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91-5700 / 8,8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성동, 강릉 술집 성추행 의혹에 "사실무근…악의적 공작"

    ... 부부에게 처벌 의사를 물었다고 알려졌다. 강릉경찰서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해당 건으로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한 것은 맞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권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경찰 출동과 관련해 들은 바가 없다"며 "권 의원이 자리를 뜬 뒤에 경찰이 출동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7:42 | 홍민성/이미나

  • thumbnail
    野, 문 대통령 호주 방문에 "박근혜는 메르스 때 방미 연기"

    ...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계약이 체결된 K-9 자주포 사업을 신호탄으로 전략적 방산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우리는 코로나19 극복 방안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대화를 난고 오미크론 변이 대응과 백신 공급 확대를 통한 역내 보건 안보 증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6:33 | 홍민성

  • thumbnail
    "전화기 집어 던질 뻔"…'허경영 전화'에 의사들 분노

    ... 우려도 나온다. 국가혁명당 측은 "용역업체와 계약했기 때문에 개인정보 불법 수집은 절대 아니다"라며 "시스템상 가능하다면 권역응급의료센터 등은 제외하고 전화하는 방향으로 개선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선관위에 따르면 '허경영 전화'는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추천하는 내용이 없기 때문에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5: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장애우"·이준석 "장애인"…둘 중 올바른 표현은?

    ... 것"이라며 "공무원들이라면 꼭 받아야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에 나오는 내용인데 윤 후보는 공직 생활을 했던 사람으로서 교육을 받지 않은 건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 8일 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정상인'이라는 표현을 써 비판받기도 했다. 주변의 지적에 윤 후보는 자리에서 곧바로 표현을 정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5:00 | 홍민성

  • thumbnail
    "우린 촉법소년"…무인모텔서 술파티 벌인 미성년자들

    ... 파손하는 등 행패를 부린 모습이 공개돼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당시 SBS가 공개한 CCTV에는 대구 시내 한 식당에 중학생들이 몰려와 행패를 부리는 모습이 담겼다. 중학생 10여 명은 식당 안으로 들어가 테이블을 뒤엎고 손님을 내쫓고 심지어는 식당 여주인을 밀치기도 했다. 중학생들은 식당 주인이 전날 식당 앞에서 담배 피우는 것을 나무라자 앙심을 품고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3:12 | 홍민성

  • thumbnail
    김철근 "'친문상왕' 이해찬 등장은 '땡큐'…이재명, 걱정 많겠다"

    ...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에 대해선 "나서서 답변을 제대로 못한다. 자신이 없으니까 저런 일이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 선대위는 호평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번에 선대위를 너무 크게 꾸렸다가 그게 효율성이 없다고 해서 줄이지 않았나. 지금은 기능적으로 이 후보를 중심으로 해서 상당히 효율적으로 잘 작동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3:10 | 홍민성

  • thumbnail
    이용호 "호남, 그동안 민주당에게는 잡은 물고기와 같은 처지"

    ... 총선에서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전북 남원·순창·임실에서 당선됐다. 이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합당에 반발하며 탈당한 뒤 21대 총선에서 비(非) 민주당 후보로 유일하게 재선에 성공했다. 당선 직후 이 의원은 민주당 복당 희망 의사를 밝혔으나 당시 윤호중 사무총장은 "나갈 때는 마음대로 나갈 수 있어도 들어올 때는 마음대로 못 들어온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10:25 | 홍민성

  • thumbnail
    진중권 "전두환 찬양, 이재명이 하면 좋고 윤석열은 나쁜가"

    ... 거세지자 '진영논리를 배제한 객관적인 시각'이었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가장 심각한 병폐가 흑백논리와 진영논리다. 다원적이고 실용적인 사회로 가기 위해선 객관적으로 사물을 보는 게 중요하다"며 "결론적으로는 결코 용서할 수 없는 역사적 인물이라고 말했는데, 그중 일부만 떼서 정치적 공격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09:01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45.2%·이재명 39.7%…다자대결서 오차 밖 격차

    ... 이상 유권자 3만735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3043명이 응답을 완료, 응답률은 8.1%다. 무선 전화면접(5%), 무선(85%)·유선(1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2.13 08:37 | 홍민성

  • thumbnail
    [쿠바 이민 100년] ③ '쿠바인이자 한국인'으로 사는 1천여명 후손들

    ... 없지만 후손들 상당수는 한국의 뿌리를 기억하고 있다. 여기엔 독립운동가 임천택(1903∼1985) 선생과 자녀들의 역할이 컸다. 2살 때인 1905년 어머니와 함께 멕시코로, 1921년 다시 쿠바로 이주한 임천택 선생은 마탄사스 민성학교, 카르데나스 진성학교에서 국어 교육을 하며 한인들이 조국의 언어를 잊지 않도록 힘썼다. 1954년엔 '큐바이민사'를 편찬해 1세대 쿠바 한인들의 이야기를 후대에 남기기도 했다. 광복 이후 대한인국민회를 중심으로 한 한인 사회의 결속이 ...

    한국경제 | 2021.12.13 07: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