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781-6790 / 9,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면접 앞두고 메이크업 비용만 35만원"…이재명 "실화냐"

      ... 예상 면접경비는 평균 50만 원, 남성의 경우 46만 원이다. '면접 복장 마련'에 대한 응답이 58.7%로 가장 많았고, '외모 꾸밈 비용'(51.4%), '화상 면접 장소 대여·장비구입'(34.1%), '교통비·면접 당일 식비'(33.2%), '면접 사교육비'(20.4%) 순으로 집계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5 14:37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다음 대선 출마? 검토해 보겠다"…지지자와 소통

      ...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진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단, 홍 의원은 '탈당 후 이번 대선에 출마하면 안 되느냐'는 질문에는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이 밖에도 청문홍답에는 '삼국지 인물 중 누구를 가장 좋아하시나요?', '홍 의원님의 종교는?', '홍준표님 지지하는 14살 중학생의 정책 제안' 등 글이 올라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5 11:35 | 홍민성

    • thumbnail
      배달 늦어 불어터진 면요리…'노심초사' 사장, 손님 문자에 울컥

      ... 처음"이라며 "세상은 아직 살만한 것 같다. 자영업도 아직 할만한 것 같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감동이다", "눈물이 난다", "천사 손님", "좋은 사장과 멋진 손님", "손님도 사장도 이렇게 서로 따뜻하게 살면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올 것 같다"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5 11:02 | 홍민성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동반 상승…국민의힘 하락

      ...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1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5 10:02 | 홍민성

    • thumbnail
      "비 오는 날 편의점서 미끄러진 손님, 1억+α 요구합니다" [이슈+]

      ... "관리 미흡으로 사고가 났을 때는 당연히 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점주의 관리상의 과실이 있다고 인정이 된다면 부상 당한 여성은 당연히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면서도 "(소송이 진행될 경우) 우산꽂이와 매트 비치 등 점주가 관리 책임을 다하려고 한 것은 법원이 어느 정도 고려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3 07:33 | 홍민성

    • thumbnail
      "얼마나 못 배웠으면…" 지하철서 손톱 깎아 버린 남성

      ... 추정되는 한 시민이 지하철 좌석에 앉아 태연하게 손톱을 깎고 있다. 깎인 손톱은 그대로 바닥에 버려졌다. A 씨는 이 남성이 손톱을 줍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회 먹는 아저씨도 있더라", "이상하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반면 몰래 사진을 찍는 행위는 '도촬'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20:41 | 홍민성

    • thumbnail
      시속 148㎞로 60대 노동자 덮쳐 사망…만취 벤츠女, 징역 7년

      ... 과실 범죄에 해당하진 않는다고 봤다. 앞서 권 씨는 지난 5월 새벽 2시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인근 도로에서 지하철 방음벽 철거 작업을 하던 일용직 노동자 A(60) 씨를 들이받아 숨지게 했다. 사고 당시 차량 시속은 148㎞로 혈중알코올농도는 0.188%였다. 이는 면허 취소 수준이다. 권 씨는 지난해 8월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 4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선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20:26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측 이언주 "이재명 정책, 2030 세계관과 안 맞아"

      ... 있다"고 적은 바 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8일 국회 선대위 회의를 마친 뒤 위원들에게 '20·30 남자들이 펨코(에펨코리아)에 모여 홍준표 의원을 지지하는 이유'라는 게시글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를 주장하는 등 정치권에서는 이 후보가 20·30 남성들의 표심을 겨냥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20:09 | 홍민성

    • thumbnail
      "내 택배부터…" 짐칸 파헤쳤다가 신고당한 시민 '반전'

      ... 사과했다. A 씨는 "이런 사과는 처음이지만 진짜 사과를 받은 것 같아 너무 좋았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진정한 사과를 보여줬다", "이런 게 진짜 사과지", "사과는 받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데서부터 시작되는 것", "웬만하면 가해자 손은 안 들어주는데 이건 인정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19:15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되면 나라 박살" 강성범에…진중권 "이미 박살 났다"

      ... 애초에 그들은 국민의 여론 따위는 신경을 쓰지 않는 집단이었던 것"이라며 "윤석열은 정치 신인이라고 하지만 신인다운 말을 하지 않는다. 혁신하는 정치를 말하지 않고 때려잡겠다, 구속시키겠다고만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아저씨, 어떤 나라로 되돌리고 싶나. 검찰 공화국, 관료 공화국, 장모 공화국? 장모 사랑 독차지하는 요 양반아"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1.12 18:05 | 홍민성