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031-5040 / 9,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아에스티, 1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820% 증가

    ... 진행 중이며, 올 하반기에 완료할 예정이다. 당뇨병 치료제 'DA-1241'은 글로벌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 주 1회 패치형 치매 치료제 'DA-5207'은 국내 1b상을 준비하고 있다. 과민성방광 치료제 'DA-8010'은 지난달 국내 3상을 개시했다. 합작사인 레드엔비아는 대동맥판막석회화증 치료제의 국내 임상 2상 중이다. 미국 임상 2b·3a상을 허가받아 내달 개시할 예정이다. 한민수 기자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4.27 16:51 | 한민수

  • thumbnail
    박병석 국회의장 "국힘, 합의안 일방적 백지화…깊은 유감"

    ... 표한다"며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해 의총 추인까지 거쳐 국민께 공개적으로 드린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원칙이 무너지면 의회민주주의와 협치는 설 자리가 없다"며 "저는 이미 어느 정당이든 중재안을 수용한 정당과 국회 운영 방향을 같이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에 따라 국회 본회의를 소집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6:28 | 홍민성

  • thumbnail
    박주선 "신라호텔, 靑보다 50만원 더 들어…'초호화' 아냐"

    ...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코로나19로 국민은 허리가 휘는데 윤 당선인은 초호화 혈세 잔치로 민생보다 '대통령이 먼저인 나라'를 선언하는 셈"이라며 "윤 당선인이 인수위 기간에 한 일이라고는 국민의 혈세로 집무실과 공관을 옮기는 일, 초호화 혈세 잔치 취임식, 검찰 공화국 인사, 자격 미달 내각 후보자들을 내놓은 일뿐"이라고 주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5:36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박근혜, 尹 취임식 참석키로…"새 출발 축하드려야"

    ... 분위기였으며, 박 전 대통령은 "위원장께서 먼 길을 찾아오고, 당선인께서 친필로 초청 의사를 밝혀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또한 "새 정부가 출발하는데 축하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건강 상태로는 3시간 이상 이동을 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만, 운동과 재활을 통해 잘 견뎌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참석 의사를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4:02 | 홍민성

  • thumbnail
    여야 검수완박 놓고 '강대강' 대치…얼어붙은 4月 국회 [종합]

    ... 처리하는 것이 가장 적합하겠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회기 쪼개기 활용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본회의 안건 상정 및 회기 쪼개기 승인 등 권한을 가진 박 의장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여러 가지 고려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2시 양당 원내대표와 만난다. 이 자리에서는 본회의 상정 여부 및 시기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3:57 | 홍민성

  • thumbnail
    文 "집무실 이전 마땅찮다" vs 尹 측 "일일이 대꾸하지 않겠다"

    ... 만들 수도 있고 그만큼 긴장을 고조시킬 수도 있다는 점을 늘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마 그 점은 윤 당선인이 북한을 상대해보거나 대화해본 경험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대통령답게 '대통령의 모드'로 빨리 돌아가야 한다. 후보 시절과 대통령 당선의 모드는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1:04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민주, 민심 역주행 멈춰야" 검수완박 '단독처리' 비판

    ...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 50%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39%였다.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을 4월 내 임시국회에 처리하는 것에 대해선 응답자 65%가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므로 급하게 처리할 필요 없다"고 답했다. 반면 27%는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처리를 위해 4월 내 법안 통과가 필요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10:03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진중권 "文, 한동훈 몸값만 올려…패션 멋스러워 팬덤 생길 듯"

    ... 표현을 쓰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표현 자체도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검경 수사권 분리 이런 부분에 있어 '좀 더 충분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렇게 얘기할 순 있겠지만,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식의 표현을 쓰는 건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재차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09:26 | 홍민성

  • thumbnail
    文 "입 닫아야 하나" "막무가내"…작심 발언 쏟아냈다 [종합]

    ... 있고 그만큼 긴장을 고조시킬 수도 있다는 점을 늘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마 그 점은 윤 당선인이 북한을 상대해보거나 대화해본 경험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대통령답게 '대통령의 모드'로 빨리 돌아가야 한다. 후보 시절과 대통령 당선의 모드는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2:26 | 홍민성

  • thumbnail
    文대통령 "트럼프 좋게 생각…김정은 평가는 안 하겠다"

    ... 한반도 국면이 180도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방위비를 5배 올려달라고 한 딱 하나가 좋지 않았다"며 "당시 거절해도 트럼프 대통령은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았고, 다른 문제와 섞지 않았다. 사안별로 분명히 구분하는 면이 괜찮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평가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1:5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