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701-5710 / 8,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이재명, 말 바꾸기 심각…아침에 한 말 저녁에 달라져"

    ... 볼지도 모르겠지만, 이 후보는 가장 소중한 신뢰를 잃고 있다"며 "하도 말을 자주 바꾸니 이제 국민은 이 후보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믿지 못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무리 포장을 이렇게 바꾸고 저렇게 바꿔 봐도 소용이 없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신뢰받는 사회를 만들어 공직 사회도 신뢰받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5 08:56 | 홍민성

  • thumbnail
    與 "권성동 성희롱 신고 내역 공개"…권성동 "악의적 공격"

    ... 줬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부부 손님의 아내에게 성희롱이나 신체 접촉을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실랑이도 없었고 평범한 지지자처럼 좋아하며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강릉경찰서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해당 건으로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한 것은 맞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5 08:40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관훈토론회서 고강도 검증…청중들 "많이 늘었다" [종합]

    ... 저를 보실 때 여러 부족한 점도 보이실 것이다. 그러나 저는 26년간 공직생활을 저 개인을 돌보지 않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면서 일 해왔다"며 "저의 그 지향점과 저의 습성은 바뀌지 않는다. 사적인 진영의 이익 이런 것들은 버리고 공직생활을 할 때와 똑같이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가와 국민의 이익만 바라보고 여러 결정하고 판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4 15:49 | 홍민성

  • thumbnail
    손바닥 들어 보인 윤석열 "무속인 조언 안 듣는다"

    ... 덧붙였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0월 방송 토론회에 왼쪽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린 채 토론회에 나와 '무속신앙에 의존해 경선을 치르고 있냐'는 취지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여당뿐만 아니라 당내 경쟁 주자들은 "대선이 주술(呪術) 대선으로 가고 있다", "사이비 종교 지도자 같이 군다" 등의 발언을 하며 윤 후보를 공격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4 13:26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김건희 논란에 "억울함 호소 부적절…경력 허위는 아냐"

    ... "'수상 경력'에 대해서는 당시 김건희 씨가 회사의 부사장으로서 출품 작품 제작에 깊이 관여하고 상당한 기여를 했다"며 "회사 경력을 주로 고려하는 '겸임교수직'이었고 한정된 기간에 강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 수상'과 '회사에서의 주도적 역할로서의 수상'을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기재한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4 11:33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김건희 허위경력 논란에 "결혼 전 일" 두둔

    ... "'수상 경력'에 대해서는 당시 김건희 씨가 회사의 부사장으로서 출품 작품 제작에 깊이 관여하고 상당한 기여를 했다"며 "회사 경력을 주로 고려하는 '겸임교수직'이었고 한정된 기간에 강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 수상'과 '회사에서의 주도적 역할로서의 수상'을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기재한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4 09:32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 교수 지원서에 가짜 수상 기록…"돋보이려던 욕심"

    ... "'수상 경력'에 대해서는 당시 김건희 씨가 회사의 부사장으로서 출품 작품 제작에 깊이 관여하고 상당한 기여를 했다"며 "회사 경력을 주로 고려하는 '겸임교수직'이었고 한정된 기간에 강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 수상'과 '회사에서의 주도적 역할로서의 수상'을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기재한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4 08:44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강릉 술집 성추행 의혹에 "사실무근…악의적 공작"

    ... 부부에게 처벌 의사를 물었다고 알려졌다. 강릉경찰서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해당 건으로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한 것은 맞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권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경찰 출동과 관련해 들은 바가 없다"며 "권 의원이 자리를 뜬 뒤에 경찰이 출동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7:42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野, 문 대통령 호주 방문에 "박근혜는 메르스 때 방미 연기"

    ...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계약이 체결된 K-9 자주포 사업을 신호탄으로 전략적 방산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우리는 코로나19 극복 방안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대화를 난고 오미크론 변이 대응과 백신 공급 확대를 통한 역내 보건 안보 증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6:33 | 홍민성

  • thumbnail
    "전화기 집어 던질 뻔"…'허경영 전화'에 의사들 분노

    ... 우려도 나온다. 국가혁명당 측은 "용역업체와 계약했기 때문에 개인정보 불법 수집은 절대 아니다"라며 "시스템상 가능하다면 권역응급의료센터 등은 제외하고 전화하는 방향으로 개선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선관위에 따르면 '허경영 전화'는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추천하는 내용이 없기 때문에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5:3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