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61-5670 / 9,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엇갈리는 D램 업황 전망…수요 둔화로 하락 지속 vs 2분기 반등

      ... 하락세를 이어갔다. 반도체 현물가격은 대리점을 통해 일시적으로 이뤄지는 거래가로, 통상 4~6개월 뒤에는 기업 간 거래인 고정거래가격에 수렴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2분기에 D램 가격 회복을 점치는 관측도 있다. 삼성증권 황민성 팀장은 최근 보고서에서 "수요 약세가 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는 논리는 1년 전부터 4분기 연속으로 틀리고 있다"면서 "2분기 D램 가격은 보합이거나 소폭 오를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 근거로 반도체 공정 미세화가 어려워지면서 생산량 ...

      한국경제 | 2022.04.14 06:01 | YONHAP

    • thumbnail
      "수업 중 자지 마" 훈계에 격분한 고3, 선생님 흉기로 찔렀다

      ... 받고 있다. A 군은 본인을 말리던 동급생 2명도 다치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업 중 잠을 자던 A 씨가 B 씨의 훈계에 격분해 교실 밖으로 뛰쳐나간 뒤, 인근 상점에서 흉기를 훔쳐 교실로 돌아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 씨는 가슴 부위 등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A 군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6:53 | 홍민성

    • thumbnail
      조응천, 민주당사서 전자담배 '뻐끔뻐끔'…딱 걸렸다

      ... '누구든지 지정된 금연구역에서 흡연해선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한 제34조 3항에 따르면 금연구역에서 흡연을 한 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형 전자담배는 과태료 부과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니코틴 성분이 없다는 사실을 사용자가 입증해야 한다. 한경닷컴은 조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6:37 | 홍민성

    • thumbnail
      장제원 "윤석열, 아끼는 한동훈에게 칼 아닌 펜 쥐여준 것"

      ... 들어본 적이 없었다"며 "민변과 참여연대도 반대하고 있다. 재심 전문 변호사, 아동학대 변호사들이 이렇게까지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는 자명하다. 법안이 통과되면 국민이 크게 고통받을 것이기 때문"이라며 "법안 처리의 시도는 반드시 저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6:20 | 홍민성

    • thumbnail
      "비켜!"…만취男, 임산부 배려석서 쫓아내고 스티커 '난도질'

      ... 관악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6일 오후 11시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내에서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있던 승객에게 비키라고 요구한 뒤 임산부 배려석 스티커를 문구용 칼로 찢는 등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곧 A 씨를 소환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6:18 | 홍민성

    • thumbnail
      민주당, '한동훈 장관' 내정에 "전쟁하자는 건가…협조 기대 말라"

      ... 통의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한 부원장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윤 당선인은 한 부원장 지명 배경에 대해 "한 후보자는 20여년간 법무부와 검찰의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고 수사와 재판, 검찰 제도, 법무행정 분야의 전문성을 쌓아왔다. 앞으로 법무행정의 현대화 그리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사법 시스템을 정립하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5:58 | 홍민성

    • thumbnail
      한동훈 "내 나이가 어때서"…연소화 지적에 '자신만만'

      ... 들어본 적이 없었다"며 "민변과 참여연대도 반대하고 있다. 재심 전문 변호사, 아동학대 변호사들이 이렇게까지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는 자명하다. 법안이 통과되면 국민이 크게 고통받을 것이기 때문"이라며 "법안 처리의 시도는 반드시 저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5:07 | 홍민성

    • thumbnail
      尹당선인, 법무 한동훈·통일 권영세 지명…2차 내각 인선 발표[종합]

      ... 관련해선 "김 실장은 정통 경제 관료로서 청와대 경제수석과 문체부 차관 통계청장을 역임했다. 청와대에서는 행정관을 시작으로 선임행정관 비서관을 거쳐 수석비서관 정책실장까지 두루 거친 보기 드문 경력을 가졌다"며 "경제 전문가이면서 정무 감각을 겸비하고 있고 다년간의 공직 경험과 경륜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국정 운영을 뒷받침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5:01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한동훈 "검수완박, 반드시 저지해야…국민 큰 고통"

      ... 기자회견장에서 "민변과 참여연대도 반대하고 있다. 재심 전문 변호사, 아동학대 변호사들이 이렇게 까지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주시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는 자명하다. 법안이 통과되면 국민이 크게 고통받을 것이기 때문"이라며 "법안 처리의 시도는 반드시 저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4:19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한동훈 "법무장관 돼도 수사지휘권 행사 안 할 것"

      윤석열 정부의 초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49·사법연수원 제27기)은 13일 "박범계·추미애 장관 시절에 있어서 수사지휘권이 남용된 사례가 얼마나 해악이 컸는지 실감하고 있다"며 "장관에 취임하더라도 구체적인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13 14:16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