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41-5650 / 9,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익위 "등에 있는 문신, 경찰 불합격 이유 안 돼…인식 변화"

      ... '사필귀정'이라는 문신 내용이 공직자로서의 직업윤리에 어긋나거나 경찰관의 이미지를 손상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라고 봤다. 또 문신이 신체 중 노출되지 않는 곳에 있었고 거의 지워진 상태여서 일반인의 기준에서 혐오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민성심 권익위 행정심판국장은 "최근 자신의 신념이나 이름 등의 '문자 타투'가 많아지고 있고 문신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고 있는 현실적 상황, 경찰직 지원자의 권리를 고려해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21 09:06 | YONHAP

    • thumbnail
      "최고의 실력" vs "고졸 의사"…조민 병원, '리뷰 전쟁터' 됐다

      ... 씨는 최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및 고려대 입학 취소 처분을 받았다. 이후 조 씨 측은 부산대를 상대로 입학 취소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냈고, 법원은 지난 18일 이에 대해 일부 인용을 결정했다.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 씨는 본안소송 1심 선고 후 30일까지는 졸업생 신분을 유지하게 된다. 조 씨의 의사면허 취소 절차를 진행하던 보건복지부도 본안판결 때까지 해당 절차 중단을 논의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1 08:39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 "명품은 사비로 구입할 것 …세금 허투루 안 써"

      ... 덧붙였다. 지난 3월 대통령 선거 사전 투표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김 여사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또 서초동 자택 인근에서도 종종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노란색 스카프를 착용하고 윤 당선인과 산책했고, 지난 4일에는 후드티와 청바지를 입은 옷차림으로 경찰견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1 07:52 | 홍민성

    • thumbnail
      "유퀴즈, 정권 나팔수냐"…尹 출연에 시청자 게시판 '폭주'

      ... 당선인은 9수 끝에 합격한 사법고시가 원래 꿈은 아니었다고 했다. 그의 어릴 때 장래 희망은 '목사'였다고. 윤 당선인은 "아버지가 학교에 계셔서인지 크고 나서는 교수가 되고 싶었다"며 "사시 끝나고도 검사는 생각도 안 했고 변호사 개업하려 했는데, 꽤 늦은 나이에 임관해서 이렇게 오랜 세월 검찰에 몸담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 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1 07:40 | 홍민성

    • thumbnail
      '유퀴즈' 유재석 "부담된다"…尹 "안 나올 걸 그랬나, 하하"

      ... 당선인은 9수 끝에 합격한 사법고시가 원래 꿈은 아니었다고 했다. 그의 어릴 때 장래 희망은 '목사'였다고. 윤 당선인은 "아버지가 학교에 계셔서인지 크고 나서는 교수가 되고 싶었다"며 "사시 끝나고도 검사는 생각도 안 했고 변호사 개업하려 했는데, 꽤 늦은 나이에 임관해서 이렇게 오랜 세월 검찰에 몸담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 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1 07:23 | 홍민성

    • thumbnail
      [특징주] 반도체주 강세…삼성전자 '신저가 행진' 멈춰

      ... 폭으로 올랐다.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에 전날 미국 증시에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1.88% 오르며 모처럼 반도체주 투자심리 개선을 이끌었다. 삼성전자가 메모리 설비투자를 확대할 수 있다는 전망도 주가 상승에 한몫했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매출 전망이 좋아져야 투자가 늘어난다"며 "2분기 D램 가격은 시장 우려보다 좋다고 판단되며, 올해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투자는 당초 26조∼30조원 선에서 조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연...

      한국경제 | 2022.04.19 15:51 | YONHAP

    • thumbnail
      큰 형님 움직이자…반도체株 모처럼 웃었다

      ... 분야에서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설비투자 규모를 최대 35조원까지 늘릴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필라델피아반도체 지수가 1.88% 오르는 등 미국발 훈풍도 국내 반도체주 상승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장비 품귀현상과 인플레이션이 겹치면서 삼성전자의 설비투자 금액이 상승하고 있다”며 “올해 2분기 D램 가격도 시장의 우려보다는 양호하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투자를 늘릴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

      한국경제 | 2022.04.19 15:04 | 배태웅

    • thumbnail
      "커피서 발냄새 나" 리뷰에…"잠재적 살인자" 분노한 사장님 [이슈+]

      ... 문제가 됐지만, 여전히 어떠한 대책도 마련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도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고 본다"며 "배달 앱에 음식을 시키고 악의적인 댓글을 고의로 다는 사람에게도 업주들이 별점을 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달라. 또 소비자들도 실명제로 해 댓글 테러를 할 수 없도록 실명제를 도입해 달라"고 촉구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7 06:50 | 홍민성

    • thumbnail
      멀쩡히 앉아놓곤…"무릎 나갔다" 보험처리 요구한 버스승객 [아차車]

      ... 승객이 앞쪽 좌석에서 뒷자리로 옮기는 과정에서 균형을 잡지 못하고 쓰러져 전치 12주 부상을 당했다. 예상 치료비용은 3000~5000만 원. C 씨는 실직할 위기에 마주했다. 한 변호사는 이때도 "운전자의 잘못이 없는 것 같다"며 "경찰이 범칙금을 부과하려 하면 거부하고 즉결심판으로 가라"고 조언했고, 이에 따른 C 씨는 결국 무혐의 처분을 받게 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6 08:41 | 홍민성

    • thumbnail
      윤호중 "尹, 한동훈 지명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선제타격"

      ... 조작, 노무현 대통령 무리한 수사 등 검찰 과오·반성은 1도 없는 정실·보은 인사의 전형"이라고 했다. 안민석 의원은 "한동훈 지명은 검찰 공화국을 선언한 것이다. 윤석열 정부는 야당과 전쟁하자는 것"이라며 "출범 초기부터 칼날을 휘두르겠다는 것이다. 새 정부 협조 기대하지 마라. 민주당은 단호히 싸워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5 14:35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