰어 올랐다. 막강 공격력을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프로축구] 선두쟁탈 4파전 본격 점화

    프로축구 K리그 선두다툼이 `불꽃 4파전'에 접어들었다. 올시즌 2차전을 치른 3월26일부터 단독선두로 순항해온 성남 일화가 최근 5경기연속 무승(3무2패)의 부진에 허덕이는 사이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무서운 기세로치고 올라오며 초반 순위구도를 송두리째 뒤집어 놓았기 때문이다. 또 1라운드 돌풍의 핵 대전 시티즌도 `안방불패'의 불씨를 되살려 사상 첫 선두등극을 노리고 있어 앞으로 K리그 그라운드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안개판도에휩싸이게 ...

    연합뉴스 | 2003.06.23 00:00

  • [프로축구] 울산, 파죽의 4연승

    울산 현대가 4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단숨에 선두권으로 올라 섰다. 울산 현대는 21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3삼성하우젠K리그 15차전에서 도도, 최성국, 이천수의 연속골로 대구 FC를 3-0으로 눌렀다. 파죽의 4연승을 달린 울산은 골득실에 뒤졌을 뿐 선두 성남과 승점 27(8승3무4패)로 같아졌다. 대구는 2승6무7패(승점 12)로 11위로 밀렸다. 포항에서는 포항 스틸러스가 우성용의 결승골로 부천 SK를 꺾고 시즌 첫 2연승을 ...

    연합뉴스 | 2003.06.21 00:00

  • 김남일 "초반 긴장해 적응 어려웠다"

    K리그 무대에 복귀한 김남일(26.전남드래곤즈)은 18일 광주 상무와의 복귀전 직후 "초반 긴장한 때문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힘든 시기에 팀이 승리를 거둬 기쁘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김남일은 "너무 긴장했던 탓인지 초반에는 잔디가 자꾸 발에 걸려 감각을 찾기가 힘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적응이 됐다"며 "무엇보다 팀이 중요한 시기에승리했다는 점이 중요하고 앞으로도 팀 성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일은 전반 ...

    연합뉴스 | 2003.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