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881-15890 / 16,3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도훈, 감독에 반기 .. 전북과 결별 수순

    한국프로축구 K-리그의 최고액 선수 김도훈(전북현대)이 조윤환 감독의 선수기용 등 팀 운영방식에 반발, 전북과의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 올시즌을 끝으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 김도훈은 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북을 ... 출전명단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이어졌다. 특히 개인적으로 득점왕을 노리는 김도훈의 경우 대전, 부산, 포항 등 정규리그 우승이 좌절된 하위권 팀들과의 경기에서 아무런 사전 통보 없이 제외돼 조 감독의팀 운영을 둘러싼 불신을 증폭시켰다. ...

    연합뉴스 | 2002.11.08 00:00

  • [프로축구] FA시장, 대어급 속출로 술렁

    프로축구 정규리그 폐막이 다가오면서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를 맞는 올해 FA 시장은 K-리그 흥행을 좌우할 만한 `대어급'이 쏟아져 나옴에 따라 각 구단간 물밑 영입경쟁이 ... 이운재로 안팎에서 검증된 골키퍼인 데다 월드컵을 통해 월드스타로 떠 상품가치 면에서 단연 특급으로 꼽힌다. 정규리그 2연패를 눈앞에 둔 성남 차경복 감독은 "거의 모든 구단이 눈독을 들이고 있지만 이번 FA 중 영입 1순위는 이운재"라며 ...

    연합뉴스 | 2002.11.07 00:00

  • [프로축구] 우승컵 주인 최종전 판가름

    '우승컵은 과연 어디로...' 프로축구 2002 삼성파브 K-리그 우승의 주인공이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질것으로 예상돼 그 어느 때보다 재미를 더하고 있다.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누가 정상을 밟을 지 아무도 장담할 ... 챙기면서 성남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현재 승점은 1위 성남이 43점이고 수원과 울산이 각각 39와 38점이다. 정규리그 2연패의 단꿈에 젖었던 성남으로서는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고 수원과 울산은 대역전극을 연출할 절호의 기회를 잡은 ...

    연합뉴스 | 2002.11.07 00:00

  • [프로축구] 수원.울산, 역전 우승 '희망'

    ... 울산 현대가 막판 뒷심을 내며 역전우승의 꿈을 이어갔다. 수원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박건하가 데니스의 코너킥을 잇따라 골로 연결, 포항 스틸러스에 2-1로 역전승했다. ... 골감각을 뽐냈다. 성남이 잔여 2경기를 다 이겨야 자력 우승이 가능한 상황에서 수원과 울산이 3경기를 남겨 정규리그는 결국 마지막 27차전에 가서야 패권이 가려질 공산이 커졌다. 오는 10일 성남이 부산 아이콘스를 꺾고 같은 날 ...

    연합뉴스 | 2002.11.06 00:00

  • [프로축구] 마에조노, K-리그서 부활 모색

    K-리그에서 재기를 노리는 일본축구의 '풍운아' 마에조노 마사키요(29)의 꿈이 무르익고 있다. 한때 일본대표팀 부동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름을 날렸던 마에조노는 안양 LG입단을 위한 실전테스트였던 4일 프로축구 2군리그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오랜만에감각을 뽐내 안양 조광래 감독을 만족케 했다. 자신의 입단을 매몰차게 거부한 성남 일화와 맞선 마에조노는 "체력이 약하다"는 항간의 평가를 무색케하며 90분 풀타임을 소화했고, 특히 전반 26분에는 ...

    연합뉴스 | 2002.11.05 00:00

  • [프로축구] 성남, 매직넘버 2...2연패 눈앞

    성남 일화가 매직넘버를 2로 줄이고 프로축구 정규리그 2연패를 눈앞에 뒀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은 3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2삼성파브K-리그 전북 현대와의 홈경기에서 후반에 터진 유고 출신 스트라이커 샤샤와 김현수의 연속골로 2-0의 값진 승리를 낚았다. 이로써 승점 43이 된 성남은 남은 3경기에서 승점 6만 챙기면 수원 삼성(승점 36) 등 2위권의 추격을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을 수 있게 됐다. 지난 달 30일 대전 ...

    연합뉴스 | 2002.11.03 00:00

  • [프로축구] 울산, 파죽의 4연승으로 선두 추격

    울산 현대가 파죽의 4연승을 달리며 선두성남 일화 추격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울산은 2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02 프로축구 삼성 파브 K리그 경기에서 전재운, 알리송 등의 활약을 발판으로 꼴찌 대전 시티즌을 2-1로 꺾었다. 이로써 울산은 지난달 19일 유상철 복귀전(성남전) 이후 4경기째 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35를 기록, 선두 성남(승점 40)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국내무대 복귀후 3경기 연속 골을 터트렸던 ...

    연합뉴스 | 2002.11.02 00:00

  • [프로축구] 수원.울산 연승으로 선두 추격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가 연승행진을하며 선두 성남 일화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수원은 2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프로축구 삼성 파브 K리그 경기에서 후반 가비, 고종수, 데니스가 골을 몰아쳐 부산 아이콘스를 4-1 큰 차로 꺾었다. 지난달 30일 부천전에서 답답한 4무승부의 사슬을 끊었던 수원은 이날 승리로 2연승하며 승점 36으로 선두 성남(승점 40)과의 승점차를 4점으로 다시 줄였다. 데니스, 산드로, 가비 등 `용병군단'을 ...

    연합뉴스 | 2002.11.02 00:00

  • 대전, `우리는 승리에 배고프다'

    `1승으로는 여전히 배고프다(?)' 프로축구 삼성 파브 K리그가 팀당 4~5경기씩을 남긴 가운데 치열한 선두다툼과는 동떨어진채 단 1승(10무12패)만을 거둔 채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대전 시티즌이 승리를 추가할 수 있을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31일까지 정규리그에서 23경기를 치른 대전은 창단 이후 계속되어온 선수부족속에 올들어 스트라이커들이 극심한 결정력 부재를 보이며 현재까지 1승에 그친 가운데 앞으로 울산, 안양, 부천, 전남과 차례로 ...

    연합뉴스 | 2002.10.31 00:00

  • 부산, 내달 2일 대구경기에 차량 지원

    프로축구 부산 아이콘스는 내달 2일 오후 4시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 팬들을 위해 무료로 차량을 지원한다. 차량은 경기 당일 낮 12시30분 부산구덕운동장과 부산 서면로터리 부산은행 앞에서 각각 출발한다. (서울=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10.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