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1-170 / 9,1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외노자에 성폭행 무고한 60대女 실형…동일 전과 3번

    ... 때리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범행 때문에 체류자격 유지나 연장 등 문제로 사회적 지위가 불안정한 외국인 노동자가 큰 정신적 고통을 겪고 일상에도 상당한 지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피고인에게 정신질환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이전에도 무고죄로 3번이나 실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7 07:43 | 홍민성

  • thumbnail
    김규리 "정치 프레임 피해자"…전여옥 "좌파 프리미엄 가해자"

    ...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한 질문에는 "그 이야기는 그만했으면 좋겠다. 피해를 많이 봤다"며 "얼마나 이슈가 없으면…더 열심히 활동해야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규리는 2022년 2월 당시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한 대중문화예술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근에는 친야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와 함께 사진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7 07:24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음모론자 함께 못 해"했는데…과거 부정선거 주장 의혹 제기된 비례 5번

    ... 전 비서관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지어비개, 지역구는 어디를 찍든 비례대표는 개혁신당을!"이라고 썼다가, 당직자와 개혁신당 지지자들로부터 뭇매를 맞아 게시물을 삭제한 바 있다. 그는 같은 날 올린 글에서 "부적절한 표현으로 당원과 지지자분들의 힘이 빠지게 하는 잘못을 했다"며 "지역구도 개혁신당, 비례도 개혁신당"이라고 사과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6 17:50 | 홍민성

  • thumbnail
    "조국, 구찌 말고 구치소가 어울려"…포스터 저격한 허은아

    ... 저버려 불공정의 조국이 다시 살아나게 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디올백 논란을 저격하면서 조국혁신당 비례정당 기호를 강조하는 선거 홍보물을 올렸다. 조 대표가 "누가 만드셨을지?"라고 쓴 걸로 미뤄보면 이는 조 대표나 조국혁신당이 아니라 지지자가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6 15:29 | 홍민성

  • thumbnail
    "위장 합당이냐"…해산 안 한 새로운선택·개혁신당 왜? [정치 인사이드]

    ... 친이재명계에 맞선 민주당 비주류 출신 원칙과상식, 지금은 개혁신당과 갈라진 새로운미래와 함께 당명을 개혁신당으로 하는 '제3지대 통합신당 합당'에 합의한 바 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합당 형식으로는 "흡수 합당의 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했었다. 기자는 새로운선택이 존립하고 있는 데 대한 이 대표의 입장도 묻고자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6 14:52 | 홍민성

  • thumbnail
    이수정 "'尹 대파 875원' 발언, 한 뿌리 가격 이야기한 것"

    ... 그러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5대 대형마트 다 (행사를) 한다"고 했다. 정부의 납품 단가·할인 쿠폰 지원은 대형마트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농협 하나로마트의 대파 가격은 18일에만 특별히 낮춘 가격이 아니다"라며 "최근 발표된 정부 물가 안정 정책이 현장에서 순차적으로 반영된 가격"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6 08:02 | 홍민성

  • thumbnail
    "다 큰 사람이 울더라"…중국서 풀려난 손준호 '오열'

    ... 옮기는 과정에서 금품이 오갔을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손준호 측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그간 중국 당국과 다양한 경로로 소통하며 신속하고 공정한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왔다"며 "국내 가족과 긴밀히 소통하며 20여차례 영사면담을 실시했고, 원활한 변호인 접견 지원 등 필요한 조력을 적극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6 07:24 | 홍민성

  • thumbnail
    마이크 잡고 "잘 부탁드립니다"…민주당 안귀령 '엄중 경고'

    ... 해내겠다"고 말했다가 1심에서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안 후보 측은 선거운동 관련 발언이 아니었다는 입장이지만, 선관위는 안 후보가 선거 운동복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해당 발언이 선거운동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운동복에 기호나 이름이 다 쓰여 있기 때문에 선거 운동복 착용을 선거운동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5 21:23 | 홍민성

  • thumbnail
    야단쳤다고 엄마 살해한 10대 아들…"가정폭력" 주장하더니

    ... 배심원단 9명은 A군에 대해 만장일치로 유죄 평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장애인 활동 보조사로 일하며 피고인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베풀었다"며 "피고인은 범행과 관련해 반성하지 않을 뿐 아니라 피해자의 작은딸은 피해자의 사망으로 인해 보호시설에 맡겨졌다. 이러한 사정을 종합하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5 21:00 | 홍민성

  • thumbnail
    축구 국가대표 출신 손준호 '구금 종료'…"중국서 석방"

    ... 전해졌다. 손 선수 관련 재판이 종결됐는지, 유·무죄 결과 등 구체적인 내용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외교부는 "그간 중국 당국과 다양한 경로로 소통하며 신속하고 공정한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왔다"며 "국내 가족과 긴밀히 소통하며 20여차례 영사면담을 실시했고, 원활한 변호인 접견 지원 등 필요한 조력을 적극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5 20:16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