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211-9220 / 10,5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겨울방학 신작 게임] 넥슨…액션·오지체험부터 소셜네트워킹까지 '게임의 명가'

      길가에 버려진 나무토막 등을 주워 무기로 쓸 수 있는 실제 같은 액션게임,게임을 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도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게임,개썰매를 끌며 극지방을 여행할 수 있는 오지체험 게임까지….넥슨이 새롭게 선보이는 게임들이다. 기존 온라인 게임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색다른 맛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평가다. ◆액션 리얼리티 정수 '마비노기 영웅전' 넥슨의 데브캣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이 게임은 전작 '마비노기'의 세계관을 계승하면서도 전혀 ...

      한국경제 | 2009.12.15 00:00 | 박영태

    • thumbnail
      [겨울방학 신작 게임]방학 신작게임 줄줄이 대기…게이머들 이제 밤잠 다 잤네!

      ... 액션,로봇전투게임,전략시뮬레이션 등 장르도 다양해 게이머들의 폭넓은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초등학생 겨냥 캐주얼게임 대거 선보여 올 겨울에는 초등학교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게임들이 많이 준비돼 있다. 넥슨의 '넥슨별'과 '에버플래닛',와이디온라인의 '밴드마스터',액토즈소프트의 '오즈페스티벌',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쯔바이 온라인',엔씨소프트의 '스틸독',윈디소프트의 '겟엠프드2' 등이 대표적이다. 이 외에도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중 · ...

      한국경제 | 2009.12.15 00:00 | 임원기

    • thumbnail
      업그레이드된 中國게임 동남아 휩쓸고 유럽 거쳐 한국으로

      ... 3억명이 넘는 중국 시장에서 검증을 거친 데다 시간이 갈수록 콘텐츠가 좋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무림외전' '심선' '무림제국' 등 최근 국내에 들어오는 중국 게임들은 모두 현지에서 인기 순위 10위 안에 드는 게임들이다. 넥슨이 계약한 '열혈삼국'은 웹게임 분야 1위에 올라 있다. 과거 '중국 게임'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짝퉁'이었다. 한국 게임 '미르의 전설'을 베낀 '전기세계',넥슨의 '카트라이더'를 모방한 '카트레이서',넥슨의 '메이플스토리'를 ...

      한국경제 | 2009.12.11 00:00 | 임원기

    • 덩치커진 게임산업, 깊어지는 성장통

      ... 구조조정을 단행했으나 결국 버티지 못하고 최근 문을 닫았다. 중소업체뿐만 아니라 업계의 대기업인 CJ인터넷도 지난해 개발사인 CJIG의 구조조정을 실시한 데 이어 최근에도 추가 구조조정설에 시달리고 있다. 최대업체 중 한 곳인 넥슨 역시 지난해부터 구조조정에 착수해 퍼블리싱 사업부 인력의 3분의 2 상당을 내보냈다. 여기에 최근에도 개발 조직을 개편하는 등 이래저래 어수선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부익부 빈익빈 현상 심화 = 게임산업이 지난해 11억달 ...

      연합뉴스 | 2009.12.07 00:00

    • thumbnail
      [2009 도전과 성취(上)] 인터넷·게임‥빈익빈 부익부…해외·모바일서 활로 개척

      ... 기회가 올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게임업계의 경우 북미와 유럽,중국을 중심으로 해외 온라인게임 시장이 내년에 급팽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아이온'의 북미와 유럽 매출 증가를 위해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현지화한 콘텐츠를 추가할 계획이다. 넥슨과 NHN 역시 미국 일본 등 기존 법인들을 통한 게임 매출 증대를 위해 결제 시스템 안정화,대작 게임 출시 등을 계획하고 있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2.02 00:00 | 임원기

    • thumbnail
      [상장예정기업]위메이드 "총탄 확보…M&A 나설 것"

      ... 다각화 등을 통한 구조적인 변화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위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 상장을 결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현재 위메이드는 지난해 매출 120억원을 거둔 일본 게임업체 인수를 추진 중에 있다. 또한 권준모 전 넥슨 대표가 설립한 모바일 게임업체 '네시삼십삼분'에 40억원을 출자, 지분 35%를 확보해 2대주주에 이름을 올렸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2', '창천' 시리즈 등으로 알려진 온라인 게임업체다. 이 회사는 '미르의전설' ...

      한국경제 | 2009.12.02 00:00 | blooming

    • [동영상] 역대 최다 관람객 24만명, 지스타 2009 성황리 폐막

      ... 올해 처음 참가한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최고의 기대작인 '스타크래프트2'를 공개했으며, 엔씨소프트는 '스틸독'과 '블레이드 앤 소울', 엠게임은 '아르고', '발리언트 온라인' 등을 전시했다. NHN은 '테라'와 '워해머 온라인', 넥슨은 '넥슨별'과 '드래곤 네스트', 네오위즈게임즈는 '에이지 오브 코난', CJ인터넷은 '드래곤볼 온라인' 등을 선보였다. 엔씨소프트 윤진원 홍보팀장 역시 “앞으로 내놓을 신작들이 코 앞에 있는 상황에서 지스타가 굉장히 중요한 기회라고 ...

      한국경제 | 2009.12.01 00:00 | show

    • [동영상] '2009 게임음악회' 개최

      ...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지스타 2009'와 함께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려 영남권 게이머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번 2009 게임음악회에는 엔씨소프트·NHN·넥슨·CJ인터넷·네오위즈게임즈·액토즈소프트·이야소프트 등 국내 주요 게임업체들이 총출동, 향후 국내 게임 시장을 주도할 차기작들의 음악과 하이라이트 동영상을 화려한 레이저쇼로 수놓으며 관람객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서태건 ...

      한국경제 | 2009.12.01 00:00 | show

    • thumbnail
      長江의 물결처럼 '무협'이 밀려온다

      ... 게임들이 대거 등장,국산 게임과 대결을 펼쳤다. 네오위즈게임즈의 '에이지오브코난'과 NHN의 '워해머온라인'이 해외 대작 게임들의 선두라면 위메이드의 'NED'를 비롯해 엠게임의 '발리언트'와 '아르고',NHN의 '테라',넥슨의 '에버플래닛' 등은 국산 대작 게임의 선두작으로 꼽힐 만하다. 특히 노르웨이 게임업체 펀컴이 개발한 '에이지오브코난'은 지난해 유럽 시장에 먼 저 선보인 뒤 120만장이 팔린 히트작으로 국내에선 네오위즈가 한글화 서비스를 맡았다. 넥슨 ...

      한국경제 | 2009.12.01 00:00 | 임원기

    • 지스타2009, 역대 최다 관람객 기록

      ... 최다 기록을 세웠다. B2B관에서는 1천573건의 상담이 이뤄졌으며, 와이디온라인, 와이즈온, 엠게임, 한빛소프트 등 8개업체가 2천886만달러의 수출 계약을 맺었다. 이번 행사는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NHN, 엔씨소프트, 넥슨 등 21개국 198개 업체가 참가해 참가 업체 면에서도 최대 규모로 남게 됐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최고의 기대작인 '스타크래프트2'를 공개했으며, 엔씨소프트는 '블레이드앤소울', 엠게임은 '아르고', '발리언트 온라인' 등을 전시했다. ...

      연합뉴스 | 2009.11.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