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180 / 9,3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슬람 사원 짓겠다는 유튜버…땅 주인 "안 팔겠다"

      ... 가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어차피 이동식 주택 같은 거 20~30평 정도밖에 들어가지 못한다"며 "굉장히 외진 곳에 주민들에게 피해 가지 않도록 피해 가지 않도록 최대한 골랐다"고 했다. 한편, 대구에서도 북구 대현동 주택가에 이슬람 사원 건립이 추진되자, 주민들이 돼지머리를 두는 등 반대 시위를 벌이면서 완공이 지연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9 07:28 | 홍민성

    • thumbnail
      김용태 "개혁신당, 무작정 탄핵? 국민 원치 않아" [당선인 인터뷰]

      ... 걱정하는 반대의 상황이었던 것, 정치가 혐오의 대상이 됐다는 것에 대해 정치권에 있는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다만 국민을 통합하고 갈등을 조정하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것도 역설적이게도 정치의 영역이다. 따라서 정치에 혐오감이 있더라도 국민께서 특히 청년층께서 정치에 관심을 가져주셔야 우리 사회가 조금이라도 더 발전할 수 있다는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20:00 | 홍민성

    • thumbnail
      尹·홍준표, 이틀 전 만찬 회동…총리 제안설 '사실무근' [종합]

      ... 이날 자신의 지지자 소통 채널 '청년의꿈'에서도 국민의힘 상임고문단이 대통령 책임론을 거론한 데 대해 "원로들 말도 있지만 글쎄요"라고 대통령 책임론에 선을 그었다. 또 '대통령 책임이 더 큰가, 한동훈 책임이 더 큰가'에 대해서도 "그래도 대통령은 대선, 지선에서 이겼다"고 '한동훈 책임론'에 무게를 실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10:22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국민 무시하겠다는 대통령실 관계자 당장 잘라야"

      ... 근본적으로 바꾼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국정 운영에 대한 대외 평가와 관련 '국정의 방향은 옳으나, 소통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관점이 절대다수라면서 "국정 기조와 원칙, 방향은 가져가되 여러 가지 기술적 문제, 소통 문제, 예산 문제, 입법 문제 부분은 조화롭게 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09:55 | 홍민성

    • thumbnail
      김흥국 "이제 제자리로 돌아간다…한동훈 더 큰일 했으면"

      ... 행동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더구나 좌파 성향 연예인들은 대놓고 나대는 이 판에서 우리 쪽에서 선거 운동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라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 총선에서도 정치인과 연예인의 합성어인 '폴리테이너'의 활동이 큰 주목을 받았다. 국민의힘에서는 김흥국을 비롯한 가수 박상민, 남진,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배우 이원종, 이기영이 유세 현장에 나타났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08:48 | 홍민성

    • thumbnail
      美 배우 "한국 사창굴" 발언에…서경덕 "사과하라" 항의

      ... 있었다"고 했다. 다만 슈나이더는 자신의 농담이 논란이 되는 데 대해 이미 오래전 일이라며 "내 한국 사창굴 농담이 지금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라고 SNS에 썼다. 사과는 없었다. 슈나이더는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들을 배출한 SNL 출신이다. 국내에서는 영화 '나 홀로 집에 2'에서 주인공에게 팁을 요구하는 호텔직원 역을 맡으며 얼굴을 알렸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08:28 | 홍민성

    • thumbnail
      30대 연극배우, 연습 중 뇌사…3명 살리고 '하늘의 별'

      ... 기증해 3명의 환자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주씨의 지인들은 그가 마지막까지 실천한 선행을 보며 생전 유쾌하고 베풀기를 좋아했던 성품을 떠올렸다. 연극 외길을 걸어온 주씨는 '하카나', '늑대는 눈알부터 자란다', '권력에 맞서 진실을 외쳐라', '유치뽕짝' 등의 작품에서 활약했다. 기독교 영화 촬영을 앞두고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07:55 | 홍민성

    • thumbnail
      법무부, 4월 가석방심사위 개최…尹 장모도 대상

      ... 오는 30일 출소하게 된다. 그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2013년 4월부터 10월까지 네 차례에 걸쳐 저축은행에 약 349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1·2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최씨는 상고심에서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게 해달라며 보석을 청구했으나, 같은 해 11월 대법원은 최씨의 형을 확정하고 보석 청구 역시 기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8 07:13 | 홍민성

    • thumbnail
      "여론 살피려고" "朴 탄핵 직전 분위기"…박영선 총리설에 '술렁'

      ... 않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민을 위해선 못 할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요구한 영수 회담에 대한 답을 포함하고 있다고 했다. 야당과 협치 및 소통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것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7 10:27 | 홍민성

    • thumbnail
      박영선 총리 하마평에 '발칵'…"尹, 본색 드러내" 격앙된 반응

      ... 반응도 보이고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민을 위해선 못 할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요구한 영수 회담에 대한 답을 포함하고 있다고 했다. 야당과 협치 및 소통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것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17 09:01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