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3,6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창준 역전골' K리그2 부천, 전남에 2-1 승리…8위 도약

    프로축구 K리그2(2부) 부천FC가 적진에서 전남 드래곤즈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꼴찌에서 벗어났다. 부천은 18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남에 2-1로 이겼다. 전반 14분 전남 사무엘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28분 한지호의 페널티킥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후반 44분 박창준의 결승골로 전세를 뒤집었다. 최하위였던 부천은 이날 승리로 승점 32(8승 8무 14패)가 돼 ...

    한국경제 | 2021.09.18 15:35 | YONHAP

  • thumbnail
    김성은, ♥정조국 없이 보낸 30대 마지막 생일…"괜찮아 신랑" [TEN ★]

    ... 귀여움 자체가 선물이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편 정조국을 해시태그하며 "오지도 못 하고 혼자 미안해하고 있을 신랑 괜찮아. 나 생일날 바쁘고 알차게 잘 보냈어"라고 적었다. 전 축구선수 정조국은 현재 K리그 구단 제주 유나이티드의 코치로 활약 중이다. 홈 구장이 제주에 있는 만큼 부부가 떨어져 생활 중이다. 한창 리그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정조국은 김성은의 생일을 축하하러 오지 못했다. 1983년생인 김성은은 1998년 CF를 통해 ...

    텐아시아 | 2021.09.18 10:27 | 정태건

  • thumbnail
    울산-전북, ACL 8강서 맞대결…포항은 나고야와 격돌

    프로축구 K리그1에서 우승을 다투는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서 격돌한다.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하우스에서 진행된 대회 8강 대진 추첨에서 '디펜딩 챔피언' 울산과 전북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지난해 대회에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정상에 오른 울산은 14일 일본 J리그 강호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치른 16강전 홈 경기에서 연장까지 0-0으로 맞선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겨 8강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21.09.17 16:34 | YONHAP

  • thumbnail
    울산 이청용, 8월 K리그 '가장 역동적인 골' 주인공 선정

    프로축구 울산 현대 이청용(33)이 지난달 K리그에서 가장 역동적인 골을 넣은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이청용이 8월 'G MOMENT AWARD'(게토레이 승리의 순간)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G MOMENT AWARD'는 스포츠음료 브랜드 게토레이와 K리그가 지난 시즌 신설한 상으로, 매월 승리 팀의 득점 중 가장 역동적인 골을 넣은 선수에게 수여한다. 2명의 후보를 추린 뒤 K리그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팬들의 투표로 ...

    한국경제 | 2021.09.17 11:33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전북 '의료진 덕분에' 헌정 유니폼 제작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을 위한 헌정 유니폼을 제작했다. 전북 구단은 "1년 이상 코로나19와 맞서 싸우는 의료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고자 구단 최초로 '의료진 덕분에' 헌정 유니폼을 준비했다"고 17일 밝혔다. 유니폼은 팀 컬러인 녹색을 바탕으로 형광색 포인트를 더했고, 상·하의에 모두 의료진을 향한 감사를 담은 글귀가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적혀 있다. ...

    한국경제 | 2021.09.17 10:49 | YONHAP

  • thumbnail
    상대 정강이 밟은 K리그1 대구 이용래, 2경기 출장 정지

    상대 선수의 다리를 밟은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 베테랑 미드필더 이용래(35)가 2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제18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용래에게 2경기 출장정지 사후징계를 부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용래는 지난 1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7분 포항 고영준으로부터 공을 빼앗으려다 그의 오른 쪽 정강이를 밟는 파울을 범했다. 당시 주심은 이용래에게 ...

    한국경제 | 2021.09.16 17:27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2회 연속 '팬 프렌들리'상 수상

    그린스타디움상은 대구FC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K리그1에서 가장 팬 친화적인 마케팅을 펼친 구단에 주어지는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을 2회 연속 수상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21시즌 K리그1 14∼26라운드까지의 마케팅 성과를 평가한 결과, 울산이 이번 시즌 2차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상으로 미디어 투표를 통해 수상 구단을 ...

    한국경제 | 2021.09.16 16:09 | YONHAP

  • thumbnail
    '9경기 무승' K리그2 안산 김길식 감독 자진 사퇴

    프로축구 K리그2(2부 리그) 안산 그리너스의 김길식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놨다. 안산 구단은 김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와 이를 수용했다고 16일 밝혔다. 6월까지 6승 6무 6패로 무난하게 시즌을 치르던 안산은 7월부터 급격한 하락세를 겪었다. 최근에는 9경기(3무 6패) 연속 무승의 사슬을 끊어내지 못했고, 결국 김 감독이 책임을 지기로 했다. 김 감독은 구단을 통해 "기자회견에서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

    한국경제 | 2021.09.16 13:14 | YONHAP

  • thumbnail
    U-23 대표팀 맡은 황선홍 "A대표 감독 되기 위한 검증 받겠다"

    ...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하지만, 축구협회는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걸린 '병역 혜택'의 특수성을 고려해 '이름값' 높은 지도자에게 U-23 대표팀 지휘봉을 맡긴 경우가 많았다. 성인 무대에서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를 이끌고 K리그 우승컵(1회)과 축구협회 FA컵(2회)을 들어 올렸던 황 감독을 U-23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 것은 이런 흐름의 '극단'에 있다. 축구에 전혀 관심 없는 사람들도 이름만 대면 다 알만한 '스타급' 축구인이 U-23 대표팀을 맡은 ...

    한국경제 | 2021.09.16 12:09 | YONHAP

  • thumbnail
    김판곤 전력강화위원장 "황선홍 감독, U-23 연령대 파악 잘돼"

    "선수 육성에 잘 준비된 감독입니다. " 김판곤(52)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황선홍(53) 감독을 선임한 이유에 대해 "K리그에서 지도력 검증을 마쳤고, 연령대 선수 파악이 잘됐다"고 밝혔다. 김판곤 위원장은 16일 유튜브로 진행된 U-23 대표팀 감독 선임 기자회견에서 "포항 사령탑을 맡을 때도 젊은 선수들을 잘 육성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라며 "선수 육성에 잘 준비된 감독"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9.16 11: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