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051-5060 / 9,1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중권 "文, 한동훈 몸값만 올려…패션 멋스러워 팬덤 생길 듯"

    ... 표현을 쓰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표현 자체도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검경 수사권 분리 이런 부분에 있어 '좀 더 충분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렇게 얘기할 순 있겠지만,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식의 표현을 쓰는 건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재차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7 09:26 | 홍민성

  • thumbnail
    文 "입 닫아야 하나" "막무가내"…작심 발언 쏟아냈다 [종합]

    ... 있고 그만큼 긴장을 고조시킬 수도 있다는 점을 늘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마 그 점은 윤 당선인이 북한을 상대해보거나 대화해본 경험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대통령답게 '대통령의 모드'로 빨리 돌아가야 한다. 후보 시절과 대통령 당선의 모드는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2:26 | 홍민성

  • thumbnail
    文대통령 "트럼프 좋게 생각…김정은 평가는 안 하겠다"

    ... 한반도 국면이 180도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방위비를 5배 올려달라고 한 딱 하나가 좋지 않았다"며 "당시 거절해도 트럼프 대통령은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았고, 다른 문제와 섞지 않았다. 사안별로 분명히 구분하는 면이 괜찮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평가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1:57 | 홍민성

  • thumbnail
    文 "尹, '北 선제타격' 발언은 부적절…대화 어려워질 수도"

    ... 있고 그만큼 긴장을 고조시킬 수도 있다는 점을 늘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마 그 점은 윤 당선인이 북한을 상대해보거나 대화해본 경험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대통령답게 '대통령의 모드'로 빨리 돌아가야 한다. 후보 시절과 대통령 당선의 모드는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1:51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文 "여가부 폐지, 尹이 바란다고 입 닫아야 하나"

    ... "그런 과정을 비정상적인 갈등이라고 생각하는 건 너무 획일적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가부 폐지도 당선인 측도 초기에는 막무가내였지만, 선거운동 기간이었으니까 그렇다 치고, 막무가내로 개편하고자 했다면 그냥 반대를 넘어서 기자회견이라도 필요하면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지금은 당선인 측에서도 숙고를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1:26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文 "소주성이 경제 후퇴시켰다는 평가는 잘못돼"

    ... 상춘재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여러 차례 이야기했지만, 5년을 보면 고용은 크게 늘었고 우리 경제는 훨씬 성장했다"며 "사상 최대 수출에 세계 10위권 경제 등 모든 경제지표가 다 좋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분배도 대단히 개선됐고, 거기에 대해서는 온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꼭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1:25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文 "'제왕적 대통령' 왜곡 프레임으로 공격받아"

    ... 법률에 정해져 있다. 중요한 권한이긴 하지만, 마구 휘두를 수 있는 힘이 있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나라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아닌 민주적 대통령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권위주의 시대에 그런 헌법이나 법률이 정한 권한을 넘어서서 초법적 권력을 행사한 게 제왕적 대통령"이라며 "프레임화해서 공격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1:23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文 "尹 집무실 이전 방식 위험…수긍 어렵다"

    ... 설명드렸다. 제가 구상했던 것은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만 광화문 정부종합청사로 옮기겠다는 것이었다"며 "본관이나 영빈관 같은 의전 공간, 헬기장이나 지하 벙커, 위기관리센터 이런 부분들은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난 이후에도 필요할 때는 청와대를 사용한다는 개념이었다. 지금 (윤석열) 당선인 측이 하는 '통으로 아예 옮기겠다'고 하는 것과는 다르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20:58 | 홍민성

  • thumbnail
    한동훈이 들자 난리 난 '가방'…"없어서 못 산다" 품절 대란

    ... 측은 단종된 이 제품의 재출시를 결정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초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며 신은 구두 브랜드가 화제가 되면서 2013년 폐업했던 해당 브랜드가 회생하는 역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신은 구두는 청각 장애인들이 만든 수제 구두 브랜드 '아지오'(AGIO)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아지오 대표는 쇄도하는 판매요청에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는 후문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16:58 | 홍민성/이미나

  • "이 시국에 돈 자랑?"…문고리마다 걸린 '명품 쇼핑백' 정체는

    ... 네티즌들은 "사회주의를 거스르는 오만", "이 와중에 돈 자랑하고 싶나", "도시 봉쇄에도 멈출 수 없는 돈 자랑"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격리가 일시 해제됐을 때 커피를 사기 위해 달려가고,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설 때도 와인잔을 들고 있는 등 상하이 주민들의 생활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6 15:2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