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91-4900 / 9,5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민영 "고민정이 사적 채용 원조…유료 특강에 남편 섭외"

      ... 섭외한 것"이라며 "다수의 의견을 물은 결과"라고 했다. 한편, 고 의원은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이른바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에 박 대변인은 고 의원의 과거 청와대 대변인 이력을 언급하면서 "누가 보면 공채로 청와대 대변인 된 줄 알겠다"고 비꼬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21 16:21 | 홍민성

    • thumbnail
      우영우에 오은영까지 등장…의정부고 졸업사진 또 '히트'

      ... 시작됐다. 이후 학교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한 해간 발생한 이슈를 톺아보려면 의정부고 졸업 앨범을 보면 된다는 말까지 나온다. 다만 정치·시사 패러디물은 과거 일부 보수단체가 강하게 반발한 이후 찾아보기 어렵다. 네티즌들은 학생들의 재기발랄한 졸업 사진에 "기발하다", "참 유쾌하다", "오랜만에 웃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21 14:40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사촌동생 특혜 의혹 보도에…與 "1억 손해배상 청구"

      ... "잘못된 언론 보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정당한 언론이 바로 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가짜뉴스에 대해 정당한 법적 권리를 행사하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JTBC는 전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자료 등을 바탕으로 권 대행의 사촌 동생이 강원 강릉시로부터 일감 몰아주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21 14:23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김건희 팬클럽 회장, 설치며 군기 잡아…어이없다"

      ... "한국 대통령의 몰락은 언제나 측근 발호와 친인척 발호에서 비롯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말들은 안 하고 모두 쉬쉬하고 있지만, 앞으로 있을 정치 혼란을 막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판단돼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여사는 최근 지인들에게 문자를 보내 강 변호사의 정치적 발언은 자신의 의사와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21 11:45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文정부 5년간 경제 발목 잡아…민생 고통의 주범" [종합]

      ... 북송 논란에 대해선 "자유와 인권은 인류 보편의 가치다. 국제사회 연대는 이 가치에 충실해야 한다"며 "북한인권법이 통과되고도 민주당의 비협조로 인해 북한인권재단 설립이 늦어지고 있다. 민주당에 호소한다. 북한 '정권'보다 북한 '인권'이 먼저다. 북한인권재단 설립이야말로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의회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21 10:37 | 홍민성

    • thumbnail
      손흥민, 출국 직전까지 뜨거운 팬서비스…500명 몰려들어 환송

      ... 서비스'를 한 셈이다. 손흥민이 공항에 나타나면 유난히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팬들이 많이 보인다. 다른 스포츠·연예 스타들과는 다른 장면이다. 토트넘 유니폼에 마스크까지 한 초등학생 2학년 박서준 군과 함께 손흥민을 환송하러 온 아버지 박민성 씨는 "득점왕이자 팀의 에이스로서 유럽 무대를 누비는 실력도 대단하지만, 불편할 법한 상황도 대범하게 넘기는 인성 때문에 아이와 더욱 한마음이 돼 손흥민을 응원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7.17 14:28 | YONHAP

    • thumbnail
      "월 수입 250만원이지만 BMW 포기 못해요" 20대 카푸어 [이슈+]

      ... 벤츠이면 벤츠 지바겐, 1000~1200만 원이면 벤츠 E클래스, 1000만 원은 제네시스, 400~500만 원은 기아 K시리즈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김 씨는 "월급 300만 원이 안 된다면 차를 사지 않는 것이 좋다"며 "여행을 종합 소비 예술의 극치라고 하는데, 자동차는 파생 소비 예술의 극치다. 차를 사고 나면 안 써도 될 돈이 많다"고 조언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17 06:51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이준석 토사구팽? 당내 기여와 윤리위 결정은 별개"

      ... 않는 한 비대위로 갈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도 원내대표 하나만 하기에도 벅차다. 제가 뭘 그렇게 원톱이 되고 싶어서 이런 상황을 초래한 게 아니다"라며 "윤리위 결정에 아무런 영향력이 없었고 개입도 안 했는데, 그런 식으로 사람을 이상하게 과도한 욕심을 가진 사람으로 몰아가는 것 자체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15 10:20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도 찬성한 '개식용 종식'…초복날 용산서 집회 열린다

      ... 보편적인 문화는 선진국과 공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고기는 사실 건강에도 좋지 않다. 식용 목적으로 키우는 개들은 좁은 뜰장에서 먹고 자고 배변까지 하며 항생제를 먹이며 키우는 사례도 있다"며 "궁극적으로 개 식용을 안 한다는 건 인간과 가장 가까운 친구에 대한 존중의 표현이자 생명에 대한 존중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14 17:04 | 홍민성

    • thumbnail
      나경원, 尹 아베 조문에 "한일관계 미래 위한 것…나도 갔다"

      ... 표한다"고 적었다. 이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조문을 두고 "윤 대통령의 이번 조문이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이자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사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한일관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2.07.14 15:3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