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761-3770 / 7,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버스ETF로 하락장에서 시장 헤지

    ... 인버스ETF(상장지수펀드)를 활용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인버스ETF는 코스피200지수를 반대로 추종하기 때문에 주가가 하락하면 수익이 난다. 따라서 인버스ETF는 시장 하락에 대응할 수 있는 유용한 투자상품이 된다. 인버스ETF는 레버리지 효과가 적어서 파생상품인 선물옵션 투자보다 안전하고 주식계좌를 사용하기 때문에 새롭게 선물옵션 계좌를 개설할 필요가 없다. 파생투자에 필요한 증거금도 없어 주식투자를 하는 개인투자자들에게 적절한 시장 헤지의 수단을 제공한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14.01.13 06:58

  • 2013년 ETF 순자산 20조 육박…전년보다 32% 증가

    ... 비중도 11.3%에서 19.8%로 8.5%포인트 높아졌다. 거래대금에서 외국인(27.5%)과 기관(20.1%)이 차지하는 비중은 늘어난 반면 개인 비중은 42.4%에서 35.9%로 오히려 6.5%포인트 낮아졌다. 상품 유형별로는 레버리지ETF(41.0%) 인버스ETF(20.5%) 등 파생형 ETF의 거래 비중이 늘었다. 거래소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분산 투자와 저비용 등 ETF의 장점에 주목하고 있다”며 “국내 ETF 시장은 올해 21조원, 내년 25조원 규모로 ...

    한국경제 | 2014.01.12 21:44 | 강지연

  • thumbnail
    지난해 ETF 순자산총액·일평균 거래대금 '급증'…세계 4위

    ... 20.1%의 거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개인 비중이 줄어든 사이 외국인과 기관의 거래 비중은 각각 0.5%포인트, 2.5%포인트 증가했다. 개인 비중은 2012년 42.4%에서 지난해 35.9%로 축소됐다. 2012년 실시된 레버리지 ETF 증거금율 100% 적용 등 탓이다. ETF의 성장세는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미영 거래소 증권상품시장부 상품개발팀장은 "해외지수 및 합성 ETF 등 다양한 상품 도입과 연기금 등 기관의 시장 참여 확대, 퇴직연금 등 수요기반 ...

    한국경제 | 2014.01.12 11:58 | 정혁현

  • 미국 중앙은행, 자산거품 우려…출구전략 가속화되나

    ... 주가수익비율(PER), 자산 재매입, 신용 창출 등이 상승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신용 거품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의 평균 PER는 1년 전 14.8에서 17.0으로 올라갔다. 일부 위원은 기업의 영업자산을 담보로 하는 레버리지론이 늘어났지만 레버리지론의 질은 하락했다고 밝혔다. Fed는 특히 주식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새해 들어 주식시장은 주춤하고 있지만, 지난해 뉴욕증시는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고 시장 전문가들 사이에서 거품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4.01.10 06:16 | 변관열

  • thumbnail
    Fed, 양적완화 회의론 확산…'테이퍼링 연내 종료' 가닥

    ... FOMC의 다수 위원이 이런 인식에 동의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FOMC는 또 양적완화가 금융시장의 버블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몇몇 위원들은 소형주의 주가수익비율(PER) 상승, 주식 신용거래 증가, 레버리지론의 급증 등을 언급했다고 회의록은 전했다. 댄 그린하우스 BTIG 수석 글로벌전략가는 “Fed가 자산버블의 징후를 찾고 있다”고 해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자산 버블 위협을 감시하는 게 재닛 옐런 차기 Fed 의장의 가장 ...

    한국경제 | 2014.01.09 21:19 | 워싱턴=장진모

  • thumbnail
    ETF 웃고 ELS 주춤 ELW 찬밥…얄궂은 'E삼형제'의 운명

    ... 1년 사이 30%가량 늘었다. 대세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사라지면서 종목 직접 투자보다 ETF가 낫다고 판단한 투자자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수가 장기 박스권에서 움직이면서 박스권 하단에선 변동 폭이 코스피200지수의 두 배인 레버리지ETF를, 상단에선 코스피200과 반대로 움직이는 인버스ETF로 대응하는 투자 방식이 일반화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ELW 시장은 초단타 매매를 노리는 스캘퍼들이 줄어든 이후 좀처럼 되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증시 변동성이 적어진 ...

    한국경제 | 2014.01.09 21:16 | 송형석

  • [화제의 분양 현장] 서울 상암 사보이시티 오피스텔

    ... 얘기를 꺼냈다. 이 대표는 “무차입 경영이 절대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적절한 수준의 부채를 활용해 기업가치를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자산이 많고, 현금흐름이 안정적인 회사는 적당히 부채를 일으켜 '레버리지(지렛대) 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략을 써야 한다”는 얘기였다. 현재 부채비율 97%는 충분히 관리 가능하고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수준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뉴질랜드와 미얀마 사업 성과를 묻자 그는 “운이 좋았다”고 했다. 뉴질랜드 ...

    한국경제 | 2014.01.08 06:58

  • 미래에셋, TIGER ETF 순자산 4.5조원 돌파

    ... 높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운용은 국내 주가지수 추종 ETF부터 섹터, 스타일, 테마, 채권, 상품과 해외지수 추종 ETF까지 46개의 ETF를 보유중이다. 서유석 미래에셋운용 ETF마케팅부문 사장은 "단기매매용이라 할 수 있는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를 제외할 경우 미래에셋 TIGER ETF의 실질적인 시장점유율은 26.3%"라고 밝혔다. 그는 "펀드시장 에서 ETF의 역할은 굉장히 중요해진 만큼 시장에 다양한 ETF 상품 제공을 통해 투자자가 포트폴리오를 ...

    한국경제 | 2014.01.07 09:32 | 김다운

  • thumbnail
    레버리지 ETF, 선물·옵션보다 덜 위험하고 매매 편리

    ... 움직임이 크지 않아 현물투자로는 만족할 만한 투자수익이 나지 않았다. 이렇게 주가가 상승과 하락을 반복할 때 더 많은 수익을 바라보고 선물·옵션에 투자하는 개인들이 늘어난다. 선물·옵션은 투자금 대비 몇 배의 수익을 낼 수 있는 레버리지효과(차입효과) 매력 때문에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투자를 하려는 것이다. 파생상품인 선물·옵션의 투자는 여러 가지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우선 별도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증거금이 필요하고 투자를 하면서 손실이 나면 바로 유지증거금을 ...

    한국경제 | 2014.01.06 06:58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연초 주가 폭락 주범…'엔캐리 자금의 우회 쇼크'

    ... 제한)돼 엔화 이외의 이종통화 환율도 크게 불리해지는 '샌드위치 쇼크(sandwich shock)'가 발생한다. 일본 이외의 수출지역으로 다변화됐다 하더라도 국내 기업들이 불리한 이유다. 주목해야 할 것은 캐리 트레이드는 반드시 레버리지(증거금 대비 총투자 가능금액 비율) 투자와 결부된다는 점이다. 선진국 캐리자금의 유출입 때는 신흥국 경기와 자산시장이 심하게 요동치는 '순응성(procyclicality)'이 나타난다. 순응성이란 금융시스템이 경기변동을 증폭시킴으로써 ...

    한국경제 | 2014.01.05 2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