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1-160 / 9,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회의원 당선인도 '학폭' 논란…김동아 "사실 아냐"

      ... 드라마 더글로리 속편이 나왔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학교 폭력 피해 증인만 4명이다. 매우 구체적이고 처절하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임기 전 사죄하고 당선증 반납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김 당선인은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전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의 변호를 맡아 '대장동 변호사'라고 불린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3 07:34 | 홍민성

    • thumbnail
      "제주도서 고깃집 하는데 죽겠습니다"…사장님 눈물

      ... 확산하고 있다. 한편, '비곗덩어리 삼겹살' 논란이 지속되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월 소포장 삼겹살의 경우 비계를 1cm 이하, 오겹살은 1.5cm 이하로 관리하도록 권장하는 '돼지고기 품질관리 매뉴얼'을 배포했다. 해당 매뉴얼에서 정부는 지방이 많이 붙은 부위는 제거하거나 폐기를 검토하라고 권고했지만, 강제력이 없어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의 몫이 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8:55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사과 80.8%·배 102.9%↑…과일 물가 고공행진

      ... 3% 밑으로 내려왔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2.3%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3.5%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9.1% 올랐다. 사과(80.8%)와 배(102.9%)를 중심으로 신선과실은 38.7% 상승하면서 3월(40.9%)에 이어 40% 안팎의 오름세를 이어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8:01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2.9%…석달 만에 2%대 둔화

      ... 3% 밑으로 내려왔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2.3%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3.5%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9.1% 올랐다. 사과(80.8%)와 배(102.9%)를 중심으로 신선과실은 38.7% 상승하면서 3월(40.9%)에 이어 40% 안팎의 오름세를 이어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8:00 | 홍민성

    • thumbnail
      '이러다 텅텅' 이 정도일 줄이야…제주 골프장에 무슨 일이

      ... 4300명 수준으로 파악된다. 이 때문에 제주도는 최근 골프장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간담회에서 골프장 업계에 도민전용요금 및 계절할인제, 고비용 인식 개선을 위한 캐디·카트 선택제, 카트비 및 그늘집 비용 인하, 사회공헌활동 확대를 위한 기부존 운영 및 소외계층 후원, 고향사랑기부자 골프장 이용료 할인 등을 제안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7:55 | 홍민성

    • thumbnail
      "회만 쏙쏙 빼먹고 환불해달랍니다"…자영업자 '울분'

      ... 전달받으셨나 본데 방치되는 과정에서 초밥 밥이 너무 차가워서 초밥으로는 도저히 먹을 수 없어 환불요청 드렸던 것"이라며 "배달 음식에 샤리의 온도를 맞춰달라고 하는 건 억지겠지만 상식 수준의 온도가 벗어났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사장님께 반대로 여쭤보고 싶다. 회 몇점과 우동, 모밀 조금 먹은 게 4만원의 가치를 하는 건지"라고 반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7:51 | 홍민성

    • thumbnail
      "민희진, 뉴진스 '계약 해지권' 요구…하이브는 거절"

      ... 캐시 아웃(Cash Out)한 돈으로 어도어 지분 취득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민 대표 측은 이러한 방안이 '사담 수준'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 대표는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에서 "저는 경영권 찬탈, 이런 것에는 관심 없다. 저는 (경영권 찬탈은) 진짜 모르겠다"며 "뉴진스를 생각해서는 당연히 (뉴진스 멤버들과) 같이 해야죠"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2 07:26 | 홍민성

    • thumbnail
      차 빼달란 女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 탄원서 쏟아냈지만…

      ... 했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신고해주세요"라고 소리치며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A씨의 아내는 "경찰 불러, 나 임신했는데 맞았다고 하면 돼"라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B씨는 폭행으로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6주의 진단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국내 보디빌딩 대회에서 여러 차례 입상한 경력이 있는 전직 보디빌더로 확인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1:35 | 홍민성

    • thumbnail
      전교생 100만원씩 준다…통 큰 선배들의 장학금 '쾌척'

      ... 장학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후배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모금액 중 남는 돈은 모교 발전을 위해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공고는 1924년 5월 5일 부산공립공업보습학교로 개교했다. 이후 1933년 부산공립직업학교, 1951년 부산공업고등학교로 개편됐다. 특성화고등학교로는 처음 부산에서 개교 100년을 맞이하는 학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1:14 | 홍민성

    • thumbnail
      비 얼마나 왔길래 고속도로 '폭삭'…車 20대 추락해 24명 사망

      ... 차들이 추락한 경사지에서 화염과 연기가 솟아오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확산했다. 폭발음이 들렸다는 글도 잇따랐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고속도로 관리회사는 계속된 폭우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CCTV 역시 계속된 비의 영향에 따른 자연 지질학적 재앙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사고는 중국 노동절 연휴(5월 1~5일) 첫날 많은 이들이 이동하는 가운데 발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01 21:02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