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01-4810 / 9,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서울 노들로 여의상류~한강대교 양방향 교통 통제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9 07:19 | 홍민성

    • thumbnail
      "늘씬 아가씨로 눈요기해"…여수 '흠뻑쇼' 간 여성들 분노 폭발

      ... 보내나" 등의 반응도 나왔다. 해당 버스업체 측은 문자를 보낸 사실을 인정하며 "부적절한 내용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다만 문자를 발송한 직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방안은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싸이 '흠뻑쇼' 공연은 지난 7월 9일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수원, 강릉, 여수, 대구, 부산 순으로 전국 투어를 진행 중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15:41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이준석, 분탕질 불과" vs 李 측 "시장 일에나 집중하라"

      ...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여태 이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두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15:01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삼성가노' 입장 묻자…장제원 "하하, 예, 예"

      ... 2017년 대선 당시 반기문, 유승민, 홍준표 등 대권주자 세 명을 잇달아 지지한 것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장 의원은 지난 6월 이 대표의 이른바 '간장' 발언 당시에도 "저격 한두 번 받느냐"면서 개의치 않아 했다. 간장은 안철수 의원을 조롱하는 표현인 '간철수'와 장 의원의 성을 따 조합한 말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13:43 | 홍민성

    • thumbnail
      '횟집 샤워男' 등장에 발칵…"씻은 뒤 당당하게 셀카까지"

      ... 내일까지 기다리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6월 26일 A 씨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한다'는 글을 올려 딸이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카니발 일가족이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집 앞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갔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고성경찰서는 이들을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고, A 씨는 해당 사건의 당사자들이 재판에 서게 됐다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11:30 | 홍민성

    • thumbnail
      日 의원 "일본은 한국의 형님뻘"…서경덕 "한국은 조상뻘"

      ... 인터뷰에서 "일본은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삼았던 적이 있다"며 "그걸 고려한다면 일본이 어떤 의미로서는 한국의 형님뻘이 된다"고 부연했다. 한국과 일본이 대등한 관계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마찬가지로 한국인들도 한국과 일본이 대등한 관계에 놓여있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10:21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지금 멈춰야 한다"…정미경, 與 최고위원 사퇴 [종합]

      ... 최고위원의 사퇴에 따라 국민의힘 최고위는 당연직을 제외하면 김용태 최고위원만 남게 됐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지난 2일 당 최고위의 비대위 체제 전환 의결 당시 김 최고위원과 함께 불참한 바 있다. 한편, 비대위 체제 전환으로 '자동 해임' 위기에 놓인 이 대표는 오는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하는 즉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진행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09:51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친이준석계' 정미경, 與 최고위원 사퇴

      ... 내부 분열로 국민이 기적적으로 만든 정권교체의 시간을 실패로 만들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 최고위원은 "함께할 동지들이 서로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분열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고통스럽다"며 "앞으로 다가올 총선 승리를 위해 완전한 정권교체를 이루는 게 제 꿈이다. 그 길로 가는 방법이 서로 다르다고 서로를 향해 비난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09:13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휴가 복귀' 尹 "초심 지키며 국민 뜻 잘 받들겠다"

      ... 일선으로 복귀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휴가 기간) 지난 선거 과정부터 인수위, 취임 이후를 돌아보는 시간들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인적 쇄신 여부를 붇자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며 "국정 동력은 국민들로부터 나온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08:56 | 홍민성

    • thumbnail
      '만 5세 입학 논란' 박순애 부총리, 오늘 사퇴할 듯

      ... 그간 박 부총리는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안, '외국어고 폐지' 발표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여름휴가 기간 중 박 부총리의 거취를 정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문제가 있는 교육부 장관 거취와 공석인 복지 장관 인선 문제를 빨리 매듭 짓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8 08:4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