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781-3790 / 7,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6일 증권사 추천종목]CJ대한통운·LG디스플레이 등

    ... 택배부문은 4분기 이후 물량 회복세가 뚜렷해진 상황으로 택배단가 인상과 '규모의 경제' 효과가 내년부터 본격화될 전망) <추천제외종목> - 현대중공업(수익률 부진 우려) ◆삼성증권 <신규추천종목> - KODEX레버리지(역사적 펀더멘털 지지선인 주가순자산비율(PBR) 1배 수준 근접. 120일선까지의 가격조정으로 기술적 반등 가능성 부각) - LG디스플레이(4분기 글로벌 태블릿 PC 출하량 증가에 따른 수혜 기대. 주요 고객사인 애플의 중국...

    한국경제 | 2013.12.16 08:00

  • thumbnail
    [와우넷 종목 포커스] 실적 좋아지는데 주가 바닥권…더존비즈온·스카이라이프 '매력'

    ... 기술적 반등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외국인의 현·선물 순매수 전환 시점까지는 상승 탄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지수가 추가로 하락한다면 1950포인트 구간 진입 시 반등을 노리고 상장지수펀드(ETF)인 코덱스 레버리지를 저가 매수하는 전략도 좋아 보인다. 코스닥시장의 경우엔 전통적으로 11월과 12월에 약세를 보이다가 1월에 강세를 보인 적이 많다. 따라서 12월 중순 이후 과도하게 하락한 중소형주들에 대한 저가매수가 효과적일 수 있다.

    한국경제 | 2013.12.16 06:58

  • thumbnail
    안전한 금융상품·레버리지 ETF 섞어 리스크 분산

    시장과 함께 움직이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를 이용해 믹싱(mixing)투자전략을 세울 수 있다. 믹싱투자전략은 투자자의 리스크를 쪼개 투자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방법이다. 투자금의 절반은 안전한 금융상품을 선택해 투자한다. 금융상품은 수익률이 높으면 그만큼 리스크가 커진다. 현재의 시장 수익률보다 다소 높은 연 6% 전후의 금융상품을 찾으면 큰 위험을 감수하지 않고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다. 나머지 투자금은 레버리지 ETF를 매수한 ...

    한국경제 | 2013.12.16 06:58

  • thumbnail
    [증권사 구조조정] 증권사 M&A때 '인센티브 3종 세트'…덩치 키우기 지원

    ... 치중해 전반적인 경영 부실을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순손실 규모와 차입 비중으로 새 기준을 만들었다. 2016년부터 2년 연속 적자(적자액 합계가 자기자본 5% 미만 제외)가 발생하고 자기자본 대비 외부 차입 비중(레버리지 비율)이 900% 이상인 증권사는 신규 업무 진출 제한, 자본금 증자·감액 등의 '경영개선권고'를 받게 된다. 레버리지 비율이 1100% 이상이면 적자 기준에 상관없이 경영개선권고 조치가 내려진다. 또 2년 연속 적자를 내고 레버리지 ...

    한국경제 | 2013.12.15 21:15 | 허란

  • [증권사 구조조정] "M&A 하기엔 너무 불황"…업계 시큰둥한 반응

    ... '사정권'에 든 증권사도 2년 유예기간이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60개가 넘는 증권사 수를 줄이는 게 급선무인데 적기시정조치 요건이 생각보다 느슨해 실효성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이번에 나온 레버리지 비율이 너무 느슨하다는 지적이 많다”며 “자본시장법 시행세칙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레버리지 비율 산정 기준을 강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12.15 21:14 | 허란

  • thumbnail
    부실 증권사 퇴출·합병 적극 유도

    ... M&A하면 개인연금신탁 업무가 허용되고, 자기자본 500억원 이상 증권사를 M&A하면 헤지펀드 운용업을 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는 증권사 구조조정 기준도 강화했다. 2년 연속 적자에 자기자본 대비 외부 차입비율(레버리지비율)이 1100%가 넘으면 영업 일부 정지, 매각 등 '경영개선요구'를 받는다. 2년 연속 적자를 내고 레버리지비율이 900% 이상인 증권사에는 신규업무 진출 제한 등의 '경영개선권고'가 내려진다. 강화된 적기시정조치는 2년 유예 기간을 ...

    한국경제 | 2013.12.15 21:02 | 허란

  • thumbnail
    싱가포르항공, 한발 빠른 감가상각…새 비행기로 고객 끌어들여

    ... 25만원이다. 매출에서 변동원가를 뺀 값을 '공헌이익'이라고 한다. 변동원가가 낮으면 공헌이익이 커지고, 변동원가가 크면 공헌이익이 작아진다. A사의 공헌이익은 170만원, B사는 40만원이다. 공헌이익을 영업이익으로 나눈 값인 '영업 레버리지'는 A사가 11.33, B사가 2.66이다. “매출을 10%씩 올려 200만원이라고 해 봅시다. 변동원가도 10%씩 늘어나지만 고정원가는 매출이 늘어도 변화가 없죠. A사는 영업이익이 17만원 늘어 32만원이 됩니다. 이것은 매출 ...

    한국경제 | 2013.12.13 06:59 | 강현우

  • 'NH-CA 1.5배 레버리지 인덱스 펀드'…카카오톡 펀드 마케팅 개시

    NH-CA자산운용은 대표상품인 'NH-CA 1.5배 레버리지 인덱스 펀드'의 모바일 마케팅을 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최대 스마트폰 SNS 서비스인 카카오톡을 활용한 것이다. 이번 카카오톡 마케팅에는 펀드정보는 물론이고, 다양한 이벤트와 펀드 테마송 등을 포함했다.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서 'NH-CA'로 검색하면 친구맺기를 할 수 있다. 매일 80명을 추첨해서 커피와 문화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기존 투자자들에게는 사은행사를 겸한 애프터 ...

    한국경제 | 2013.12.12 11:39 | 김다운

  • 반등만 기다리는 개미투자자...여기저기서 "깨졌다"

    ... 면면만 봐도 참 암담하기 그지없습니다. 올해 개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엔지니어링입니다. 잇딴 어닝쇼크로 작년말 17만원대였던 주가가 올 들어 6만원대로 거의 1/3토막이 났네요. 다음으로 많이 산 종목은 코덱스레버리지ETF입니다. 그만큼 주가 하락에 베팅한 투자자들이 많단 얘기겠죠? 이 밖에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에 포함된 종목은 LG디스플레이 KT 삼성전기 LG전자 등입니다. 모두 1년 내내 빛을 보지 못한 대표적인 '못난이'들입니다. 한 증권사 ...

    모바일한경 | 2013.12.11 11:27 | 강지연

  • thumbnail
    선진국 주가지수 ETF 관심 높아져…헬스케어·바이오 관련 섹터형도 주목

    ... 것이다. ○2014년 ETF 투자전략 올해 증시 변동성은 구조적으로 바닥을 확인했다. 내년에는 유동성 유출과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불확실성 증가로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시 커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지수 반등 때 레버리지 상품을 매수하고 하락하면 인버스를 매수하며 단기적으로 회전 매매하는 형태의 기존 투자패턴이 내년에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 ETF 상품에 대한 관심도 계속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통화기금(IMF) 등에 따르면 내년 세계 ...

    한국경제 | 2013.12.11 0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