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11-4820 / 9,4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편 알까봐"…불륜남 아이 출산 후 의류함에 버린 엄마

      ... A 씨는 지난해 12월 19일 경기 오산시 자택 화장실에서 남아를 출산하고 아이가 20여 분 뒤 숨지자 수건에 싸서 집 주변 의류 수거함에 버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남편이 알까 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남편은 아내의 임신 사실을 모르고 있었고, 숨진 아기의 DNA를 검사한 결과 남편은 친부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1 15:57 | 홍민성

    • thumbnail
      "76세 '몸짱' 회장님, 성추문 덮으려 여직원 4명에 156억 줬다"

      ... 원)와 하청업체 직원(100만 달러, 13억 원), 자신을 위해 10년간 일한 전직 매니저(100만 달러, 13억 원)와도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뒤 이들의 입을 막으려 거액을 전달했다. 한편, 맥마흔 전 회장은 1980년대 프로레슬링의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를 극대화해 WWE를 전 세계적인 브랜드로 키워낸 인물이다. 더 락, 존 시나, 스톤 콜드 스티브 오스틴 등 유명 레슬러들을 양성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1 14:37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중징계 다음 날…장제원 "더 열심히 달려가겠다"

      ... 한편, 이 대표는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둔 지난 6일 자신을 향한 공격의 주체가 '윤핵관'이 분명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금 보면 당 혁신위원회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에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오는 것도 윤리위와 관계없이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느냐"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1 14:13 | 홍민성

    • thumbnail
      배현진, 이준석 빠지자 최고위 참석…"당내 문제 송구"

      ... 6개월'이라는 중징계 처분을 내리기로 의결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윤리 규칙 제4조1항인 '당원으로서의 예의를 지키고 자리에 맞게 행동해야 하며 당의 명예를 실추하거나 국민 정서에 동떨어진 행동 해선 아니 된다'에 근거했다"며 "그간 당에 대한 기여와 공로 등을 참작해 징계 심의 대상이 아닌 성 상납 의혹에 대해선 판단하지 않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1 13:49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尹대통령, 김주현 금융위원장 임명안 재가

      ... 대통령은 앞서 김 위원장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으나, 기한(8일)까지 회신받지 못하자 이날 대통령 직권으로 임명했다. 지난달 7일 후보자로 내정된 지 약 한 달 만이다. 전날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금 같은 경제 상황 속에서 민생경제를 위해 챙겨야 할 현안이 많아 더 이상 자리 비울 수 없는 상황"이라며 금융위원장 임명안 재가를 예고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1 13:25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 또 사고 쳤다" "대통령 수준"…MBC 유튜브 섬네일 논란

      ... 맞아?' '비선 논란 김건희 국고 손실로 처벌?' 등의 문구를 삽입했다. 현재 해당 섬네일은 교체된 상태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민간인 자원봉사자도 순방에 필요한 경우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순방에 참여할 수 있다"며 "신 씨는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모든 행정적 절차를 적법하게 거쳤다"고 해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1 13:19 | 홍민성

    • thumbnail
      빨간불에 질주한 아이와 '쾅'…"이걸 어떻게 피하나" [아차車]

      ... 내년부터는 횡단보도 앞 일시 정지 의무를 어린이보호구역 외 지역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2916명이다. 이 가운데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은 34.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19.3%)보다 1.5배가량 높았다. 또 최근 3년간(2019~2021년)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건너다 사망한 경우는 전체 보행 사망자의 22.3%에 달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10 13:29 | 홍민성

    • thumbnail
      "장애인 가족 비극 막자" 호소에…여야 170명 뭉쳤다 [이슈+]

      ... 아니다"라며 "고위험 장애인 가구를 표적화한 세심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했다. 강 의원은 "발달장애인 가족 참사는 국가와 사회가 떠넘긴 돌봄의 무게에서 발생한 명백한 사회적 재난"이라며 "결의안 발의를 선언적 행위로만 끝내지 않고,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통해 반드시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9 06:44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이준석, 징계 '셀프 보류' 말라…재충전 시간 가지길"

      ... "윤리위 규정을 보면 윤리위 징계 결과 징계 처분권이라고 하는 게 당대표에게 있다"며 "(징계를) 납득할 만한 상황이 아니라면 우선 징계 처분을 보류할 생각"이라고도 했다. 그는 "가처분이라든지 재심이라든지 이런 상황들을 판단해서 모든 조치를 하겠다"면서 전의를 다지기도 했다. 해당 조항에 따르면 윤리위의 징계 의결 처분은 당대표가 행하게 돼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8 11:50 | 홍민성

    • thumbnail
      "윤리위 쿠데타" "유튜버 농간" 이준석계 '격분'…與 격랑 속으로

      ... "이건 느낌적인 느낌 아닌가. 이 대표가 관여했다는 구체적이고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가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권 원내대표는 "윤리위 결정에 대해 의원들 각자의 입장 있겠지만, 과도한 해석과 거친 표현을 자제해주길 바란다"며 "지금은 말 한마디가 당의 갈등을 더욱 증폭시킬 수 있다"고 당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8 11:2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